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치카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3번째 줄: 3번째 줄:
 
서양음식인 [[커틀릿]]이 [[일본]]화된 음식 중 하나로<ref>[[돈카츠]]도 [[커틀릿]]이 기원이다.</ref>, 메이지 시대 [[도쿄]] [[아사쿠사]]에 있는 양식당에서 'minced meat cutlet', 즉 '갈은 고기 [[커틀릿]]'이란 이름으로 팔기 시작했다. [[오사카]] 일대, 즉 [[킨키지방]]에서는 민치카츠(ミンチカツ)라고도 부른다. 멘치(メンチ)라는 이름에 특별한 기원설은 없으며, 아마도 minced(민스드)가 사람들 입에서 돌고 돌아서 '멘치'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킨키지방]]에서는 갈은 고기를 민치니쿠(ミンチ肉)라고 부르는데, 이 동네에서 민치카츠라는 말을 사용하는 이유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서양음식인 [[커틀릿]]이 [[일본]]화된 음식 중 하나로<ref>[[돈카츠]]도 [[커틀릿]]이 기원이다.</ref>, 메이지 시대 [[도쿄]] [[아사쿠사]]에 있는 양식당에서 'minced meat cutlet', 즉 '갈은 고기 [[커틀릿]]'이란 이름으로 팔기 시작했다. [[오사카]] 일대, 즉 [[킨키지방]]에서는 민치카츠(ミンチカツ)라고도 부른다. 멘치(メンチ)라는 이름에 특별한 기원설은 없으며, 아마도 minced(민스드)가 사람들 입에서 돌고 돌아서 '멘치'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킨키지방]]에서는 갈은 고기를 민치니쿠(ミンチ肉)라고 부르는데, 이 동네에서 민치카츠라는 말을 사용하는 이유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갈은 [[소고기]] 또는 [[돼지고기]], 혹은 둘을 섞은 고기를 주 원료로 하고 다진 [[양파]]를 섞기도 하며, 미림, 소금, 후추로 양념을 한다. 재료를 둥글 넓적한 모양으로 빚은 다음 [[밀가루]]와 [[달걀]]로 [[튀김옷]]을 입히고 [[빵가루]]를 묻혀 기름에 튀겨낸다. [[돈카츠]]<ref>[[돈카츠]]는 [[돼지고기]]가 재료인 요리지만 넓게 보면 이런 방식의 요리를 에둘러 부르기도 한다.</ref>의 일종으로 본다. 먹을 때는 [[우스터소스]]쳐서 먹는 게 보통이다.
+
갈은 [[소고기]] 또는 [[돼지고기]], 혹은 둘을 섞은 고기를 주 원료로 하고 다진 [[양파]]를 섞기도 하며, [[미림]], [[소금]], [[후추]]로 양념을 한다. 재료를 둥글 넓적한 모양으로 빚은 다음 [[밀가루]]와 [[달걀]]로 [[튀김옷]]을 입히고 [[빵가루]]를 묻혀 기름에 튀겨낸다. [[돈카츠]]<ref>[[돈카츠]]는 갈지 않은 [[돼지고기]]가 재료인 요리지만 넓게 보면 [[고기]]에 [[튀김옷]]과 [[빵가루]]를 묻혀 튀기는 요리를 에둘러 부르기도 한다.</ref>의 일종으로 본다. 먹을 때는 보통 [[우스터소스]]나 돈카츠소스를 쳐서 먹는다.
  
일본에서는 대중 술집의 인기 안주 중 하나이기도 하고, 저렴한 도시락이나 정식에 들어가기도 하고, [[샌드위치]]나 [[햄버거]]<ref>엄밀하게는 [[소고기]] 패티를 쓴 것만 [[햄버거]]라고 하므로 햄버거 빵 사이에 멘치카츠가 들어가도 엄밀히는 [[샌드위치]]지만 그렇게 엄밀히 따지는 곳은 주로 미국인고, 모양은 [[햄버거]]니까 일본에서는 그냥 멘치카츠버거라고들 부른다.</ref>에 넣기도 한다. [[일본]]의 [[햄버거]] 체인인 모스버거도 한정판으로 멘치카츠버거를 가끔 내놓는다.
+
[[일본]]에서는 대중 술집의 인기 안주 중 하나이기도 하고, 저렴한 도시락이나 정식에 들어가기도 하고, [[샌드위치]]나 [[햄버거]]<ref>엄밀하게는 [[소고기]] 패티를 쓴 것만 [[햄버거]]라고 하므로 햄버거 빵 사이에 멘치카츠가 들어가도 엄밀히는 [[샌드위치]]지만 그렇게 엄밀히 따지는 곳은 주로 미국이고, 모양은 [[햄버거]]니까 [[일본]]에서는 그냥 멘치카츠버거라고들 부른다. 우리나라도 [[햄버거]] 같이 생겼으면 그냥 [[햄버거]]라고 뷰른다.</ref>에 넣기도 한다. [[일본]]의 [[햄버거]] 체인인 모스버거도 한정판으로 멘치카츠버거를 가끔 내놓는다.
  
 
생긴 것이나 만드는 방법은 [[고로케]]와 비슷한데, [[고로케]]와 차이점이라면 [[고로케]]는 [[매시트 포테이토]]를 주 재료로 고기를 섞거나, 크림 [[고로케]]라면 크림에 게살이나 고기를 섞는 식으로 만드는 반면, 멘치카츠는 [[고기]]가 주 원료고 다진 [[양파]] 정도가 들어간다. [[매시트 포테이토]]가 들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고로케]]에 비하면 아주 적은 양이 들어간다. 또한 [[고로케]]는 말린 [[빵가루]]를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멘치카츠는 [[돈카츠]]처럼 생[[빵가루]]를 많이 쓴다.
 
생긴 것이나 만드는 방법은 [[고로케]]와 비슷한데, [[고로케]]와 차이점이라면 [[고로케]]는 [[매시트 포테이토]]를 주 재료로 고기를 섞거나, 크림 [[고로케]]라면 크림에 게살이나 고기를 섞는 식으로 만드는 반면, 멘치카츠는 [[고기]]가 주 원료고 다진 [[양파]] 정도가 들어간다. [[매시트 포테이토]]가 들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고로케]]에 비하면 아주 적은 양이 들어간다. 또한 [[고로케]]는 말린 [[빵가루]]를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멘치카츠는 [[돈카츠]]처럼 생[[빵가루]]를 많이 쓴다.

2021년 1월 10일 (일) 13:10 판

メンチカツ。

서양음식인 커틀릿일본화된 음식 중 하나로[1], 메이지 시대 도쿄 아사쿠사에 있는 양식당에서 'minced meat cutlet', 즉 '갈은 고기 커틀릿'이란 이름으로 팔기 시작했다. 오사카 일대, 즉 킨키지방에서는 민치카츠(ミンチカツ)라고도 부른다. 멘치(メンチ)라는 이름에 특별한 기원설은 없으며, 아마도 minced(민스드)가 사람들 입에서 돌고 돌아서 '멘치'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킨키지방에서는 갈은 고기를 민치니쿠(ミンチ肉)라고 부르는데, 이 동네에서 민치카츠라는 말을 사용하는 이유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갈은 소고기 또는 돼지고기, 혹은 둘을 섞은 고기를 주 원료로 하고 다진 양파를 섞기도 하며, 미림, 소금, 후추로 양념을 한다. 재료를 둥글 넓적한 모양으로 빚은 다음 밀가루달걀튀김옷을 입히고 빵가루를 묻혀 기름에 튀겨낸다. 돈카츠[2]의 일종으로 본다. 먹을 때는 보통 우스터소스나 돈카츠소스를 쳐서 먹는다.

일본에서는 대중 술집의 인기 안주 중 하나이기도 하고, 저렴한 도시락이나 정식에 들어가기도 하고, 샌드위치햄버거[3]에 넣기도 한다. 일본햄버거 체인인 모스버거도 한정판으로 멘치카츠버거를 가끔 내놓는다.

생긴 것이나 만드는 방법은 고로케와 비슷한데, 고로케와 차이점이라면 고로케매시트 포테이토를 주 재료로 고기를 섞거나, 크림 고로케라면 크림에 게살이나 고기를 섞는 식으로 만드는 반면, 멘치카츠는 고기가 주 원료고 다진 양파 정도가 들어간다. 매시트 포테이토가 들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고로케에 비하면 아주 적은 양이 들어간다. 또한 고로케는 말린 빵가루를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멘치카츠는 돈카츠처럼 생빵가루를 많이 쓴다.

각주[편집]

  1. 돈카츠커틀릿이 기원이다.
  2. 돈카츠는 갈지 않은 돼지고기가 재료인 요리지만 넓게 보면 고기튀김옷빵가루를 묻혀 튀기는 요리를 에둘러 부르기도 한다.
  3. 엄밀하게는 소고기 패티를 쓴 것만 햄버거라고 하므로 햄버거 빵 사이에 멘치카츠가 들어가도 엄밀히는 샌드위치지만 그렇게 엄밀히 따지는 곳은 주로 미국이고, 모양은 햄버거니까 일본에서는 그냥 멘치카츠버거라고들 부른다. 우리나라도 햄버거 같이 생겼으면 그냥 햄버거라고 뷰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