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슈 신칸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5번째 줄: 5번째 줄:
 
크게 보면 [[하카타역]]-[[쿠마모토역]]까지의 북큐슈 구간과 [[쿠마모토역]]-[[카고시마츄오]]역까지의 남큐슈 구간으로 나뉜다. [[JR큐슈]] 발행 패스 중 북큐슈패스와 남큐슈패스의 경계가 [[쿠마모토역]]에서 나뉘며, 전체 경로를 다 가지 않고 [[쿠마모토역]]에서 종착하는 열차도 [[하카타]] 쪽과 [[카고시마]] 쪽 모두 다수 운행하고 있다. 재미있는 건 공사를 진행할 때 먼저 수요가 적은 남쪽 [[쿠마모토역]]-[[카고시마츄오역]] 구간을 먼저 뚫고 [[쿠마모토역]]-[[하카타역]] 쪽까지 이어지는 구간을 나중에 깔았다. 큐슈 최대 도시인 [[후쿠오카]]가 있는 북쪽이 수요가 더 많은 데다가 이쪽부터 깔면 [[하카타역]]에서 [[산요신칸센]]과 접속도 할수 있으므로 북쪽 구간을 먼저 까는 게 경제성 면에서 당연하겠지만 나름 정치적인 이유가 있었다. 거품경제가 깨진 이후 당시 일본 정부가 거품 시대에 거하게 세워놓았던 [[신칸센]] 계획을 때려치우고 국유철도 민영화에 나서는 마당이라서 북쪽부터 공사를 하면 "남쪽은 수요도 적은데 꼭 [[신칸센]] 깔아야 함? [[쿠마모토]]까지만 하지?" 할 가능성이 있다 보니 남쪽부터 먼저 지은 것. 남쪽을 일단 만들어 놓으면 이걸 [[하카타역]]까지 잇지 않으면 효용성이 시망이라 정부로서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계산이 깔려 있었고 실제 그렇게 됐다.
 
크게 보면 [[하카타역]]-[[쿠마모토역]]까지의 북큐슈 구간과 [[쿠마모토역]]-[[카고시마츄오]]역까지의 남큐슈 구간으로 나뉜다. [[JR큐슈]] 발행 패스 중 북큐슈패스와 남큐슈패스의 경계가 [[쿠마모토역]]에서 나뉘며, 전체 경로를 다 가지 않고 [[쿠마모토역]]에서 종착하는 열차도 [[하카타]] 쪽과 [[카고시마]] 쪽 모두 다수 운행하고 있다. 재미있는 건 공사를 진행할 때 먼저 수요가 적은 남쪽 [[쿠마모토역]]-[[카고시마츄오역]] 구간을 먼저 뚫고 [[쿠마모토역]]-[[하카타역]] 쪽까지 이어지는 구간을 나중에 깔았다. 큐슈 최대 도시인 [[후쿠오카]]가 있는 북쪽이 수요가 더 많은 데다가 이쪽부터 깔면 [[하카타역]]에서 [[산요신칸센]]과 접속도 할수 있으므로 북쪽 구간을 먼저 까는 게 경제성 면에서 당연하겠지만 나름 정치적인 이유가 있었다. 거품경제가 깨진 이후 당시 일본 정부가 거품 시대에 거하게 세워놓았던 [[신칸센]] 계획을 때려치우고 국유철도 민영화에 나서는 마당이라서 북쪽부터 공사를 하면 "남쪽은 수요도 적은데 꼭 [[신칸센]] 깔아야 함? [[쿠마모토]]까지만 하지?" 할 가능성이 있다 보니 남쪽부터 먼저 지은 것. 남쪽을 일단 만들어 놓으면 이걸 [[하카타역]]까지 잇지 않으면 효용성이 시망이라 정부로서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계산이 깔려 있었고 실제 그렇게 됐다.
  
[[산요신칸센]] 구간과도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카고시마츄오역]]에서 [[신오사카역]]까지는 일부 열차는 환승 없이도 갈 수 있다. 다만 이를 넘어 [[토카이도 신칸센]] 구간으로는 가지 못하는데, [[JR토카이]]에서는 [[토카이도 신칸센]]에 16량 편성 열차만 들어올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는 반면, 큐슈 [[신칸센]] 구간은 경사도 문제 때문에 스펙이 다른  8량짜리 열차를 운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하카타역]]까지 들어오는 16량 편성 열차는 경사도 문제로 큐슈 [[신칸센]]으로는 들어오지 못한다. [[토카이도 신칸센]]이 워낙에 선로 용량도 포화이고 그럼에도 수요를 다 감당하지 못하는 일도 많기 때문에 최대한 수용 능력을 다 쓰는 편성만 허용하고 있으므로 불가피한 측면도 있고, 사실 [[신오사카]]를 넘어가면 너무 멀기 때문에 [[4시간의 벽|항공기보다 경쟁력이 높다고 보기도 뭐해서]] 별 영양가가 없기도 하다.
+
[[산요신칸센]] 구간과도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카고시마츄오역]]에서 [[신오사카역]]까지는 일부 열차는 환승 없이도 갈 수 있다. 다만 이를 넘어 [[토카이도 신칸센]] 구간으로는 가지 못하는데, [[JR토카이]]에서는 [[토카이도 신칸센]]에 16량 편성 열차만 들어올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는 반면, 큐슈 [[신칸센]] 구간은 경사도 문제 때문에 스펙이 다른  8량짜리 열차를 운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하카타역]]까지 들어오는 16량 편성 열차는 경사도 문제로 큐슈 [[신칸센]]으로는 들어오지 못한다. [[토카이도 신칸센]]이 워낙에 선로 용량도 포화이고 그럼에도 수요를 다 감당하지 못하는 일도 많기 때문에 최대한 수용 능력을 다 쓰는 편성만 허용하고 있으므로 불가피한 측면도 있고, 사실 [[신오사카]]를 넘어가면 너무 멀기 때문에 [[4시간의 벽|항공기보다 경쟁력이 높다고 보기도 뭐해서]] 별 영양가가 없기도 하다. 그래도 이 문제만 없었다면 [[도쿄]]-[[카고시마]]까지의 장대한 신칸센이 생겼을지도 모를 일이라<ref>이렇게 되면 운영사가 바뀌는 [[신오사카역]]과 [[하카타역]]에서 각각 승무교대가 이루어져야 하므로 운영 관련 문제를 [[JR토카이|세]] [[JR니시니혼|회]][[JR큐슈|사]]가 풀어야 할 문제라서 까다롭긴 할 것이다. </ref>, [[근성열차]] 팬들로서는 아쉽긴 하다.
  
 
열차 등급은 총 세 가지다.
 
열차 등급은 총 세 가지다.

2020년 2월 10일 (월) 01:29 기준 최신판

九州新幹線。

하카타역에서 카고시마츄오역까지를 잇는 신칸센. 이름처럼 큐슈를 남북으로 관통하고 있지만 서부에만 국한되고 있다. 주요 도시들이 주로 서쪽에 많긴 하지만... 참고로 큐슈이긴 해도 하카타역-코쿠라역 사이는 큐슈 신칸센이 아니라 산요 신칸센으로, JR니시니혼 관할이다. 따라서 JR큐슈 단독 발행 패스로는 이 구간 신칸센은 탈 수 없다. 나가사키 쪽으로 나가는 나가사키 루트도 계획은 있지만 이런 저런 이해관계 충돌과 기술적 난점[1] 때문에 좀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크게 보면 하카타역-쿠마모토역까지의 북큐슈 구간과 쿠마모토역-카고시마츄오역까지의 남큐슈 구간으로 나뉜다. JR큐슈 발행 패스 중 북큐슈패스와 남큐슈패스의 경계가 쿠마모토역에서 나뉘며, 전체 경로를 다 가지 않고 쿠마모토역에서 종착하는 열차도 하카타 쪽과 카고시마 쪽 모두 다수 운행하고 있다. 재미있는 건 공사를 진행할 때 먼저 수요가 적은 남쪽 쿠마모토역-카고시마츄오역 구간을 먼저 뚫고 쿠마모토역-하카타역 쪽까지 이어지는 구간을 나중에 깔았다. 큐슈 최대 도시인 후쿠오카가 있는 북쪽이 수요가 더 많은 데다가 이쪽부터 깔면 하카타역에서 산요신칸센과 접속도 할수 있으므로 북쪽 구간을 먼저 까는 게 경제성 면에서 당연하겠지만 나름 정치적인 이유가 있었다. 거품경제가 깨진 이후 당시 일본 정부가 거품 시대에 거하게 세워놓았던 신칸센 계획을 때려치우고 국유철도 민영화에 나서는 마당이라서 북쪽부터 공사를 하면 "남쪽은 수요도 적은데 꼭 신칸센 깔아야 함? 쿠마모토까지만 하지?" 할 가능성이 있다 보니 남쪽부터 먼저 지은 것. 남쪽을 일단 만들어 놓으면 이걸 하카타역까지 잇지 않으면 효용성이 시망이라 정부로서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계산이 깔려 있었고 실제 그렇게 됐다.

산요신칸센 구간과도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카고시마츄오역에서 신오사카역까지는 일부 열차는 환승 없이도 갈 수 있다. 다만 이를 넘어 토카이도 신칸센 구간으로는 가지 못하는데, JR토카이에서는 토카이도 신칸센에 16량 편성 열차만 들어올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는 반면, 큐슈 신칸센 구간은 경사도 문제 때문에 스펙이 다른 8량짜리 열차를 운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하카타역까지 들어오는 16량 편성 열차는 경사도 문제로 큐슈 신칸센으로는 들어오지 못한다. 토카이도 신칸센이 워낙에 선로 용량도 포화이고 그럼에도 수요를 다 감당하지 못하는 일도 많기 때문에 최대한 수용 능력을 다 쓰는 편성만 허용하고 있으므로 불가피한 측면도 있고, 사실 신오사카를 넘어가면 너무 멀기 때문에 항공기보다 경쟁력이 높다고 보기도 뭐해서 별 영양가가 없기도 하다. 그래도 이 문제만 없었다면 도쿄-카고시마까지의 장대한 신칸센이 생겼을지도 모를 일이라[2], 근성열차 팬들로서는 아쉽긴 하다.

열차 등급은 총 세 가지다.

각주[편집]

  1. 일부 구간은 기존선을 재활용하고 이를 위해 표준궤와 협궤 모두 운행할 수 있는 가변 궤간 열차를 계획했지만 막상 만들어 보니 내구성이 영 아니라서 결국 포기하고 말았다.
  2. 이렇게 되면 운영사가 바뀌는 신오사카역하카타역에서 각각 승무교대가 이루어져야 하므로 운영 관련 문제를 가 풀어야 할 문제라서 까다롭긴 할 것이다.
  3. 물론 저 동쪽 미야기현의 그 센다이하고는 전혀 다른 소도시다.
  4. 단, 첫차는 센다이역 출발.
  5. 단, 막차는 센다이역 종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