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기쿄증류소

내위키

宮城峡蒸留所。

Miyagikyo distillery gate.JPG

닛카위스키가 소유 및 운영하는 위스키 증류소.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시 아오바구에 있다. 요이치증류소와 함께 닛카위스키를 책임지는 생산 기지다. 몰트 위스키, 그리고 옥수수를 주 재료로 하는 그레인 위스키를 만들어 내고 있다. 그밖에도 , 보드카, 소주를 비롯한 다양한 증류주가 생산된다. 바다를 끼고 있는 요이치증류소와는 달리 상당히 산속에 묻혀 있어서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닛카위스키 창업자인 타케츠루 마사타카는 다른 위치 및 기후 조건에서 두 개의 증류소를 운영함으로써 서로 다른 캐릭터의 원액이 만들어지고, 이 두 가지를 블렌딩하면 그 나름대로의 독특한 결과물이 나올 거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여러 후보지를 물색하다가 결국 이곳을 낙점했다. 1969년에 증류소가 완공되어 생산에 들어갔다.

미야기쿄증류소의 양조공장. 왼쪽이 밑술을 만드는 발효 빌딩이고 오른쪽은 매싱 빌딩이다.

요이치증류소보다는 늦게 생긴만큼 입지만이 아니라 시설에도 차이가 있다. 최대한 스코틀랜드의 전통 방식을 살려서 석탄으로 단식 증류기를 가열하는 요이치와는 달리 미야기쿄는 코피(Coffey)[1] 연속식 증류기를 사용하여 스팀으로 가열한다. 그레인 위스키버번 쪽에서 많이 쓰이는 방식이라서 닛카위스키에서도 그레인 위스키는 주로 이쪽에서 생산한다. 그런데 이 코피 연속식 증류기는 원래 아사히맥주 니시노미야 공장에 설치했다가 1999년에 미야기쿄 증류소로 이전했다. 생산량도 요이치보다는 미야기쿄 쪽이 많다.

이 증류소의 이름을 딴 싱글 몰트 위스키 미야기쿄가 있다. 또한 닛카위스키퓨어 몰트 위스키타케츠루는 이 두 증류소의 원액을 섞은 제품이고, 더 닛카를 비롯한 블렌디드 위스키에도 미야기쿄에서 생산하는 몰트 위스키그레인 위스키가 들어간다. 센다이미야기현에서만 한정 판매되는 블렌디드 위스키인 다테(伊達, DATE)도 미야키쿄증류소에서 생산된다.

요이치증류소처럼 견학도 갈 수 있다.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반까지 30분 단위로 투어 가이드가 운영된다. 인터넷으로 미리 예약할 수 있고 7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그보다는 짧다. 창업자 타케츠루 마사타카 부부는 요이치에서 살았기 때문에 유물도 대부분 그쪽에 있고, 그래서 미야기쿄 쪽의 견학 프로그램은 위스키 제조 공정에 맞춰져 있다. 견학 마지막에는 시음이 제공되며, 요이치증류소와 마찬가지로 타케츠루, 슈퍼닛카, 애플와인을 각각 한 잔씩 무료로 마실 수 있다. 더 마시고 싶으면 유료 시음 코너에 가서 시중에는 없는 갖가지 한정판 위스키를 즐길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하지만[2] 사실 양이 15ml로 일반 샷잔의 절반 정도밖에 안 된다. 그래도 시중보다는 저렴한 데다가 다양한 한정판을 이것저것 마실 수 있기 때문에 조금씩 여럿 마시는 편이 오히려 나을 수도 있다. 닛카위스키의 각종 제품과 기념품을 살 수 있는 매장도 있지만 제품의 종류가 요이치증류소보다는 못하다.

증류기.

JR 철도를 이용해서 요이치역에 내리면 걸어서도 아주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요이치증류소와는 달리 미야기쿄는 교통이 상당히 불편하다. 센다이역에서 한 시간에 한 번 정도 있는 JR 센젠센 야마가타행 보통 열차를 타고 사쿠나미역에서 내린 다음 30분 정도 쉴새 없이 대형 트럭이 옆을 지나가는 스릴을 느끼면서 열심히 걸어가야 한다. 사쿠나미역과 증류소를 잇는 셔틀버스를 운영하지만 주말에만 운영한다는 게 문제. 버스로도 갈 수 있다. 센다이역 앞에서 840번 버스를 타고 한 시간쯤 가서 닛카바시(ニッカ橋) 정류장에서 내리면 된다. 이름에서 눈치챌 수 있는 것처럼 버스를 이용하면 바로 증류소 입구 근처에 서므로 걷는 거리가 훨씬 단축된다. 하지만 자주 있는 버스는 아니니 미리 시간표를 확인하자. 아무튼 요이치증류소와 비교하면 가기도 불편하고, 들이는 품과 비교하자면 창업주의 유물이나 자택을 비롯한 역사적인 유물도 많고 여러모로 아름다운 공원으로 꾸며놓아서 경치도 무척 좋은 요이치증류소에 비해서 미야기쿄증류소는 산속에 푹 박혀 있기는 하지만 정말 위스키 제조 시설 말고는 별 볼 거리가 없는 공장같은 분위기이고, 견학 내용이나 매장의 제품도 좀 떨어진다. 센다이 쪽에 갈 일이 있고, 위스키를 좋아하고, 시간이 나면 한 번 가 볼 가치는 있는 정도.

각주[편집]

  1. 일본어로는 カフェ(카훼)라고 쓴다.
  2. 타케츠루 21년산 한 잔이 450엔이다. 시중에서 파는 바도 많지 않지만 한 잔에 2천 엔 이상은 가고도 남는다. 양이 15ml로 일반 바에서 제공하는 샷의 절반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엄청 싼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