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린

내위키

단백질의 일종으로, 몸속에서 대사되는 과정에서 요산이 만들어지는데, 이 요산이 원활하게 빠져나오지 못하고 몸속에 쌓이면 통풍을 일으키거나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다. 맥주에 많이 들어 있기 때문에 통풍 환자들이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맥주. 다른 술들은 적거나 없다. 발효주는 적거나 없는 정도고 특히 증류주는 확실히 없다. 대신 몸의 다른 데가 빨리 망가진다. 맥주 덕후일본에는 통풍 환자가 많은 편이고 그때문에 푸린 성분을 제거한 맥주도 여러 가지 나와 있다. 소주와 같은 증류주 쪽도 푸린이 없다는 점을 종종 홍보에 활용한다.[1] 효모 자체에도 푸린이 많으므로 효모를 안 거른 은 조심해야 한다. 술 속의 푸린 농도는 맥주가 압도족으로 가장 높고 약주(청주), 막걸리, 와인 순이다. 증류주는 푸린이 아예 없다.

그렇다고 푸린이 적거나 없는 술은 통풍환자도 마음놓고 마셔도 되냐 하면 그렇지는 않다. 알코올이 소변으로 요산이 빠져나가는 것을 방해하기도 하고, 통풍치료제의 효과도 떨어뜨린다. 그나마 와인통풍에는 악영향이 가장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의사들은 정 술을 마실 거라면 그나마 와인을 마시라고 권한다. 어쨌거나 은 이러나 저러나 통풍에는 좋지 않으니 주의하자. 만악의 근원인 담배 역시 요산 배출을 방해해서 통풍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통풍 환자는 당연히 금연해야 한다. 맥주를 마시면서 담배까지 피운다면...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그 몸에 좋다는 에도 푸린이 많이 들어 있기 때문에 통풍 환자들은 , 콩나물, 두부를 비롯한 음식을 주의해야 한다. 시금치, 컬리플라워, 버섯도 푸린이 많이 들은 채소. 세포분열이 왕성한 식물도 푸린이 많아서 새싹채소, 아스파라거스, 죽순, 콩나물, 숙주나물도 푸린이 많다. 다만 콩을 포함해서 채소류는 푸린이 많기는 해도 통풍을 악화시키지는 않기 때문에 너무 많이 먹지 않으면 괜찮다는 견해도 있다.[2] 육류의 각종 내장이나 등푸른 생선, 가리비, 홍합에도 푸린이 많다. 이렇게 놓고 보면 우리가 흔히 건강식으로 알고 있던 식품 중에 통풍 환자들에게는 나쁜 것들이 은근히 많다. 대체로 단백질 함량이 높은 식품들이 푸린도 많다. 반면 유제품이나 앞서 이야기한 몇 가지를 제외한 채소는 대부분 푸린이 적거나 없는 편에 속한다. 특히 우유요산 배출 효과도 있어서 통풍 환자들에게 권장하는 식품.

과당도 많이 먹으면 푸린 수치를 높이는 원인으로 꼽힌다. 설탕포도당+과당으로 이루어진 당분이고, 대부분의 청량음료에는 아예 액상과당[3]이 들어가 있다. 통풍환자는 과당 섭취에도 주의해야 한다.

그러나 푸린 없는 놈으로 이것 저것 가려서 먹는다고 해서 체내 요산 농도가 뚝뚝 떨어지는 건 아니다. 요산 농도에 미치는 효과는 미미하므로 너무 음식에 스트레스를 받기보다는 과하게 먹지 말고, 특히 은 주의하고, 물 충분히 마시고 체중 관리 잘 하는 게 훨씬 낫다. 미국에서 12년에 걸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육류나 해산물은 통풍 위험을 높이고, 유제품은 낮추고, 채소는 푸린이 있어도 통풍 위험도와 별 관련이 없다고 한다.[2]

일본어로는 プリン이 되는데 이게 푸딩을 뜻하는 プリン과 철자가 같다. 통풍 환자는 プリン 섭취하면 큰일납니다. 했다가는 일본 여성들이 폭동 일으킬 지도.

각주[편집]

  1. 일본에서 하이볼 마케팅을 할 때도 종종 푸린이 없다는 점을 활용한다.
  2. 2.0 2.1 "바람아, 멈추어다오~ 통풍과 맞서자!", 삼성서울병원.
  3. 미국에는 Corn Syrup(옥수수시럽)이라는 이름으로 많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