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쿠데리아 페라리

내위키

Scuderia Ferrari.

이탈리아F1 팀. 1950년에 시작된 포뮬러 1 월드 챔피언십에 처음부터 지금까지 나오고 있는 유일한 팀이다. 스쿠데리아는 이탈리아어로 '팀'을 뜻한다. 페라리는 F1에 나오기 위해서 스포츠카를 만든다는 소리가 있을 정도. F1에서 페라리가 가진 상징성은 그 어떤 다른 팀도 도전 불가일 정도로 압도적이다. 우리나라도 F1 하면 무조건 페라리밖에 몰랐던 사람들이 많았다. 물론 팬도 가장 많다. 가끔씩은 이런 절대적인 존재감을 무기로 F1FIA를 위협하기도 한다. "맘에 안들면 때려칠거야!" 하고 몇 번 써먹었는데 중2병 이게 또 잘 먹혀드는 게 문제.

그렇게 상징적인 존재고 많은 인기를 한몸에 모아 온 팀이지만 의외로 허당끼도 많다. 특히 1979년 조디 쉑터가 월드 챔피언을 먹은 이후로는 20년 넘게 챔피언을 배출 못했다.[1] 늘 챔피언 후보인데 챔피언은 결국 못하는 식으로 이어지다가 2000년에 미하엘 슈마허가 챔피언을 차지하면서 오랜 공백을 깼고 2004년까지 5년 스트레이트로 챔피언을 차지하면서 페라리의 최대 황금기를 맞는다. 그런데 이 시기의 페라리는 이탈리아 팀이 맞나? 싶었던 게, 경기 감독은 프랑스인 쟝 토드[2], 기술 감독은 영국인 로스 브론, 수석 디자이너는 영국인 로리 바인, 수석 미캐닉영국인 나이젤 스텝니... 이탈리아인들은 별 볼일이 없었다. 대부분이 슈마허가 두 번 챔피언을 차지했던 베네통 팀 출신들이라 페라리 팀이라기보다는 슈마허 팀에 가까웠다.

2006년을 끝으로 미하엘 슈마허도 은퇴하고, 황금기를 이끌었던 다국적군도 대부분 은퇴 혹은 다른 팀으로 자리를 옮긴 뒤로는 다시 이탈리아인들이 헤게모니를 잡았는데 그 이후로는 다시 챔피언 후보이긴 한데 결국 챔피언은 못하는 팀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 전통의 복원. 슈마허 은퇴 다음 해에 키미 라이코넨이 월드 챔피언을 차지하긴 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잘 나가던 맥클라렌 팀이 드라이버 사이의 불화가 극에 이른 데다가 스파이게이트까지 터져서 완전 콩가루 개판이 되는 바람에 막판에 주저 앉은 게 컸고, 일단 2007년 차량은 이미 다국적군 시대에 다 만들어 놓은 거라...

메인 스폰서는 말보로. 페라리의 빨간색 때문에 말보로가 오랫동안 페라리 스폰서였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실제로는 90년대 초까지는 맥클라렌 팀의 메인 스폰서였다. 담배 회사는 스폰서를 하더라도 회사 이름이나 브랜드를 노출시키지 못하게 되어 있어서 다른 담배 회사들은 모두 F1에서 철수했지만 말보로만 남아 있다. 비록 브랜드 노출은 못 해도 페라리의 빨간색을 보면 말보로를 쉽게 연상할 수 있으니 그냥 스폰서십을 유지하고 있다. 말보로말보로라 부를 수 없으니 호부호형을 못했던 홍길동과 비슷한 신세.

팀 오더를 대놓고 쓰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슈마허 때에는 아주 심했는데, 오죽하면 루벤스 바리켈로가 선두를 달리다가 우승을 눈앞에 두고 마지막 코너에서 슈마허에게 양보해야 했던 일도 있었다. 슈마허도 미안했는지 시상식 때 트로피를 받고 나서 바리켈로를 1위 자리에 올리고 트로피를 들게도 해 줬는데, 이게 시상식의 권위를 해쳤다고 FIA가 거액의 벌금을 때려버렸다. 사실 다른 팀들도 팀 오더를 안 쓰는 건 아니지만 보통 시즌 초반에는 좀 두다가 둘 사이에 격차가 벌어지고 어느 한쪽이 챔피언 먹을 가능성이 멀어지면 팀 오더를 동원하는데, 당시 바리켈로의 마지막 코너 양보 사건 때는 챔피언십이 막 중반전을 시작할 때라 굳이 그렇게까지 해야 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결국 팀 오더 금지법까지 생겼으나, 사실 팀 오더를 하자면 얼마든지 티 안 내고 할 방법이 있기 때문에 몇 년 못 가서 흐지부지 됐다.

페라리 팀의 극성 팬들을 흔히 티포시(tifósi)라고 부른다. 원래는 단수형 티포소(tifóso)인데 이탈리아어의 명사는 단수는 o, 복수는 i로 끝나므로 복수형인 '티포시'가 이탈리아를 떠나서 세계적으로 널리 쓰인다. 그런데 이 말의 원래 뜻은 병의 일종인 발진 티푸스. 페라리 한정은 아니고 극성 팬을 뜻하는 이탈리아어로, 축구를 비롯한 다른 스포츠계에서도 이탈리아의 광팬들에게 쓰이지만 워낙에 페라리의 존재감이 압도적이다 보니, 포뮬러 1에서 티포시라고 하면 극성 페라리 팬으로 통한다.

각주[편집]

  1. F1의 챔피언십은 드라이버 챔피언십과 컨스트럭터(팀) 챔피언십으로 나뉘는데, 드라이버 챔피언십을 훨씬 더 인정해 준다. 예를 들어 A 팀은 한 드라이버가 우승을 많이 하고 한 드라이버는 빌빌 싸고, B 팀은 두 드라이버가 그냥저냥 2, 3위를 계속하는 식이라면 B 팀이 컨스트럭터 챔피언십을 먹을 수도 있다. 그러니 드라이버 챔피언을 배출한 팀을 진정한 그 해의 챔피언 팀으로 인정해 주는 것.
  2. 페라리를 그만 둔 후 맥스 모즐리의 뒤를 이어서 FIA 회장으로 등극하셨다. 맥스가 아직 현역인데 대놓고 밀어준 데다가 페라리에서 나가서 바로 FIA 회장 하는 게 문제가 있지 않냐는 논란이 있었다. 뭔가 반기문과는 반대의 길을 걸은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