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푸치노

내위키
위에 뿌린 것은 코코아 파우더다.

Capuccino.

커피를 베이스로 한 음료의 일종. 가장 널리 알려진 제조법은 에스프레소 투샷에 우유 거품을 붓는 것으로, 카페 라테와 비슷하지만 우유의 양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여러 커피 회사 및 카페 체인점들의 레서피를 종합해 보면 에스프레소:우유:거품의 비율이 1:1:1이다.[1] 이탈리아의 유명 커피 회사인 일리(illy)에 따르면 카푸치노는 한 잔이 150 ml 정도로 에스프레소 25 ml에 우유 85 ml, 그 위에 거품을 끼얹아서 완성한다.[2] 거품은 카페 라테보다 좀 더 두껍게 부어준다. 카페 라테는 거품을 가볍게 얹어주는 수준이라면 카푸치노는 두툼하게 듬뿍 얹어 주며, 우유 거품 중에 입자가 굵고 단단한 프로스를 라테보다 더 두둑하게 얹어 준다. 그 위에 휘핑 크림을 올리기도 하고, 넓은 도자기잔에 라테 아트를 만들기 한다. 그래서인지 카푸치노에 관한 이미지로 입술에 우유 거품이 묻어 있는 모습이 종종 나온다. 우유의 양이 적은만큼 커피의 향미가 더욱 강하게 부각된다. 에스프레소가 나오기 훨씬 전인 17세기부터 있었던 음료라서 이전에는 진한 드립 커피를 사용했지만 지금은 에스프레소를 쓴다. 우리나라에서는 스타벅스를 통해서 대중들에게 에스프레소 음료가 많이 알려졌기 때문에 카푸치노는 거품 위에 시나몬 파우더를 뿌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사실 뿌리든 안 뿌리든 관계 없다. 앞에서 소개한 일리의 제조법에도 시나몬 얘기는 나오지도 않는다. 시나몬 대신 카카오 파우더를 뿌리기도 한다.

이름의 유래는 이탈리아의 수도회인 카푸친작은형제회에서 따왔다는 게 정설. 그런데 왜 이 수도회의 이름을 따왔는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다. 수도사들 옷 색깔이 갈색이었는데 카푸치노 색깔과 비슷해서라는 설도 있고, 커피 위에 거품을 끼얹은 모양이 이들 수도사가 쓰고 다녔던 모자를 닮아서라는 설도 있고, 여기 수도사들이 이 음료를 즐겨 마셨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다. 영어 위키피디아에서는 제일 첫 번째 설을 채택하고 있다.

각주[편집]

  1. "Cappuccino vs. Latte", A Starbucks Coffee Blog.
  2. "How to Prepare Cappuccino at Home", il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