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나기바시연합시장

내위키

やなぎばしれんごういちば(柳橋連合市場)。

Yanagibashi market main way.jpg

일본 후쿠오카시에 있는 재래시장.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1918년에 문을 연, 전통 있는 시장이다. 야나기바시중앙시장이라는 곳도 있는데 여기는 후쿠오카와는 한참 거리가 먼 나고야시에 있다. 지하철로는 나나쿠마선 와타나베토오리역이 가장 가깝지만 좀 걸어야 한다.

후쿠오카에는 전통시장 분위기를 내는 곳으로는 이곳 말고도 나카스카와바타역 바로 인근의 카와바타상점가가 있는데, 카와바타상점가는 시장이라기보다는 말 그대로 상점가에 가깝고 대부분 공산품 매장과 식당 위주인데 반해, 야나기바시연합시장은 농축수산물 매장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그야말로 재래시장이다. 하카타의 부엌으로 자처하고 있는 시장. 오사카의 부엌으로 손꼽히는 쿠로몬시장처럼 후쿠오카시의 대표 재래시장이지만 시장의 규모는 오사카쿠로몬시장이나 교토니시키시장보다 많이 작으며 그리고 같은 큐슈에 있는 더 작은 도시인 키타큐슈시탄가시장보다도 뭔가 더 초라하다.

시장 입구로 들어서면 좁은 통로가 100 미터 정도 이어져서 좌우에 가게들이 있고, 왼쪽으로 골목이 가지를 치고 있지만 길도 좁고 길이도 짧다. 통로 위 지붕도 바깥 빛이 안 들어오므로 약간 침침한 느낌이다. 시장 골목도 좁고 전반적으로 좀 어두침침한 편이며, 깔끔하게 청소는 잘 해놓고 있지만 시장 특유의 쾨쾨한 냄새도 풍긴다. 관광객에개 매력적인 구석이 참 없는 곳이다. 장점이라면 관광객이 거의 없기 때문에[1] 그야말로 날것 그대로의 일본 재래시장의 정취를 잘 보여주고 있다. 규모는 작지만 간판들은 옛날 분위기를 팍팍 풍기고 있고, 고기와 해산물, 채소를 망라한 식재료 가게들이 빽빽하게 들어차 있어서 그야말로 있을 것은 다 있는 시장이다.

공식 영업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지만 일찍 열고 일찍 닫는 가게들이 꽤 많은 편으로, 오후에 가 보면 메인 통로 말고 곁가지 쪽 가게들은 이미 문을 닫은 곳이 꽤 있다. 하지만 도매시장 형태는 아니고 소매점들이 모여 있는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큐슈에서 재래시장의 정취도 잘 유지하고 있고 관광객들에게도 볼만한 곳으로는 여기보다는 키타큐슈시탄가시장이 낫다.

스미요시토오리 쪽 출구에서 사거리 대각선 방향으로는 Sun Road라는 작은 상점가가 있다. 이쪽은 채소가게와 슈퍼마켓, 공산품 가게가 주를 이루고 있다.

각주[편집]

  1. 골목도 좁고, 분위기도 수수하고, 먹방할 만한 데도 없고, 외국어로 뭐든 써붙여 놓은 가게도 거의 없어서 관광지로는 별로 매력이 없다. 대중교통 접근성도 그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