하카타역

내위키

博多駅.

일본 후쿠오카현 후쿠오카시에 있는 철도역으로 철도만이 아니라 후쿠오카 대중교통의 중심지 구실을 하고 있다. JR큐슈의 본진이기도 하지만 산요 신칸센의 종점이기 때문에 JR니시니혼도 영업하고 있다. 따라서 자신이 이용할 노선에 따라서 어느 회사의 창구를 이용해야 할지 판단해야 한다. 도쿄 방향 신칸센을 이용한다면 JR니시니혼 창구로 가야 하며, 나머지는 JR큐슈 관할이다.

후쿠오카와 하카타 두 도시가 통합하는 과정에서 역과 항구의 이름은 하카타를 쓰기로 합의했기 때문에 후쿠오카역이 아닌 하카타역이라고 하고 있다. 또한 이 역이 있는 곳이 후쿠오카시 하카타구이기도 하다. 한편 사철인 니시테츠의 본진은 이쪽이 아니라 텐진에 있으며 역 이름도 하카타가 아니라 후쿠오카역이다. 정확히는 니시테츠후쿠오카(텐진)역. 심지어 그냥 후쿠오카역전혀 엉뚱한 곳에 있다.

이용객이 많은 일본 역들이 으레 그렇듯이 여기도 복합 쇼핑센터가 들어서 있다. 서쪽 출구 쪽으로 한큐백화점도큐한즈가 좌우로 버티고 있고 지하에도 쇼핑센터와 음식점이 가득하다. 서쪽으로 나가면 지하 아케이드로 내려갈 수 있으며, 동쪽 출구 옆으로는 각종 기념품과 특산물 판매점, 슈퍼마켓이 자리잡고 있으므로 숙소가 동쪽 출구 근처에 있다면 가기 전에 먹을 것이나 술을 사가지고 가기에 괜찮다. 1층에 있는 기념품 매장은 후쿠오카만이 아니라 큐슈 각지의 각종 먹을거리들이 아주 거하게 포진하고 있어서 선물용으로 먹을 것을 사가기에는 제격이다. 후쿠오카공항에서 사는 방법도 있지만 상품 종류는 이쪽이 비교 불가 수준으로 많다.[1]

신칸센을 비롯한 온갖 등급의 큐슈권 여객열차는 물론, 유후인노모리와 같은 관광 열차도 여기서 출발한다. 보통 큰 도시는 역이 여러 개로 분산되어 있고 JR과 사철이 제각각 분리해서 역을 운영하고 있지만 후쿠오카시는 그만한 급의 역이 사철인 니시테츠후쿠오카(텐진)역 하나 뿐이라 하카타역이 엄첨난 여객 수요를 소화하고 있다. 원래는 산요 신칸센이 하카타역까지만 들어왔지만 이제는 큐슈 신칸센이 개통되어 남쪽 가고시마까지 갈 수 있다. 도쿄에서 신칸센을 타고 환승 없이 갈 수 있는 가장 먼 역으로, 도쿄역에서 하카타역까지의 운행거리는 1,069.1 킬로미터에 이른다. 소요시간만 해도 약 5시간 정도. 홋카이도 신칸센이 개통되어 토호쿠-홋카이도 신칸센의 연계로 도쿄에서 삿포로까지 환승 없이 갈 수 있다면 총 길이는 1,035.2 킬로미터가 되는데, 그래도 하카타역이 30 킬로미터 이상 더 멀다. 홋카이도 신칸센 완공 이후에 아사히카와까지 연장하는 계획도 있긴 한데, 이게 실현되어 만약 도쿄-아사히카와 논스톱 노선이 생긴다면 이쪽이 도쿄-하카타 구간보다 확실히 더 길어진다.

다만 정말로 도쿄에서 하카타까지 신칸센으로 가는 수요는 많지 않은데, 소요시간이 4시간이 넘어가면 항공이 경쟁력이 있기도 하고, 비싸기로 악명 높은 신칸센 운임과 비교했을 때 저가항공사의 비행기를 타는 편이 더 싸게 먹힌다는 장점도 있다. 게다가 후쿠오카공항은 도심 접근성이 정말로 끝내주게 좋다는 것도 항공편의 장점이다. JR패스를 이용할 거라면 도쿄-하카타 논스톱은 불가능하다. 논스톱편은 정차역이 가장 적은 노조미밖에 없는데, JR패스로는 노조미를 못 타기 때문. 따라서 JR패스를 이용할 수 있는 다른 편[2]을 탄 다음 신오사카역에서 토카이도 신칸센의 히카리나 코다마로 환승을 해야만 한다. 그 때문에 도쿄-후쿠오카의 철도 대 항공 수요 비중은 1:9 이상이다.

지하로 내려가면 시영지하철을 탈 수 있다. 공항선을 타고 달랑 두 정거장이면 후쿠오카공항까지 갈 수 있고 나카스나 텐진 같은 번화가로 나가려면 반대 방향으로 타면 된다. 지하철 나나쿠마선도 노선 연장 공사중이라 2022년에 완공되면 하카타역까지 들어온다.

구내 1층에 있는 미뇽(Mignon)에서 파는 미니 크루와상이 유명하다. 개수가 아닌 무게 단위로 판매한다. 빵돌이 빵순이가 아니더라도 한번쯤 먹어보자.

만약 환전이 필요하다면 중앙의 종합안내센터 옆에 후쿠오카은행에서 운영하는 환전창구가 있다. 가지고 있는 한국 원화하 미국 달러와 같은 현찰을 엔화로 환전할 생각이라면 환전창구에서 왼쪽으로 돌면 자동환전기가 있으므로 줄 서거나 복잡한 절차 없이 편리하게 환전할 수 있다. 환전기 옆에는 글로벌 ATM도 있다.

1 역 주변[편집]

하카타역은 크게 동쪽의 치쿠시출구와 서쪽의 하카타출구로 나뉜다. 하카타출구 쪽은 나카스-텐진으로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계속해서 번화가가 이어지지만[3] 치쿠시출구는 나오면 광장 지나서 있는 대로변을 중심으로 번화가가 펼쳐져 있긴 하지만 그걸로 끝. 그 뒤는 대부분 사무실이 들어차 있다.

서쪽 하카타출구로 나가면 바로 오른편에 시외버스 터미널인 하카타 교통센터가 있다.[4] 여기에도 크고 아름다운 다이소 매장, 대형서점인 키노쿠니야를 비롯한 쇼핑센터가 있다.

후쿠오카는 물론 큐슈 철도교통의 핵심 역이므로 주위에 각종 상업 및 업무시설이 포진하고 있다. 단, 후쿠오카의 최대 번화가는 이쪽보다는 니시테츠후쿠오카역(텐진역) 일대다. 하카타역 주위에 비즈니스 호텔이 많으므로 공항에서도 가깝고 철도교통도 편리한 하카타역 인근에 숙소를 잡는 사람들이 많은데, 여행 일정에 따라서는 텐진역 쪽으로 잡는 게 더 편하므로 여행 일정과 교통편 계획에 따라 숙소를 고르는 게 좋다.

후쿠오카 음식을 이것저것 먹어보고 싶다면 동쪽 출구로 나가기 바로 전 왼쪽으로 꺾어져 들어가면 1층에는 술집들이 포진해 있고 2층에는 후쿠오카의 유명한 라멘집들이 분점을 내고 모여 있다. 지하에도 다양한 음식점들이 있으므로 괜찮은 선택이다. 서쪽 출구로 나가서 왼쪽으로 돌면 KITTE라는 쇼핑센터가 있는데, 지하 1층에 갖가지 음식점들이 모여 있다. 후쿠오카 쪽 음식만 있는 건 아니지만 모츠나베, 야키토리, 고등어회를 비롯한 음식점들이 줄줄이 있으니 시간이 마땅치 않으면 이곳을 이용해 보자. 서쪽 출구로 나가기 전에 지하로 내려가서 하카타 지하1번가 쪽으로 가도 여러 음식점과 술집들이 포진하고 있으므로 이쪽만 잘 찾아보면 먹는 걱정은 안 해도 된다.

동쪽 출구로 나오면 오른쪽에 바로 파친코가 맞아준다. 에헤! 문 앞에 한국어 안내문까지 붙어 있는 걸 보면 한국인들이 꽤나 가나 보다. 오사카 등지로 나가는 장거리 심야버스도 하카타역 동쪽 광장 주차장에서 출발한다. 신칸센보다 싸고 1박 숙박비를 절약할 수 있으니 9시간 넘게 버스 탈 수 있으면 도전해 보시라. 그 대가는 여기저기 쑤시는 삭신. 그래도 비행기 이코노미 클래스 열 시간 타는 것보다는 훨 낫기도 하다.[5] 그러나 일본 고속버스 최장거리를 자랑하는[6] 후쿠오카-도쿄 노선인 하카타호는 하카타 교통센터와 텐진 니시테츠 버스터미널로 가야 한다. 동쪽 출구로 나가서 오른쪽으로 꺾어서 가면 대형 전자제품 전문매장인 요도바시카메라가 있다. 경쟁자 비쿠카메라는 텐진 후쿠오카역 인근에 있다.

2 각주[편집]

  1. 후쿠오카공항도 국내선에는 국제선보다 상점이 많으므로 이곳을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2. 노조미와 같은 등급오로 설정된 미즈호도 못 탄다.
  3. 의외로 텐진까지 걸어서 30분 안쪽으로 그리 멀지 않다. 걷는 거 좋아하고 짐이 너무 부담스럽지 않다면 걸어 보면서 지리도 익히고 번화가들의 모습을 보는 것도 괜찮다.
  4. 버스 터미널은 여기 말고도 텐진 후쿠오카역에도 있는데 여기는 니시테츠 버스 전용이다. 니시테츠 버스 중에는 두 곳 다 서는 편도 많이 있다.
  5. 야간버스는 좌석이 꽤 편안하다. 등받이 기울어지는 각도는 우리나라의 우등 고속버스보다는 약간 못하지만 아기자기한 편의시설이 잘 되어 있고 다른 좌석과 격리하기 위한 커튼도 칠 수 있다.
  6. 소요시간이 무려 14시간이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