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바역

내위키

なんば駅。

한자로 쓰면 難波駅인데 어찌된 일인지 한자는 잘 안 쓰고 그냥 히라카나로만 쓰는 경우가 대부분.[1]

일본 오사카시의 기차역. 오사카역(우메다역), 신오사카역과 함께 오사카의 철도교통 중심지로 자리 잡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오사카역보다 더 친숙한데, 간사이국제공항에서 오사카로 들어갈 때 속아서 바가지 쓰고 JR을 타지 않는 한은 난카이공항선을 타면 난바가 종착역이기 때문. JR의 공항선 열차들은 난바역으로 가지 않고 오사카역이나 신오사카역 쪽으로 간다[2]. 난카이가 아주 크고 아름다운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물론 복합 상업시설이 함께 구축되어 있다.

킨테츠와 한신도 여기에 역을 두고 있다. 나고야오사카를 오갈 때 신칸센 탈 게 아니면 킨테츠의 어번라이너가 가장 빠른 옵션인데 오사카 쪽 종착역이 난바역이다. 난바역에서 나고야로 간다면 굳이 신오사카역까지 가서 토카이도 신칸센 탈 필요 없이 킨테츠 특급으로 가면 시간도 비슷하고 요금은 확실히 싸다.

철도만이 아니라 공항버스도 운행하고 있다. JR 난바역과 붙어 있는 오사카시티에어터미널(OCAT)에서 30분에 한대 꼴로 운영하고 있다. OCAT는 이름으로 보면 도심공항터미널로 계획된 듯한데, 공항터미널 기능은 하지 않고 공항버스 터미널과 상업시설로만 운영하고 있다.

킨테츠, 한신, JR도 난바에 역을 두고 있지만 난바에서는 JR의 존재감은 적은 편이고 공항철도JR은 난바와는 다른 경로로 오사카역까지 간다. 간사이공항에서 JR 특급 하루카를 탔는데 난바로 가야 한다면 텐노지역에서 갈아타야 한다. 제대로 안 알아보고 오면 몸이 고생이다. 이때도 JR로 환승하는 것보다는 지하철 미도스지선을 타는 게 여러모로 나을 것이다. 사철과 지하철역들은 가깝게 붙어 있지만 JR 난바역은 좀 떨어져 있다. 지하도로 연결은 되어 있지만 거리가 있다.

일본의 큰 역들이 다 그렇듯이 타카시마야를 필두로 한 백화점과 난바파크스를 비롯한 쇼핑센터가 줄줄이 펼쳐져 있는 거대한 상업지구들이 관광객들의 주머니를 털기 위해 즐비하게 서 있다. 오사카 최대 번화가 중에 하나인 도톤보리, 오사카 오타쿠들의 성지인 덴덴타운, 구도심이자 쿠시카츠집이 바글바글한 신세카이도 난바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으므로 오사카 여행계획을 세울 때 오사카시 일대를 집중 공략할 계획이라면 난바역 쪽에, 교토, 나라, 고베를 비롯한 오사카 근처의 다른 도시도 묶어서 여행할 계획이라면 오사카역이나 텐노지역 쪽에 숙소를 잡는 게 좋다.[3]

물론 지하철도 있다. 미도스지선과 센니치마에선이 난바에 역을 두고 있으므로 오사카역과 함께 여러 모로 교통의 요지인 곳이다. 그만큼 난바역 지하는 출구도 많고 복잡해서 헷갈리기 쉬우므로 주의하자. 헷갈리면 일단 바깥으로 나와서 바깥에서 길을 찾는 게 더 낫다.

각주[편집]

  1. 難波는 '나니와'라고도 읽을 수 있는데 오사카의 아주 오래전 옛날 이름이 나니와였다. 오사카에 나니와구도 있고 해서 그냥 확실하게 히라가나로 쓰는 듯하다.
  2. 특급 하루카신오사카역을 경유해서 교토로, 나머지 공항열차는 오사카역으로 간다.
  3. 간사이 스룻토 패스를 쓸 생각이라면 오사카역(우메다역) 인근으로, JR 계열 패스를 쓸 생각이라면 텐노지역 인근이 교통이 편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