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시카츠

내위키
섬네일을 만드는 중 오류 발생: 파일이 없음
여러 가지 쿠시카츠. 가장 위에서부터 시계방향으로 베니쇼가, 양파, 연근, 가지, 새우, 닭가슴살, 소고기.

串カツ.

쿠시는 꼬치를 뜻하는 말이고, 카츠는 돈카츠의 카츠와 같은 뜻. 곧 꼬치에 꿴 커틀릿을 뜻한다. 말 그대로 여러 가지 재료를 한입 크기로 작게 꼬치에 꿴 다음 밀가루달걀물, 빵가루를 묻혀서 기름에 튀겨낸 일본요리로, 오사카를 대표하는 대중 음식 가운데 하나다. 꼬치에 끼워서 튀긴다는 점에서는 쿠시아게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다만 쿠시아게는 재료에 밀가루 튀김옷만 묻히고 빵가루는 묻히지 않는다는 점이 다르다.

그런데 음식 자체의 기원은 에도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즉 지금의 도쿄포장마차에서 생겨난 것이 오히려 오사카에서 확 꽃을 피운 것. 도쿄 지역에도 나름대로의 쿠시카츠가 있긴 하지만 돼지고기양파, 대파 정도로 단촐한 반면, 오사카 쪽으로 넘어가면 종류가 엄청나게 늘어난다. 재료는 정말 다양해서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소시지, 을 비롯한 각종 고기생선류, 그리고 연근, 마늘을 비롯한 갖가지 채소를 망라한다. 거기에 그치지 않고 치즈 같은 별의 별걸 다 튀긴다. 심지어 본진인 신세카이에 있는 가게들 중에는 악어, 캥거루 같은 것까지 쿠시카츠로 파는 가게가 있을 정도. 단품으로 골라서 시킬 수도 있고 그냥 세트로 알아서 골라달라고 주문할 수도 있다. 많은 전문점은 그림으로 된 메뉴판을 갖추고 있으므로 일본어를 몰라도 그럭저럭 시킬 수 있다.

베니쇼가 쿠시카츠. 이런 것도 튀기는데 맛도 괜찮다.

정말 안 맞을 것 같은 베니쇼가[1]까지 튀긴다. 사람 빼놓고는 다 튀긴다. 오사카 지역의 가게라면 필수 요소다. 일본인이라도 외지인들에게는 베니쇼가 쿠시카츠는 낯선 듯하다. 고독한 미식가 시즌 6 제1회에서도 고로가 쿠시카츠 재료로 베니쇼가가 있는 걸 보고 신기해 하는 모습이 나온다. 참고로 오사카 사람들은 베니쇼가를 무척 좋아해서 채썰어서 타코야키에도 넣고, 오코노미야키야키소바에도 넣는다.

섬네일을 만드는 중 오류 발생: 파일이 없음
신세카이의 쿠시카츠 거리. 오른쪽에 있는 게 가장 규모가 큰 요코즈나다. 저만한 크기의 분점이 이 거리에 여러 개 포진하고 있다.

쿠시카츠 전문점으로 가장 유명한 곳은 오사카시 신세카이에 있는 다루마. 원조급으로 인정 받는 곳으로 여기는 언제나 가도 길게 줄이 늘어서 있어서 한참을 기다려야 한다. 오사카를 비롯해서 일본 여기저기에 분점이 있고, 최근에는 한국에도 진출해서 합정동과 강남에 지점을 개설했지만 모두 폐점하면서 진출에 실패한 듯하다. 다루마를 중심으로 신세카이 근처에는 쿠시카츠 전문점이 여럿 포진해 있고 그밖에도 오사카 곳곳에 쿠시카츠 전문점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신세카이 일대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규모로 매장을 운영하는 곳은 다루마가 아닌 요코즈나지만 맛으로 가장 쳐주는 곳은 다루마다. 다루마가 독보적이라는 일본인이 있는가 하면, 그건 과장이고 웬만한 전문점은 엇비슷한 수준이라고 생각하는 일본인도 있다. 한 시간 이상씩 줄서서 시간 보내기 싫다면 다루마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 기본적으로 오사카란 곳이 맛있는 동네니까 어딜 가도 평타 이상은 친다.

쿠시카츠 소스통에 붙어 있는 주의 메시지. '二度付け禁止(두 번 찍기 금지'라고 쓰여 있다.

주문하면 양배추와 소스통을 함께 내오거나. 소스통은 그냥 테이블에 놓여 있기도 하다. 먹을 때에는 통에 담긴 묽은 소스에 찍어먹는다기보다는 거의 담갔다가 꺼내 먹는데 여기서 절대 주의할 점이 있다. 한 꼬치는 소스에 딱 한 번만 찍어야 한다! 먹던 꼬치를 다시 소스에 찍으면 안 된다. 어떤 쿠시카츠 집이든 '두 번 찍기 금지' 주의문이 붙어 있다. 먹는 꼬치에는 침이 묻어 있을 테니 위생 면에서도 좋지 않고 먹던 것을 소스로 찍으면 재료의 수분이 흘러나가서 소스가 더 묽어질 수도 있다. 이런 규칙을 잘 모르거나, 안다고 해도 습관적으로 무심코 먹던 꼬치를 소스통에 담그면 주인이나 종업원이 기겁을 한다. 어떤 가게에서는 그렇게 간쓸개 다 빼줄 것 같았던 사람들이 먹던 꼬치를 소스에 담그면 화를 버럭 내기까지 한다. 몇몇 쿠시카츠 전문점은 이런 규칙을 모르는 한국인들이 많이 와서 그런지 아예 한국어로 소스는 한 번만 찍으라고 써놓기도 한다. 하지만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 시즌 6 제1회에 쿠시카츠가 나올 때 '두 번 찍기 금지'를 여러 번 강조하는 걸 보면 일본인들도 사정 잘 모르는 외지인은 그런 실수를 종종 하는 듯하다. 영 소스가 부족하다 싶으면 함께 나오는 양배추를 조금 뜯어서 소스를 떠낸 다음 꼬치에 뿌리든지 해야 한다. 양배추도 소스에 찍어 먹지만 역시 먹던 양배추를 그냥 다시 소스에 담그지 말고 조금씩 뜯어서 먹자.

당연한 얘기겠지만 튀김 요리기 때문에 맥주 안주로 정말 좋다. 음식이라기보다는 술안주에 가까운 느낌이다. 생맥주를 마시면서 이것저것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한다. 단품으로 보면 보통 150~200, 비싼 재료는 300엔이 넘어가는 것도 있는데, 단품으로만 보면 싸지만 꼬치 하나의 양이 한두 입으로 끝나는 적은 양이므로 이것저것 시켜먹게 되면 나중에 계산서 보고 뒷목 잡는 수가 생기니 조심하자.[2]

전국구급으로 규모가 가장 큰 체인점으로는 쿠시카츠타나카(串カツ田中)가 있다. 맛도 준수한 편이므로 오사카 바깥 지역에서 쿠시카츠가 먹고 싶다면 여기에 가도 된다. 그런데 2018년 12월에 요코하마시의 네 개 점포에서 종업원 탈의실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게 들통나서 곤욕을 치렀다.

나고야 쪽으로 가면 이걸 아카미소 된장으로 만든 달짝지근한 소스에 푹 담가서 만드는 미소쿠시카츠가 유명하다. 유명하다는 게 꼭 맛있다는 보증은 없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항목 참조.

오사카음식 중에서는 한국인들에게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우리나라에도 쿠시카츠를 하는 가게를 찾기도 쉽지 않다. 앞에서도 설명했듯이 오사카에서 가장 유명한 다루마가 한국에 지점을 냈으나 결국 모두 문을 닫았다.[3] 몇몇 국내의 쿠시카츠 음식점도 튀김의 맛이나 소스가 오사카의 그것보다 훨씬 떨어지는 게 현실이다.

각주[편집]

  1. 생강식초, 설탕, 소금에 절인 것.
  2. 쿠시카츠만이 아니라 일본 술집들이 대체로 그렇다. 각각의 음식값만 보면 몇 천원 수준으로 싸 보이지만 양이 적어서 몇 입만 먹으면 끝이다 보니 이것저것 시켜먹다 보면 계산서 보고 허걱! 하는 수가 있다. 물론 다양한 안주들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3. 우리나라에서 일식이 인기가 많지만 의외로 일본 체인점이 직접 진출해서 성공한 경우가 별로 없다. 규동의 대명사 요시노야, 세계구급 돈코츠라멘 체인점 잇푸도 같은 곳들이 한국에 진출했다가 철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