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더

내위키

1 과일을 원료로 만든 [편집]

북미 쪽에서는 하드 사이더(hard cider)라고도 한다. 사과 또는 발효시킨[1] 맥주처럼 기포가 있다. 사과 쥬스는 맑은 것과 흐린 것(펄프가 어느 정도 들어간 것)이 있지만 사이더는 보통 맑은 것만 있다. 포도로 만든 기포가 있는 스파클링 와인이라고 부르며 사이더와는 구분한다. 제과점에서 파는 샴페인맛 음료에 익숙한 잘 모르는 사람에게 주면 사이더인지 샴페인인지 잘 구별 못한다.

서양 쪽 맥주 회사 가운데 사이더도 만드는 회사들이 적지 않다. 소규모 맥주 양조장, 그러니까 마이크로브루어리 가운데서도 맥주와 함께 사이더를 만드는 곳이 은근히 있다. 재료는 곡물과일로 다르긴 하지만 기포가 있는 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보니 양조 시설을 어느 정도는 같이 쓸 수 있는 듯. 집에서도 맥주홈 브루잉 도구가 있다면 그대로 활용해서 사이더를 만들 수도 있다. 잘 만든 마이크로브루어리의 사이더는 그저 그런 샴페인보다 오히려 낫다.

스파클링 와인도 단맛의 정도가 여러 가지 있는 것처럼 사이더도 단맛이 많은 것과 적은 것이 있다. 여러 종류의 사이더를 만드는 곳은 단맛의 정도가 표시되어 있다. 한 가지만 만드는 곳은 그런 거 없다. 평균적으로는 당분이 꽤 있는 편으로 2014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시중에서 파는 사이더 1 파인트에 들어 있는 당분의 양이 찻숟갈로 5숟갈 정도라고 한다. 대략 WHO가 권장하는 성인 하루 설탕 섭취한도에 육박하는 수치라고.

가장 인기 있는 곳은 영국으로, 1인당 사이더 소비량이 단연 1위다. 영국, 아일랜드, 호주, 뉴질랜드와 같이 영연방에 속하고 질 좋은 사과가 많이 나오는 곳이 확실히 사이더도 많이 만들고 마신다.

사이더를 증류한 프랑스에서 많이 마시는 증류주칼바도스다. 물론 증류할 때 탄산가스는 필요도 없으며 오히려 방해가 되므로 탄산이 없는 상태에서 증류한다.

1.1 주요 브랜드[편집]

주로 영국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쪽에서 사이더가 많이 나오는 편이다. 특히 영국은 1인당 사이더 소비량 1위다.

2 탄산음료의 일종[편집]

알코올 없이 탄산수설탕을 원료로 만든 청량음료. 이것만으로는 향이 밋밋해서 레몬이나 라임과 같은 시트러스 계열 향을 더하는 게 보통이다. 초록매실로 재미 본 웅진식품에서 매실사이다도 만들었지만 별 인기를 못 끌고 사라졌다. 우리나라에서는 칠성사이다가 워낙에 압도적인지라 스프라이트나 세븐업 같은 글로벌 브랜드도 맥을 못추고 있으며, 세븐업은 아예 사라진지 오래. 같은 코카콜라 계열인데도 한국에서는 글로벌 브랜드인 스프라이트보다는 한국 한정 브랜드인 즐사이다 킨사이다의 인지도가 더 높다.[2] 그러나 킨사이다도 잘 안 보인다. 초정리 광천수를 사용한 일화의 천연사이다도 칠성사이다에 비하면 한참 딸라지만 그래도 명맥은 유지하고 있다.

사이더는 위 항목에서 보듯 원래 의 일종을 뜻하지만 일본을 거치면서 그 의미가 변질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도 일본을 통해서 들어온 거라 잘못된 표현을 쓰고 있고 동남아시아 쪽도 대체로 알코올이 안 들어간 그냥 설탕 넣은 탄산수를 뜻한다. 일본에서는 원래의 의미인 을 뜻할 때에는 프랑스어 cidre를 써서 シードル(시도르)라고 한다. 사이다의 일본어 표기는 サイダー. 우리나라는 술은 사이더, 탄산음료사이다라고 하는 게 보통이다. 아직은 우리나라에서 사이더는 별 인기가 없기 때문에 잘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이다.

영어권에서는 소다(soda), 소프트 드링크(soft drink)와 같은 말을 쓰는데 이는 탄산음료를 아울러 부르는 말로 범위가 넓다. 여기서 이야기하는 의미로 부를 때에는 스프라이트, 세븐업과 같이 그냥 상표명을 부르는 사람들이 많다.

한국음식에 은근히 들어가는 곳들이 있는데, 단맛과 함께 탄산의 톡 쏘는 맛, 그리고 약간의 시트러스향을 활용한다. 초고추장을 바로 만들어서 쓸 때 사이다를 넣기도 하고, 물회를 만들 때에도 사이다를 쓰면 청량감을 더할 수 있다. 고기를 양념에 재울 때에도 사이다콜라를 사용하는 방법이 있다.

2.1 잘 알려진 제품[편집]

2.1.1 국산 브랜드[편집]

2.1.2 해외 브랜드[편집]

3 각주[편집]

  1. 배를 발효시킨 것은 따로 구분해서 페리(perry)라고도 하지만 그냥 페어 사이더(pear cider)라고도 많이 쓴다.
  2. 킨사이다가 'KIN사이다'이다 보니 '즐사이다'라고 재미 삼아 부르는 사람들도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