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날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말 그대로 닭의 날개. 하늘을 훨훨 날게는 못 하지만 높게 점프하고 약간은 날게 해 주는 정도의 기능은 하고 있다. 닭날개를 먹으면 바람 핀다는 미신이 있어서 옛날에는 남자들한테는 못 먹게 했다고 한다.
 
말 그대로 닭의 날개. 하늘을 훨훨 날게는 못 하지만 높게 점프하고 약간은 날게 해 주는 정도의 기능은 하고 있다. 닭날개를 먹으면 바람 핀다는 미신이 있어서 옛날에는 남자들한테는 못 먹게 했다고 한다.
  
[[닭고기]] 중에서 꽤 인기 있는 부위 중 하나. 살아 있는 [[닭]]의 날개는 깃털 때문에 꽤 커 보이지만 털을 뽑고 난 근육과 뼈는 얼마 안 된다. 그나마도 뼈가 대부분이고 살은 많지 않아 먹기도 조금 귀찮고 양은 얼마 안 되는데, 그래도 이 부분의 살은 날개를 움직여야 하므로 근육이 많아서 쫄깃하고 맛나기 때문에 인기가 좋다. 또한 손질을 해 놓으면 [[핑거 푸드]]로도 적당한 크기다.
+
[[닭고기]] 중에서 꽤 인기 있는 부위 중 하나. 살아 있는 [[닭]]의 날개는 깃털 때문에 꽤 커 보이지만 털을 뽑고 난 근육과 뼈는 얼마 안 된다. 그나마도 뼈가 대부분이고 살은 많지 않아 먹기도 조금 귀찮고 양은 얼마 안 되는데, 그래도 이 부분의 살은 날개를 움직여야 하므로 근육이 많아서 쫄깃하면서도 그다지 질기지 않고 맛나기 때문에 인기가 좋다. 또한 손질을 해 놓으면 [[핑거 푸드]]로도 적당한 크기다.
  
 
크게 나누면 닭봉과 날개로 나뉜다. 닭봉은 몸통과 날개를 연결해 주는 부위로 팔로 말하면 상완에 해당하고 날개는 닭봉에서 끝까지 이어진다. [[영어]]로는 닭봉을 드럼스틱(drunk stick), 닭날개를 윙(wing)이라고 부르며 [[일본]]에서는 각각 테바모토(手羽元)와 [[테바사키]](手羽先)라고 부른다.
 
크게 나누면 닭봉과 날개로 나뉜다. 닭봉은 몸통과 날개를 연결해 주는 부위로 팔로 말하면 상완에 해당하고 날개는 닭봉에서 끝까지 이어진다. [[영어]]로는 닭봉을 드럼스틱(drunk stick), 닭날개를 윙(wing)이라고 부르며 [[일본]]에서는 각각 테바모토(手羽元)와 [[테바사키]](手羽先)라고 부른다.
7번째 줄: 7번째 줄:
 
[[파일:Buffalo wings.jpg|upright 1.5|섬네일|없음|[[버팔로 윙]].]]
 
[[파일:Buffalo wings.jpg|upright 1.5|섬네일|없음|[[버팔로 윙]].]]
  
서양에서도 아주 즐겨 먹는 부위로, 특히 기름에 튀간 다음 양념을 발라 만드는 미국요리 [[버팔로 윙]]은 미국은 말할 것도 없고 서양 사람들이 대체로 환장하는 요리 중 하나. 파티 때는 거의 필수로 등장한다. 여기에 바르는 양념은 기본이 [[식초]]와 [[칠리]], [[버터]]를 사용한 것으로 매운 맛이 있기 때문에 한국 사람들도 즐겨 먹는다. 서울의 [[이태원]] [[펍]] 중에 이걸로 유명한 것들이 몇 곳 있다. 이밖에도 다양한 소스들이 있다. 다만 한국에서는 [[프라이드 치킨]]의 위세가 워낙에 세긴 한데, 그래도 서양식 [[펍]]이나 바의 메뉴에 단골로 들어간다. [[교촌치킨]]에서도 윙을 따로 팔고 있고 [[안주]]로 인기가 좋다. [[치킨]]은 너무 부담스러운 사람들에게는 양도 적절하고 맛도 있어서 [[맥주]]와 곁들이기에는 딱이다.
+
서양에서도 아주 즐겨 먹는 부위로, 특히 기름에 튀간 다음 양념을 발라 만드는 미국요리 [[버팔로 윙]]은 미국은 말할 것도 없고 서양 사람들이 대체로 환장하는 요리 중 하나. 미국에서는 파티 거의 필수로 등장하며 아주 인기 많은 [[펍 푸드]]이기도 하다. 여기에 바르는 양념은 기본이 [[식초]]와 [[칠리]], [[버터]]를 사용한 것으로 매운 맛이 있기 때문에 한국 사람들도 즐겨 먹는다. 서울의 [[이태원]] [[펍]] 중에도 이걸로 유명한 것들이 몇 곳 있다. 이밖에도 다양한 소스들이 있다. 다만 한국에서는 [[프라이드 치킨]]의 위세가 워낙에 세긴 한데, 그래도 서양식 [[펍]]이나 바의 메뉴에 단골로 들어간다. [[교촌치킨]]에서도 윙을 따로 팔고 있고 [[안주]]로 인기가 좋다. [[치킨]]은 너무 부담스러운 사람들에게는 양도 적절하고 맛도 있어서 [[맥주]]와 곁들이기에는 딱이다.
  
 
[[파일:Tebasaki sekainoyamachyang.jpg|500px|없음|섬네일|[[일본]] [[나고야]] <세카이노야마챵>의 마보로시노[[테바사키]](幻の手羽先)]]
 
[[파일:Tebasaki sekainoyamachyang.jpg|500px|없음|섬네일|[[일본]] [[나고야]] <세카이노야마챵>의 마보로시노[[테바사키]](幻の手羽先)]]

2020년 3월 25일 (수) 20:46 기준 최신판

말 그대로 닭의 날개. 하늘을 훨훨 날게는 못 하지만 높게 점프하고 약간은 날게 해 주는 정도의 기능은 하고 있다. 닭날개를 먹으면 바람 핀다는 미신이 있어서 옛날에는 남자들한테는 못 먹게 했다고 한다.

닭고기 중에서 꽤 인기 있는 부위 중 하나. 살아 있는 의 날개는 깃털 때문에 꽤 커 보이지만 털을 뽑고 난 근육과 뼈는 얼마 안 된다. 그나마도 뼈가 대부분이고 살은 많지 않아 먹기도 조금 귀찮고 양은 얼마 안 되는데, 그래도 이 부분의 살은 날개를 움직여야 하므로 근육이 많아서 쫄깃하면서도 그다지 질기지 않고 맛나기 때문에 인기가 좋다. 또한 손질을 해 놓으면 핑거 푸드로도 적당한 크기다.

크게 나누면 닭봉과 날개로 나뉜다. 닭봉은 몸통과 날개를 연결해 주는 부위로 팔로 말하면 상완에 해당하고 날개는 닭봉에서 끝까지 이어진다. 영어로는 닭봉을 드럼스틱(drunk stick), 닭날개를 윙(wing)이라고 부르며 일본에서는 각각 테바모토(手羽元)와 테바사키(手羽先)라고 부른다.

서양에서도 아주 즐겨 먹는 부위로, 특히 기름에 튀간 다음 양념을 발라 만드는 미국요리 버팔로 윙은 미국은 말할 것도 없고 서양 사람들이 대체로 환장하는 요리 중 하나. 미국에서는 파티 때 거의 필수로 등장하며 아주 인기 많은 펍 푸드이기도 하다. 여기에 바르는 양념은 기본이 식초칠리, 버터를 사용한 것으로 매운 맛이 있기 때문에 한국 사람들도 즐겨 먹는다. 서울의 이태원 중에도 이걸로 유명한 것들이 몇 곳 있다. 이밖에도 다양한 소스들이 있다. 다만 한국에서는 프라이드 치킨의 위세가 워낙에 세긴 한데, 그래도 서양식 이나 바의 메뉴에 단골로 들어간다. 교촌치킨에서도 윙을 따로 팔고 있고 안주로 인기가 좋다. 치킨은 너무 부담스러운 사람들에게는 양도 적절하고 맛도 있어서 맥주와 곁들이기에는 딱이다.

일본 나고야 <세카이노야마챵>의 마보로시노테바사키(幻の手羽先)

중국 사람들도 닭날개를 엄청 좋아하고, 일본에서는 나고야 쪽에서 발전한 테바사키 카라아게가 전국구 급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큐슈 쪽에서도 나름대로 발전시킨 테바사키 카라아게가 인기를 얻고 있다.[1] 이렇게 따로 요리로 쓰기도 하지만 뼈가 많고 고기는 적은지라 닭육수를 낼 때에도 종종 쓰인다.

각주[편집]

  1. 여기는 말은 '테바사키'인데 닭날개와 닭봉이 붙어 있는 것을 쓰기 때문에 크기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