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카위스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40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ニッカウヰスキー。
ニッカウヰスキー。<ref>ヰ(히라가나로는 ゐ) 글자는 지금은 쓰이지 않는데, 원래는うぃ(ウィ) 발음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음가가 변해서 현대에는 い와 음가가 같기 때문에 쓰이지 않는다. 현대 일본어 표기법으로 [[위스키]]는 ウィスキー지만 닛카위스키는 ヰ 글자를 사용하고 있다. 비슷한 예로는 지금은 쓰이지 않는 ヱ(ゑ) 글자를 사용하는 [[에비스맥주]](ヱビスビール)가 있다.</ref>


[[일본]]의 [[위스키]] 제조회사.
[[일본]]의 [[위스키]] 제조회사.


[[일본]] 최초로 [[스코틀랜드]]에서 [[위스키]] 제조 기술을 익힌 [[타케츠루 마사타카]]가 [[산토리]]를 퇴사한 후 만들었다. 산토리 재직 시절 마사타카는 [[스코틀랜드]]의 기후와 비슷한 특징을 가진 북쪽에 증류소를 만들고 싶었지만 [[산토리]]는 물류나 시장 문제로 반대했고 그래서 [[쿄툐]] 옆 야마자키에 증류소를 세웠다. 결국 양쪽의 의견 대립이 해소되지 않고 결국 마사타카는 [[산토리]]와 계약 기간이 끝난 후 회사를 떠나 자신의 소망을 이루기로 결심한다. 그래서 택한 곳이 [[홋카이도]]의 요이치. 처음에는 대일본과즙주식회사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다가 1952년에 닛카위스키주식회사로 바꾸었다. 지금은 [[아사히맥주]] 소유다. <del>그래서 [[산토리]]가 카쿠 [[하이볼]]을 열심히 미는 것에 맞서서 아사히는 닛카블랙 [[하이볼]]을 신나게 밀고 있다.</del>
==역사==


이름으로는 [[위스키]]만 만들 것 같지만 [[브랜디]]만들고 몇몇 리큐르도 만든다. 물론 주력은 [[위스키]]. 그 중에서도 [[몰트 위스키]]. 설립자의 이름을 딴 퓨어 몰트 위스키 타케츠루, 그리고 각각 두 개의 증류소 이름을 딴 요이치와 미야기쿄가 대표 [[위스키]].
[[일본]] 최초로 [[스코틀랜드]]에서 [[위스키]] 제조 기술을 익힌 [[타케츠루 마사타카]]가 [[산토리]]를 퇴사한 후 만들었다. [[산토리]] 재직 시절 타케츠루 [[스코틀랜드]]의 기후와 비슷한 특징을 가진 북쪽에 증류소를 만들고 싶었지만 [[산토리]]는 물류나 시장 문제로 반대했고 결국 [[교토]] 근처 야마자키에 [[야마자키증류소|증류소]]를 세우게 된다.<ref>[[홋카이도]]는 지금도 교통이 썩 좋지는 않지만 타케츠루가 [[산토리]]에 있을 때에는 이제 개척이 진행되고 있던 시기였고, 해저터널 같은 건 당연히 없었으므로 [[혼슈]]로 가려면 배를 이용해야 했다. 게다가 거리까지 멀다 보니 주요한 시장이 수도권과 킨키 지역일 수밖에 없었던 [[산토리]]로는 물류 부담이 너무 심하다고 본 것.</ref> 마사타카는 [[산토리]]와 10년 계약 기간이 끝난 후 회사를 떠나 자신의 소망을 이루기로 결심한다. 그래서 택한 곳이 [[홋카이도]]의 요이치.


애플 와인이라는 제품도 있는데 [[알코올]] 도수가 22도인 것으로 봐서는 [[알코올]]을 따로 넣은 [[강화 와인]]으로 보인다.
[[파일:First nikka whisky.jpg|upright 1|섬네일|없음]]
 
처음에는 대일본과즙주식회사(大日本果汁株式会社)라는 이름으로 회사가 설립되었고<ref>[[위스키]]는 시설을 만드는 데도 시간이 필요하지만 증류가 시작되어도 숙성 기간이 필요하므로 첫 제품이 나오려면 몇 년이 걸린다. 그래서 일단 과일 [[쥬스]]를 만들어 파는 회사를 세우고 증류소 건설 작업을 진행했다. 요이치는 예로부터 [[사과]]가 유명했기 때문에 [[사과]]를 원료로 한 음료를 주력으로 했다. 그런데 타케츠루의 회고에 따르면 사과 쥬스 사업은 사업은 썩 잘 되지는 않았던 모양이다.</ref><ref>타케츠루에 따르면 당시에는 '대일본'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붙이는 게 유행이기도 했고, 당시 [[맥주]] 업계를 꽉 잡고 있었던 대일본맥주(지금의 [[아사히맥주]]와 [[삿포로맥주]]의 전신) 같은 회사가 되자는 생각도 있었다고 한다.</ref> 1940년에 첫 작품인 '닛카레어올드위스키'가 출시되었다. 그 첫 병을 위 사진과 같이 [[요이치증류소]]에 전시해 놓고 있다. 이후 1952년에는 회사 이름을 닛카위스키주식회사로 바꾸었다. '닛카'라는 이름은 대일본과즙주식회사를 줄인 말인 日果(일과)다. 세 글자<ref>한글로 '닛카'는 두 글자지만 일본어로는 'ニッカ'이므로 세 글자다.</ref>일 때가 여러 모로 좋아서 그렇게 지었다고 한다. 1954년에 대주주 지분 매각을 통해 [[아사히맥주]] 자회사가 되었고, 2001년에 나머지 주식까지 모두 사들여 지금은 [[아사히맥주]]가 지분 100%를 소유한 완전 자회사다. <del>그래서 [[산토리]]가 카쿠 [[하이볼]]을 열심히 미는 것에 맞서서 아사히는 닛카블랙 [[하이볼]]을 신나게 밀고 있다.</del>
 
[[파일:Nikka whisky king of blenders.jpg|upright 1.5|섬네일|없음|[[요이치증류소]] 위스키관에 전시된 킹 오브 블렌더스.]]
 
마스코트로는 킹 오브 블렌더스(キング・オブ・ブレンダーズ)가 있다. 왼손에는 [[몰트 위스키]]의 원료인 보리를 들고, 오른손에는 [[위스키]] 잔을 들고 있는 모습을 스테인드 글래스의 느낌으로 그린 마스코트인데, 1965년 신 블랙 닛카의 라벨에 처음 등장했고 지금까지 쓰이고 있다. 광고에도 많이 쓰이고 있다. [[요이치증류소]]에서 가장 가까운 대도시인 [[삿포로]]의 환락가 [[스스키노]]의 사거리에 가 보면 [[크고 아름다운]] 킹 오브 블렌더스의 전광판을 볼 수 있다. 19세기에 [[위스키]]의 블렌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역설했던 인물인 윌리엄 폽 로리(William Phaup Lowrie)를 모델로 했다고 하는데, 그래서 '로리'라는 애칭으로도 부른다. 처음에는 얼굴이 오른쪽을 바라보고 있었지만 훗날 왼쪽으로 바뀌어서 지금까지 쓰이고 있는데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다고 한다.
 
==갑작스러운 인기 폭발==
 
2014년부터 창업주 [[타케츠루 마사타카]]의 일대기를 다룬<ref>하지만 인물이나 회사의 이름은 조금씩 바꿨다.</ref> NHK 아침드라마 &lt;맛상&gt;이 히트를 기록하고 판매고가 급증하면서 2015년에 닛카위스키는 기존 제품들 중 적지 않은 수를 단종시킨다. 요이치 10년산, 12년산도 다 단종시켜버리고 NAS, 즉 숙성 년수 미표기 제품으로 퉁쳐버렸고, [[블렌디드 위스키]]인 츠루(鶴)도 단종시켜버렸다. 이들 제품은 [[요이치증류소]]에 가면 시음할 수 있는 정도다. 닛카만 그랬던 건 아니고 [[일본]] [[위스키]]의 인기가 세계적으로 올라가면서 [[산토리]]도 비슷한 짓을 했다. 이렇게 해도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는 실정이라, 주력상품들을 구하기는 점점 하늘의 별따기가 되어 가고 있다.


[[요이치증류소]]와 미야기쿄증류소는 견학도 가능하다. 예약 없이 자유 견학도 할 수 있고 가이드 투어를 예약할 수도 있지만 일본어 설명만 되므로 주의하자. 가이드 투어 때는 일행과 떨어지지 말고 모여서 다니고, 눈치껏 유도하는 대로 따라가면 [[일본어]]를 몰라도 큰 문제는 없다.
증류소로는 [[요이치증류소]]와 [[미야기쿄증류소]], 두 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 두 곳 모두 견학도 가능하다. 예약 없이 자유 견학도 할 수 있고 가이드 투어를 예약할 수도 있지만 일본어 설명만 되므로 주의하자. 가이드 투어 때는 일행과 떨어지지 말고 모여서 다니고, 눈치껏 유도하는 대로 따라가면 [[일본어]]를 몰라도 큰 문제는 없다. <del>어차피 목적은 마지막 시음인 것을...</del>


==제품==
==제품==
[[파일:Nikka whisky yoichi distillery tasting samples.jpg|upright 1.5|섬네일|없음|닛카위스키의 [[요이치증류소]]에서 제공하는 시음용 위스키. 왼쪽부터 싱글 몰트 [[요이치 (위스키)|요이치]], 슈퍼닛카, 그리고 애플와인.]]
이름으로는 [[위스키]]만 만들 것 같지만 [[브랜디]]도 만들고 [[진]], [[보드카]]도 나오고 심지어 일본식 [[소주]]도 만든다. 또한 몇몇 리큐르도 만든다. 물론 주력은 [[위스키]]. 그 중에서도 [[몰트 위스키]]다. 설립자의 이름을 딴 퓨어 몰트 위스키 타케츠루, 그리고 각각 두 개의 증류소 이름을 딴 요이치와 미야기쿄가 대표 [[위스키]].
애플 와인이라는 제품도 있는데 [[알코올]] 도수가 22도인 것으로 봐서는 [[알코올]]을 따로 넣은 [[강화 와인]]으로 보인다.


===[[위스키]]===
===[[위스키]]===
17번째 줄: 33번째 줄:
====[[몰트 위스키]]====
====[[몰트 위스키]]====


* 타케츠루 : 닛카위스키의 주력 상품. 퓨어 [[몰트 위스키]]로 요이치와 미야기쿄의 [[몰트 위스키]] 원액을 블렌딩해서 만든다. 닛카의 일반 판매용 [[몰트 위스키]] 중 숙성 기간이 표시되어 있는 것은 이게 유일하다.
* [[타케츠루]] : 닛카위스키의 주력 상품. 퓨어 [[몰트 위스키]]로 요이치와 미야기쿄의 [[몰트 위스키]] 원액을 블렌딩해서 만든다. 닛카의 일반 판매용 [[몰트 위스키]] 중 숙성 기간이 표시되어 있는 것은 이게 유일하다.
* 요이치 : [[싱글 몰트 위스키]]. 이름 그대로 [[요이치증류소]]의 원액으로 만든다.
* [[요이치 (위스키)|요이치]] : [[싱글 몰트 위스키]]. 이름 그대로 [[요이치증류소]]의 원액으로 만든다.
* 미야기쿄 : [[싱글 몰트 위스키]]. 이름 그대로 미야기쿄증류소의 원액으로 만든다.
* [[미야기쿄 (위스키)|미야기쿄]] : [[싱글 몰트 위스키]]. 이름 그대로 미야기쿄증류소의 원액으로 만든다.
* 코피몰트위스키 : [[스코틀랜드]]에서 수입해 온 전통 방식 코피 증류기(coffery still)로 증류한 [[몰트 위스키]]. 코피그레인 [[위스키]]의 자매품이다.
* 퓨어몰트 블랙 : 강한 [[피트]]향을 강조한 퓨어 [[몰트 위스키]].
* 퓨어몰트 레드 : [[몰트]]의 아로마를 강조한 퓨어 [[몰트 위스키]].


====[[블렌디드 위스키]]====
====[[블렌디드 위스키]]====


* 타케
* 더 닛카 : 12년산 딱 한 가지만 나온다. 닛카의 일반 판매용 제품 중에는 [[타케츠루]]와 함께 유일하게 숙성 기간이 표시되어 있는 [[위스키]].
* 츠루 : 일반 판매는 하지 않고 [[요이치증류소]]에 가야 살 수 있다. [[미야기쿄증류소]]에서는 유료 시음만 가능. [[피트]]향이 진하게 나오지만 뛰어난 밸런스와 오크통의 바닐라향, 단맛까지 균형이 아주 잘 잡힌 [[블렌디드 위스키]]로, 일반 판매를 안 하는 게 안타까울 정도다.
* 슈퍼닛카
* 슈퍼닛카
* 닛카블랙
* 하이닛카
* FROM THE BARREL
* 다테 : [[미야기쿄증류소]]가 있는 [[미야기현]] 한정. [[미야기쿄증류소]]의 [[몰트 위스키|몰트]]와 [[그레인 위스키]]로 만들었다.
* [[닛카블랙]] : 저가형 [[위스키]]로 [[산토리]]로 말하면 [[카쿠빈]]과 같은 위치에 있다고 보면 된다. [[하이볼]]도 주로 이걸로 밀고 있다. [[카쿠빈]]처럼 대용량 페트병으로도 나온다.
 
====[[그레인 위스키]]====
 
* 코피[[그레인위스키]] : [[스코틀랜드]]에서 수입해 온 전통 방식 코피 증류기(coffery still)로 증류한 [[그레인 위스키]]. 코피몰트위스키의 자매품이다.
 
===기타 증류주===
 
* 닛카 코피 진 : 말 그대로 [[진]]. [[미야기쿄증류소]]의 코피 증류기로 만든 것.
* 닛카 코피 보드카 : 이름처럼 [[보드카]]. [[미야기쿄증류소]]의 코피 증류기로 만든 것.
* 닛카 브랜디 : 물론 이름처럼 [[브랜디]].
* 돔피에르(Dompierre)


===리큐르===
===리큐르===


* 닛카애플와인
* 닛카 애플와인 : [[와인]]이라기보다는 [[사과]] 베이스의 리큐르에 가깝다. [[알코올]] 함량은 21%로, [[와인]]이라면 [[강화 와인]]에 가깝다.
 
{{각주}}

2022년 9월 30일 (금) 15:34 기준 최신판

ニッカウヰスキー。[1]

일본위스키 제조회사.

1 역사[편집]

일본 최초로 스코틀랜드에서 위스키 제조 기술을 익힌 타케츠루 마사타카산토리를 퇴사한 후 만들었다. 산토리 재직 시절 타케츠루 스코틀랜드의 기후와 비슷한 특징을 가진 북쪽에 증류소를 만들고 싶었지만 산토리는 물류나 시장 문제로 반대했고 결국 교토 근처 야마자키에 증류소를 세우게 된다.[2] 마사타카는 산토리와 10년 계약 기간이 끝난 후 회사를 떠나 자신의 소망을 이루기로 결심한다. 그래서 택한 곳이 홋카이도의 요이치.

First nikka whisky.jpg

처음에는 대일본과즙주식회사(大日本果汁株式会社)라는 이름으로 회사가 설립되었고[3][4] 1940년에 첫 작품인 '닛카레어올드위스키'가 출시되었다. 그 첫 병을 위 사진과 같이 요이치증류소에 전시해 놓고 있다. 이후 1952년에는 회사 이름을 닛카위스키주식회사로 바꾸었다. '닛카'라는 이름은 대일본과즙주식회사를 줄인 말인 日果(일과)다. 세 글자[5]일 때가 여러 모로 좋아서 그렇게 지었다고 한다. 1954년에 대주주 지분 매각을 통해 아사히맥주 자회사가 되었고, 2001년에 나머지 주식까지 모두 사들여 지금은 아사히맥주가 지분 100%를 소유한 완전 자회사다. 그래서 산토리가 카쿠 하이볼을 열심히 미는 것에 맞서서 아사히는 닛카블랙 하이볼을 신나게 밀고 있다.

요이치증류소 위스키관에 전시된 킹 오브 블렌더스.

마스코트로는 킹 오브 블렌더스(キング・オブ・ブレンダーズ)가 있다. 왼손에는 몰트 위스키의 원료인 보리를 들고, 오른손에는 위스키 잔을 들고 있는 모습을 스테인드 글래스의 느낌으로 그린 마스코트인데, 1965년 신 블랙 닛카의 라벨에 처음 등장했고 지금까지 쓰이고 있다. 광고에도 많이 쓰이고 있다. 요이치증류소에서 가장 가까운 대도시인 삿포로의 환락가 스스키노의 사거리에 가 보면 크고 아름다운 킹 오브 블렌더스의 전광판을 볼 수 있다. 19세기에 위스키의 블렌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역설했던 인물인 윌리엄 폽 로리(William Phaup Lowrie)를 모델로 했다고 하는데, 그래서 '로리'라는 애칭으로도 부른다. 처음에는 얼굴이 오른쪽을 바라보고 있었지만 훗날 왼쪽으로 바뀌어서 지금까지 쓰이고 있는데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다고 한다.

2 갑작스러운 인기 폭발[편집]

2014년부터 창업주 타케츠루 마사타카의 일대기를 다룬[6] NHK 아침드라마 <맛상>이 히트를 기록하고 판매고가 급증하면서 2015년에 닛카위스키는 기존 제품들 중 적지 않은 수를 단종시킨다. 요이치 10년산, 12년산도 다 단종시켜버리고 NAS, 즉 숙성 년수 미표기 제품으로 퉁쳐버렸고, 블렌디드 위스키인 츠루(鶴)도 단종시켜버렸다. 이들 제품은 요이치증류소에 가면 시음할 수 있는 정도다. 닛카만 그랬던 건 아니고 일본 위스키의 인기가 세계적으로 올라가면서 산토리도 비슷한 짓을 했다. 이렇게 해도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는 실정이라, 주력상품들을 구하기는 점점 하늘의 별따기가 되어 가고 있다.

증류소로는 요이치증류소미야기쿄증류소, 두 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 두 곳 모두 견학도 가능하다. 예약 없이 자유 견학도 할 수 있고 가이드 투어를 예약할 수도 있지만 일본어 설명만 되므로 주의하자. 가이드 투어 때는 일행과 떨어지지 말고 모여서 다니고, 눈치껏 유도하는 대로 따라가면 일본어를 몰라도 큰 문제는 없다. 어차피 목적은 마지막 시음인 것을...

3 제품[편집]

닛카위스키의 요이치증류소에서 제공하는 시음용 위스키. 왼쪽부터 싱글 몰트 요이치, 슈퍼닛카, 그리고 애플와인.

이름으로는 위스키만 만들 것 같지만 브랜디도 만들고 , 보드카도 나오고 심지어 일본식 소주도 만든다. 또한 몇몇 리큐르도 만든다. 물론 주력은 위스키. 그 중에서도 몰트 위스키다. 설립자의 이름을 딴 퓨어 몰트 위스키 타케츠루, 그리고 각각 두 개의 증류소 이름을 딴 요이치와 미야기쿄가 대표 위스키.

애플 와인이라는 제품도 있는데 알코올 도수가 22도인 것으로 봐서는 알코올을 따로 넣은 강화 와인으로 보인다.

3.1 위스키[편집]

3.1.1 몰트 위스키[편집]

3.1.2 블렌디드 위스키[편집]

3.1.3 그레인 위스키[편집]

3.2 기타 증류주[편집]

3.3 리큐르[편집]

4 각주[편집]

  1. ヰ(히라가나로는 ゐ) 글자는 지금은 쓰이지 않는데, 원래는うぃ(ウィ) 발음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음가가 변해서 현대에는 い와 음가가 같기 때문에 쓰이지 않는다. 현대 일본어 표기법으로 위스키는 ウィスキー지만 닛카위스키는 ヰ 글자를 사용하고 있다. 비슷한 예로는 지금은 쓰이지 않는 ヱ(ゑ) 글자를 사용하는 에비스맥주(ヱビスビール)가 있다.
  2. 홋카이도는 지금도 교통이 썩 좋지는 않지만 타케츠루가 산토리에 있을 때에는 이제 개척이 진행되고 있던 시기였고, 해저터널 같은 건 당연히 없었으므로 혼슈로 가려면 배를 이용해야 했다. 게다가 거리까지 멀다 보니 주요한 시장이 수도권과 킨키 지역일 수밖에 없었던 산토리로는 물류 부담이 너무 심하다고 본 것.
  3. 위스키는 시설을 만드는 데도 시간이 필요하지만 증류가 시작되어도 숙성 기간이 필요하므로 첫 제품이 나오려면 몇 년이 걸린다. 그래서 일단 과일 쥬스를 만들어 파는 회사를 세우고 증류소 건설 작업을 진행했다. 요이치는 예로부터 사과가 유명했기 때문에 사과를 원료로 한 음료를 주력으로 했다. 그런데 타케츠루의 회고에 따르면 사과 쥬스 사업은 사업은 썩 잘 되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4. 타케츠루에 따르면 당시에는 '대일본'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붙이는 게 유행이기도 했고, 당시 맥주 업계를 꽉 잡고 있었던 대일본맥주(지금의 아사히맥주삿포로맥주의 전신) 같은 회사가 되자는 생각도 있었다고 한다.
  5. 한글로 '닛카'는 두 글자지만 일본어로는 'ニッカ'이므로 세 글자다.
  6. 하지만 인물이나 회사의 이름은 조금씩 바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