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토리

내위키

Suntory. 일본어로는 サントリー라고 쓴다. 카타카나로 쓰는 이유는 회사 이름이 영어 Sun + 창업자의 성인 토리이(鳥井)를 붙인 것이기 때문.

일본의 주류 및 음료 제조회사이자 유통회사이기도 하다. 특히 위스키 쪽으로는 일본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으며 최근 들어서는 유명 위스키 잡지 등에서 심지어 스카치 위스키를 능가하는 평가를 받으면서 전 세계에서 뜨고 있는 중. 특히 위스키계의 거물인 짐 머리의 <위스키 바이블 2015>에서 야마자키 쉐리 캐스크 2013을 그 해의 톱으로 뽑은 것은 세계 위스키계를 발칵 뒤집은 일대 사건. 그 이후로 심지어 대표작인 야마자키 위스키 같은 녀석들은 품귀 현상까지 빚어져서 일본에서도 구하기가 쉽지 않다. 한때는 일본의 소매점보다 오히려 외국 면세점에서 구하는 게 더 쉬울 정도였지만 이제는 그것도 옛말이 되었다. 주류 말고도 여러 가지 음료도 만들고 있으며 펩시콜라의 일본 제조를 맡고 있기도 하다.

한국의 장수막걸리를 수입 유통하고 있으며 쿄게츠(鏡月)라는 소주도 열심히 팔고 있는데 한자를 한국식으로 읽으면 '경월'이다. 맞다. 한국의 경월소주[1]를 병을 고급화시켜서 일본에서 잘 팔고 있다. 이시하라 사토미가 광고모델일 정도니 말 다했다.

창업주는 토리이 신지로(鳥井信治郎)로 일본 와인을 제조 판매하는 토리이쇼텐(상점)을 1899년에 설립한 것이 회사의 시초다. 1921년에는 코토부키야(壽屋)[2]를 설립한다. 1963년에 비로소 산토리로 이름을 바꾸는데, 원래 산토리는 위스키 이름으로 먼저 쓰였다가 나중에 가서야 아예 회사 이름이 되었다.

1923년에는 첫 위스키 증류소인 야마자키증류소를 세운다. 산토리의 하이볼을 전문으로 취금하는 바 체인에 1923년이라는 이름이 들어가 있는 이유는 이 때문. 이 야마자키증류소 설립을 진두지휘한 사람이 일본 최초로 스코틀랜드에서 공부하고 위스키 제조 기술을 익힌, 일본 위스키의 아버지로 꼽히는 타케츠루 마사타카. 타케츠루는 이후 산토리(당시에는 고토부키야)를 그만두고 닛카위스키를 창업한다. 산토리에 비해서는 규모는 작지만 확실한 자기 캐릭터와 완성도로 존재감은 뒤지지 않는다.

맥주 쪽으로는 아사히-기린-삿포로의 3강 체제가 워낙에 굳건해서 별 재미를 못 보고 있다고 결국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가 대박을 치면서 결국은 삿포로맥주를 제치고 시장 점유율 3위로 올라섰다. 아사히나 기린과는 아직 격차가 많이 나지만 완만하게라도 점유율 상승 추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그 아래 발포주제3맥주 시장에서도 킨무기가 잘 나가는 중.

중국에서도 의외로 산토리 맥주를 많이 볼 수 있는데 중국 법인이 현지에서 자체 생산하는 것으로 일본 산토리의 맥주와는 전혀 다르고 맛은 바닥이다. 중국에서 산토리 이름만 보고 속지 말자.

2013년에는 버번 위스키 짐빔으로 유명한 미국의 Beam. Inc을 인수했고 회사 이름이 Beam Suntory Inc.으로 바뀌었다. 그래서인지 짐빔 하이볼을 엄청 밀고 있다. 짐빔이 그냥 마셔도 좋을 위스키가 아니란 걸 지들도 아는 건지. 프랑스의 유명 코냑 회사인 쿠르부아지에르(Courvoisier), 개성 강렬한 싱글 몰트 위스키로 잘 알려진 라프로익도 산토리 소유. 그런데 코냑 하이볼은 왜 안 미나? 술 말고도 영국의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의 음료 사업부를 인수해서 루코제이드(Lucozade)[3]와 같은 음료의 소유권도 가지고 있다.[4]

맥주회사들 중에는 우익 의혹을 덜 받는 회사로, 아사히맥주는 우익기업으로 단단히 찍혀 있었고 기린맥주는 미츠비시와 엮여 있어서 전범기업으로 분류되지만 산토리는 별달리 엮여 있지 않기도 하다. 삿포로맥주도 우익 의혹은 덜 받지만 전쟁 기간 중에 합쳐지고 나눠지고 하는 과정이 있어서 일부 걸쳐 있기는 하다.

1 주요 제품[편집]

1.1 위스키[편집]

1.1.1 블렌디드[편집]

1.1.2 몰트[편집]

  • 야마자키(山崎) : 넌 빈티지, 12년, 18년, 25년산이 있다.
  • 하쿠슈(白州) : 넌 빈티지, 12년, 18년, 25년산이 있다.

1.1.3 그레인[편집]

1.2 그밖에 증류주[편집]

1.3 맥주[편집]

1.3.1 발포주제3맥주[편집]

1.4 리큐어[편집]

2 친한(親韓)기업?[편집]

일본의 혐한파들에게 종종 친한기업으로 찍혀서 공격을 받곤 한다. 산토리는 한국의 경월소주를 쿄게츠(鏡月)라는 이름으로 팔고 있는데, 2011년 8월에 이 상품을 홍보하면서 다음과 같은 문구를 사용했다.

‘경월’이란 이름은 대한민국의 동해(일본해)에 인접한 호수 ‘경포호’ 기슭에 있는 오래된 누각 ‘경포대’에서 연인과 술잔을 기울이면 그곳에서 보이는 5개의 달을 노래한 시(詩)에서 유래했습니다.

여기에 쓰인 '동해'가 혐한파들의 먹잇감이 된 것이다. 혐한파들은 '동해'라는 명칭도 싫은데 게다가 '동해(일본해)'라고 써서 마치 산토리가 동해라는 명칭을 일본해보다 더 우선시한다고 시비를 걸고 불매운동을 벌인 것. 결국 산토리는 굴복하고 사과문을 게재하는 한편 문구도 고쳤다.[7]

다시 혐한파들의 표적이 된 것은 2017년 9월로,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광고 모델로 미즈하라 키코(水原希子)[8]를 기용한 것을 가지고 시비를 건 겅이다. 미즈하라 키코의 아버지는 미국인이고 어머니는 재일교포다. 텍사스에서 테어나서 두 살 때부터 고베에서 살았는데, 이걸 가지고 혐한파들은 '가짜 일본인'이라면서 쿄게츠 동해 사건까지 끄집어내서 또다시 비난을 퍼부은 것. 미즈하라 키코도 큰 충격을 받고 두 주일 동안 내내 울기만 했다고 한다.[9]

2020년 11월에는 혐한기업으로 악명이 높은 DHC가 뜬금 없이 산토리를 걸고 넘어졌다. 그것도 DHC 회장인 요시다 요시아키가 공식 웹사이트에 직접 올린 내용이다.[10]

상품을 잘 포장하기 위해 유명한 탤런트를 계속적으로 기용하면서 그 쪽에 엄청난 금액을 사용하고 있는 회사들보다 (우리가) 훨씬 양심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나요? 산토리(주류음료대기업, 기자 주)의 CM에 출연하는 탤런트들은 무슨 이유에선지 모르겠지만 거의 전원이 코리안계 일본인들입니다. 그래서 인터넷에선 '춍토리'라고 야유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DHC는 홍보 탤런트를 시작으로, 모든 것이 순수한 일본기업입니다. 조금 있으면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노포이지요.

여기서 '춍토리'란 '춍' + '산토리'로, '춍(チョン)'은 한국인을 비하하는 욕이다. 산토리 광고 모델 중에 앞서 언급한 미즈하라 키코라든가, 재일교포 3세인 이가와 하루카(한국 이름 조수혜)도 있지만 '거의 전원'은 뻥이다. DHC는 이 일로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있는데, 불매운동이 벌어지면서 "#차별기업 DHC의 상품은 사지 않습니다(#差別企業DHCの商品は買いません)"라는 해시태그가 일본 트렌드 2위를 기록할 정도였다. 그러자 우익들은 "#DHC 상품을 삽니다(DHCの商品を買います)"라는 해시태그로 맞불을 놓는 중이다.

이 일로 산토리는 되려 우리나라에서는 이미지가 개선되고 있다. 관련 기사를 보면 '일본 맥주밖에 마실 수 없는 상황이라면 산토리를 마시겠다'든가 '산토리도 한국으로 건너와라'라든가 하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산토리가 특별히 친한기업이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DHC 같은 우익들과는 궤를 달리하는 기업이긴 하다.

3 각주[편집]

  1. 원래는 강원도 기반 소주회사였지만 두산이 인수해서 히트작 <처음처럼>을 만들었다. 지금은 롯데에 인수되었다.
  2. 피규어프라모델로 유명한 코토부키야하고는 이름만 같을 뿐 전혀 다른 회사다.
  3. 우리나라에는 안 들어오지만 유럽 쪽에서는 꽤 유명한 에너지 음료로, 카페인을 통한 각성효과를 주 목적으로 하는 레드불 같은 에너지 음료와는 다른 쪽이다. 말 그대로 몸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드링크로 쉽게 말하면 그냥 설탕 음료.
  4. 하지만 모든 음료의 소유권이 이전된 건 아니라서 홀릭스(Horlicks)와 같은 일부 음료는 그대로 글락소스미스클라인에 남아 있다.
  5. 아닌 게 아니라 하이볼 덕분에 정말 화려하게 부활했다.
  6. 북미 지역 한정으로 판매하는 위스키로 일본에서는 정식 판매를 하지 않는다. 하지만 가끔 주류 전문매장에서 볼 수는 있다.
  7. "특파원리포트 : 日우익 '10년의 공격'..산토리는 왜 표적이 됐나", KBS, 2020년 12월 18일.
  8. 빅뱅의 G-드래곤과 열애설이 나고 이태원에서 같이 있는 모습이 디스패치에 찍히기도 했다.
  9. 그런데 정작 미즈하라 키코는 야스쿠니신사 참배 의혹이라든지, 소셜 미디어에 욱일기를 올린다든지 해서 한국이나 중국에서는 우익으로 찍혀 있다. 다만 정말 우익이라기보다는 무지해서 그랬을 가능성도 크고 극우단체의 '재일 한국인 학살 선언문'을 비판하는 서명운동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0. ""한국 버려도 돼" DHC 회장님 또 사고 쳤다", 오마이뉴스, 2020년 12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