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오사카역

내위키

新大阪駅。

일본 오사카부 오사카시 요도가와구에 있는 철도역. JR 역 중에서 '신'이라는 이름이 붙은 철도역들은 대체로 신칸센 때문에 만들어진 곳이 많은데, 여기도 마찬가지다. JR니시니혼JR토카이가 영업하고 있다. 오사카 시영 지하철 미도스지선이 이쪽을 지난다.

토카이도 신칸센산요 신칸센의 경계가 되는 역으로, 따라서 JR토카이도 여기서 토카이도 신칸센 한정으로 영업을 하고 있다. 여기서 교토 쪽으로 가는 구간은 토카이도 신칸센이기 때문에 JR니시니혼의 패스로는 이쪽 방향 신칸센을 못 탄다는 점은 염두에 둬야 한다. 사실 교토까지는 재래선도 선형이 좋기 때문에 신칸센과 별 차이가 안 난다. 특급 선더버드나 특급 하루카를 이용하면 교토까지 논스톱으로 20분 밖에 안 걸리며 열차 시설도 좋으므로 굳이 신칸센에 미련 둘 건 아니다. 또한 선더버드오사카역에서 출발하므로 선택의 폭이 더 넓다. 오사카역에서 출발하는 신쾌속 열차 역시 특급보다는 약간 떨어지지만 크로스 시트에 화장실도 있고 중간 정차역에 한두 곳 뿐이라서 교토까지 역시 25분 정도면 끊어준다. 다만 호쿠리쿠 신칸센이 전체 개통되면 신오사카역이 서쪽 종점이 된다. 원래는 오사카역까지 넣으려고 했지만 도저히 신칸센 선로를 깔 수 있는 답이 없어서[1] 결국 신오사카역에서 끝내기로 했다.

신칸센 역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신칸센 말고도 오사카역에는 안 서고 신오사카역에만 서는 다른 열차들도 있다. 대표 사례가 간사이공항으로 가는 특급 하루카. 오사카역으로 가려면 하루카 말고 그 아랫 등급인 간사이공항쾌속을 타야 한다. 와카야마로 가는 특급열차인 쿠로시오 역시 오사카역으로는 안 가고 신오사카역으로 간다. 이는 텐노지역에서 교토 방면으로 넘어가는 열차들은 (물론 그 역방향도 마찬가지) 우메다화물선을 경유하도록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오사카역에 정차할 수 없기 때문.

거대한 복합상업시설이 진을 치고 있는 오사카역만큼 크고 아름다운 규모는 아니지만[2] 그래도 도쿄오사카를 이어주는 토카이도 신칸센의 종점역인만큼 이용객 수는 정말 많다. 출퇴근 시간에는 정말 웬만한 지하철역 저리가랄 수준.

개찰구 안쪽으로 재래선 플랫폼과 신칸센 플랫폼이 있는데, 이 사이에 환승 개찰구가 아주 커서 나가는 개찰구로 착각하기 쉽다. 플랫폼에서 계단이나 에스컬레이터로 위로 올라오면 이 환승 개찰구가 바로 잘 보이는 반면 나가는 개찰구는 잘 안 보여서 더욱 착각하기 쉽다. 반드시 표지판을 보고 나가는 개찰구[3]를 확인하도록 하자. 어차피 환승에 필요한 표가 없으면 환승 게이트에서 개찰도 안 되지만 말도 안 통하는데 개찰구에서 삐익 경고음이 나면 당황하기 딱이다.

각주[편집]

  1. 재래선은 협궤지만 신칸센은 표준궤라서 레일 간 폭이 다르다.
  2. 이타미공항과 가깝기 때문에 고도제한이 걸려 있는 것도 이유다.
  3. 한자로 출구(出口)라고 쓰여 있는 쪽으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