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

내위키

과 곁들이는 음식을 뜻하는 말. 한자로는 按酒가 되는데, 여기서 按은 '누르다', '억제하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그러니까 술을 억제한다는 건데, 오히려 안주가 술을 더 잘 들어가게 하지 않나? 그보다는 술로 몸을 해치거나 하는 것을 억제해 준다는 뜻으로 보는 게 맞다. 사실 깡술보다는 적당한 안주를 곁들이는 게 나은데, 그렇다고 안주를 너무 많이 먹게 되면 이게 또 살로 간다. 술의 알코올은 열량이 높은 편인데, 그 자체가 몸 속에 바로 지방으로 축적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안주를 먹게 되면 몸에 필요한 에너지를 먼저 알코올에서 받게 되어 안주의 열량이 소모되지 않고 몸에 쌓여 버리는 결과가 된다. 이 주가 되고 음식이 곁들이는 식이라면 음식이 안주가 되고, 반대로 식사가 주가 되고 을 곁들이면 술을 '반주'라고 부르게 된다.

적절한 안주는 로 지나치게 몸이 상하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도 있고, 의 해독에 필요한 영양과 수분을 공급해 주는 효과도 있다. 너무 기름진 것은 비만 문제도 있어서 안 좋지만 한편으로는 알코올 흡수를 더디게 하므로 때문에 위가 상하는 것을 어느 정도 막아주는 효과도 있다. 다만 짠 찌개와 같은 국물 요리는 먹을 때는 속을 편하게 해주는 것 같지만 지나치게 소금을 먹게 되는 문제도 있고 오히려 수분 섭취에 도움이 안 된다. 게다가 술자리는 몇 시간 동안 길게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테이블에서 보글보글 끓이는 전골 종류라면 국물이 졸아서 짜진다. 육수를 부어서 다시 농도를 조절하지만 이 육수도 소금간이 있다면? 의사들이 가장 피해야 할 안주 중 하나로 이런 짠 찌개나 전골 종류를 종종 꼽는 것도 이런 이유다.

술안주라는 말도 많이 쓰이는데, 사실 안주라는 말 자체에 酒가 들어 있기 때문에 겹말이다. 하지만 하도 널리 쓰이고 있다 보니 안주와 술안주 모두 표준어로 인정 받고 있다.

어떤 음식이든 안주가 될 수 있다. 하다 못해 돈 없거나 놀러 갔을 때에는 과자 부스러기도 안주가 될 수 있고, 상다리 부러지게 잘 차려놓은 주안상도 안주다. 다만 술과 맞는 안주의 궁합 정도는 있는데 애주가라면 여기에 신경을 무척 쓴다. 때로는 무엇을 먹을 것이냐에 따라서 을 선택하기도 한다. 보통은 음식문화와 문화가 같이 발달했기 때문에 한국음식이라면 한국 술, 일본음식이라면 일본 술, 이탈리아음식이라면 이탈리아 와인, 이런 식으로 짝을 많이 짓게 된다. 와인 문화가 들어오면서 마리아쥬라는 말도 꽤 유행했는데 알고 보면 우리도 이미 나름대로의 마리아쥬는 하고 있었다. 예를 들어 홍어회막걸리. 소주는 그냥 아무데나 먹는 깡패다. 역으로 국물 요리에는 맥주를 잘 먹지 않는 식으로 서로 피하는 궁합도 있다. 하지만 일본 사람들은국물 요리에 맥주도 잘만 마신다.

우리는 을 마실 때는 안주를 필수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서양 쪽은 딱히 그렇지 않다. 서양의 에 가 보면 안주 없이 맥주만 마시는 사람도 많이 볼 수 있다. 사실 우리나라는 일단 술자리를 하면 상당히 취할 때까지 술자리가 이어지고 2차 3차까지도 가다 보니 정말 안주 없이 먹으면 몸을 상하기 쉽지만 서양에서는 한두 잔 간단히 하고 집에 가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굳이 안주를 필요로 하지 않는 것도 이유다. 물론 서양에도 떡이 되도록 마시는 사람들도 꽤 있긴 하지만.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