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들 하라스먼트

내위키

ヌードルハラスメン。

영어로는 noodle(국수) harrasment(괴롭힘)이며, 영어권에는 없는 쟁글리시 단어다. 줄여서 누하라(ヌーハラ)라고 많이 부른다.

1 배경[편집]

일본에서는 국수를 먹을 때 후루룩 소리를 내면서 먹는 게[1] 보편화되어 있다. 심지어 경내에서는 절대 정숙해야 하는 스님들조차도 국수를 먹을 때만큼은 후루룩거리면서 먹을 수 있다. 문제는 서양에서는 이렇게 후루룩 소리를 내면서 먹는 게 굉장히 무례한 테이블 매너이기 때문에 일본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는 외국인들이 불쾌해 한다는 게 누하라의 논리다.

일본에는 메이지유신 전까지는 숟가락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건더기는 젓가락으로 떠먹고 국물은 직접 그릇을 들어 입을 대고 마셨다. 메이지유신 이후로 숟가락도 보급되었지만 지금도 숟가락은 별로 쓰이지 않고 있다. 이런 배경 속에서 국수도 국물도 후루룩거리면서 마시는 문화가 정착되었다. 하지만 젓가락으로 국수를 먹는 나라가 일본만 있었던 것도 아니고, 중국이나 한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도 국수는 젓가락으로 먹었다. 오히려 숟가락으로는 국수를 먹기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우며, 포크 역시 젓가락보다는 불편하다.[2][3] 따라서 숟가락이 없어서 후루룩거리면서 먹는 문화가 정착되었다는 논리는 갸우뚱한 면이 있다.

이전부터 후루룩거리면서 먹거나 마시는 것이 좋다는 논리로는 '후루룩거리면서 공기를 함께 흡입하며, 이를 통해 음식의 맛과 향을 더 잘 느낄 수 있다', '공기를 흡입하면서 식힐 수 있기 때문에 뜨거운 것을 잘 먹는, 일명 고양이혀도 뜨거운 국수나 국물을 잘 먹을 수 있다'와 같은 것들이 있다. 그나마 이쪽은 나름대로는 논리가 있는 편이다. 특히 전자의 경우, 와인 테이스팅을 할 때에도 후루룩 거리면서 와인을 음미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이를 슬러핑(slurping)이라고 한다. 다만 이것도 정말 와인 테이스팅을 할 때에나 하는 거지, 격식 있는 식사 자리에서 아무렇게나 습관적으로 했다가는 비매너로 낙인 찍히기에 딱 좋다. 설사 와인바 같은 곳에서 슬러핑을 하더라도 큰 소리를 내지는 않는 게 예의다. 또한 국수에 국물이 더 잘 딸려온다는 주장도 있다. 모 TV에서 면과 국물의 무게가 완전히 똑같은 라멘을 가지고 실험을 해 봤더니 소리 안 내고 먹을 때에는 국물이 263g 남았지만 소리를 내면서 먹었을 때에는 국물이 237g 남았다고 한다![4]

하여간 일본에서는 후루룩거리면서 국수를 먹는 게 전혀 이상하지 않은 당연한 문화지만 이러한 문화가 익숙치 않은 외국인들에게는 시끄럽고 무례한, 게다가 지저분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다 보니 나오게 된 말이 누들 하라스먼트, 줄여서 누하라다.

2 유래[편집]

일본어 위키백과에 따르면 이 말이 처음 등장한 것은 2016년 10월에 '전쟁법 폐지 국민연합 정부 응원대'라는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지금까지 제면업계의 압력으로 감춰져 왔던 누하라를 폭로한다'는 트윗이라고 한다.[5] 이 말이 화제가 되어 언론들의 주목을 받고 찬반양론이 인터넷에서 뜨겁게 벌어졌는데, 인도네시아 영부인이었던 데비 수카르노[6]가 후루룩거리면서 먹는 사람들은 '교양 없는 촌뜨기들... 최악이다'라고 누하라에 찬성하면서[7] 더더욱 주목을 받았다.

3 반응[편집]

일본 내 반응은 물론 누하라 주장을 곱게 보지 않는 쪽이 많다. 일본의 문화인데 외국인이 불편하든 말든 뭐가 문제냐고 보는 시각이 많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는 것. 딱히 범죄인 것도 아니고 그저 문화적 차이인데 왜 외국인 눈치를 보냐는 게 다수 일본인들의 시각이다. 예를 들어 인도에 가면 사람들이 숟가락이나 포크 없이 손으로 밥과 커리를 비벼서 먹는 게 그걸 지저분하다고 손가락질할 수 있냐는 것이다. 방송인들도 줄줄이 누하라에 대해 '일본의 고유 문화'라는 발언을 했다. 데비 부인은 이런 방송인들을 보고 '이분들은 멍청한 분들이네요'(この方たち、ちょっとおバカさんだわ)라고 받아치기도 했지만[7] 누하라 문제에 공감하는 일본인들은 소수에 불과하다.

다만 외국에 나가서까지 일본에서 하던 대로 후루룩거리는 건, 그렇게 해도 별 문제 없는 일부 외국 소재 일본음식점이라면 몰라도 그밖에는 매너 없는 행동이라는 데에는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 라멘, 우동, 소바 정도라면 몰라도 파스타와 같은 다른 문화권의 국수, 또는 국수가 아닌 낫토두부, 국물까지[8] 후루룩거리는 건 좀 아니지 않은가 하는 의견도 있고 후루룩거리는 것까지는 몰라도 너무 시끄럽게, 마치 소리를 크게 내야 맛있는 것처럼 생각하는 건 문제라는 시각도 있다.

일본 여성들 중에는 후루룩거리면서 먹는 걸 별로 안 좋게 보는 시각도 있다. '남자친구가 싫어한다', '국물이 옷에 튄다', '립스틱이 지워진다'와 같은 반응도 있다.[9]

한편으로는 별것도 아닌 걸 가지고 미디어들이 지나치게 부풀리기를 했다는 시각으로 보는 사람들도 많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누하라라는 말을 처음 언급한 곳은 웬 트윗 하나인데 미디어들이 자극적으로 풀리는 바람에 뭔가 대단한 논란처럼 일이 커져 버렸다는 것.

인스턴트 라면의 원조인 일본의 닛신에서는 2017년에 "누들 하라스먼트 대책용 포크"인 오토히코(音彦)를 발표했다.[10] 닛신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인 프로덕트-X의 첫 제품으로 내 놓은 오토히코는 후루룩 소리를 내고 먹을 때 포크에 연결된 센서가 이를 감지해서 스마트폰 앱으로 보내면 앱이 물소리를 내서 후루룩 소리를 가려주는 방식이다. 여기서 쓰이는 물소리는 일본의 위생도기 제작업체인 토토가 여성들이 화장실에서 볼일을 볼 때 나는 소리를 가리기 위해 사용하는 이른바 에티켓 벨인 오토히메(音姫)를 빌려 왔다. 아래 영상을 보면 이게 어떤 물건인지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보면 알겠지만 오버질이 너무 심하다.

그런데 이놈의 가격이 무려 14,800엔이다. 포크 하나 값이 컵라면 100개는 사먹을 수 있는 정신 나간 가격이다. 한정판 5천 개만 만들었다고 하는데, 그저 이벤트성 정도로 봐야 할 물건이다.

4 우리나라에서[편집]

우리나라는 원래 먹을 때 시끄럽게 소리를 내는 것을 무례한 것으로 보았고 국수 역시 큰 소리를 내면서 후루룩 먹는 문화가 아니었다. 다만 파스타처럼 돌돌 말아서 입 안으로 한꺼번에 넣는다면 모를까, 젓가락으로 떠서 먹을 때에는 국수를 입으로 흡입해야 하므로 불가피하게 후루룩 하면서 빨아들일 수밖에 없다. 그래도 큰 소리를 내면서 후루룩거리지는 않았다. 국수 마니아였던 조선 고종은 겨울에는 온면, 여름에는 냉면을 즐겼는데 상궁들에게 "냉면만큼은 후루룩 소리를 내며 먹어야 더 맛있다"고 말했다는 기록이 있다.[11] 우리나라도 후루룩거리면서 냉면을 먹었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도 있지만 달리 풀어보면 온면은 그런 식으로 먹지 않았다는 뜻일 수도 있고, 굳이 상궁들에게 그렇게 말한 건 후루룩거리는 게 보편적인 문화는 아니었다는 뜻일 수도 있다.

현대에 들어 한국은 주변 나라들과는 다르게 아예 가위로 국수를 잘라서 짧게 만들어 먹는 문화가 생겼다.[12] 긴 국수를 빨아들일 때 주로 후루룩거리므로 이렇게 짧게 자르면 그럴 필요가 별로 없다. 또한 국물이 주위로 튀어서 옷에 묻는다거나 하는 위험도 조금 줄어든다. 그런데 일본라멘, 우동, 소바와 같은 것들이 들어오고 일본 여행을 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며서 일본의 국수 문화도 조금씩 유입되어, '일본 국수는 소리내서 후루룩 먹어야 제맛'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조금씩 늘어났다. 또한 라면이나 우동 광고를 보면 사람들의 오감을 자극하기 위해서 소리를 내면서 먹는 모습이 보통이다 보니, 더더욱 국수는 후루룩 소리를 내야 맛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되었다. 그러다 보니 다른 국수도 소리 내면서 먹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모습이다. 심지어는 같이 국수를 먹으면서 후루룩 거리는 소리가 듣기 싫다는 사람에게 국수는 소리내서 후루룩거리면서 먹어야 제맛이라고 일장연설을 늘어놓는 사람들도 있다. 반면 여전히 그렇게 소리 내면서 먹는 건 매너 없는 짓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

다만 후루룩거리면서 먹는 사람이라고 해도 시끄러운 정도는 아직은 일본보다는 덜한데, 일본여행을 통해 라멘이나 우동, 소바를 비롯한 일본 국수 요리를 현지에서 경험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13] 이런 데서 후루룩거리는 일본인들의 모습에 점점 익숙해지다 보니 점점 일본에 가깝게 시끄러워지는 분위기다. 뜨거운 국수 요리는 이빨로 끊거나 가위로 잘라서 짧게 하지 않으면 소리 안내고 먹기가 쉽지 않은 점이 있긴 한데, 냉면집을 가도 후루룩 거리는 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5 같이 보기[편집]

  • 면스플레인 : 일본 문화인데 뭐 어떠냐, 하는 일본인들에게는 누하라를 주장하는 사람들이 면스플레인으로 보일 것이고, 반대로 한국을 비롯해서 먹을 때 시끄럽게 후루룩거리는 게 실례인 문화권에서[14] '라멘이나 우동, 소바일본음식이니까 원래 후루룩거리면서 먹어야 맛있는 거야! 일본 사람들은 다 이렇게 먹어!' 하면서 남들이야 불쾌해 하거나 말거나 후루룩 짭짭 거리는 것 역시 면스플레인.
  • 오토시 : 일본의 술집 중 대다수는 손님이 오면 일단 간단한 기본안주인 오토시를 제공하는 대신 무조건 사람 수대로 테이블 차지를 받는다. 일본에서는 보편화된 문화지만 외국인들은 시키지도 않은 것을 멋대로 주고 돈을 받는 것을 이해하지 못해서 논란이 되곤 한다. 일본 방송에서도 이 문제를 여러 차례 다룬 바 있지만 역시 달라질 가능성은 별로 없다.
  • 찌개 : 우리나라의 식문화 중 우리에게는 보편적이지만 외국인들에게는 난감한 문화 중 하나가 찌개 문화다. 즉 같은 뚝배기에 담긴 찌개를 여러 사람들이 숟가락을 넣고 떠먹는 문화가 외국인들에게는 이해가 안 되고 침 묻은 숟가락을 같이 먹는 찌개에 담그는 것이 비위생적으로 보이는 것. 의학계에서도 헬리코박터파이로리 같은 것들이 옮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지만 워낙에 보편화된 문화라 오히려 개인접시에 따로 떠서 먹는 사람들을 유난스럽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 다만 이건 전통 식문화가 아닌라 일제강점기 때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찌개 항목 참조.

6 각주[편집]

  1. 일본어로는 すすって食べる(후루룩거리면서 먹는다)라고 표현한다.
  2. 젓가락이 포크보다 익숙해지기 힘들기 때문에 젓가락질을 아예 못 하는 어린아이들이나 젓가락질이 무척 서투른 사람들은 포크로 먹기도 하지만 일단 젓가락 사용법에 익숙해지면 국수를 먹을 때 포크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이 편하다.
  3. 젓가락이 없는 유럽의 파스타는 포크로 국수를 떠서 돌돌 말아서 먹는데 젓가락으로 먹을 때와 비교하면 무척 번거로우며,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격식 없이 편한 자리, 예를 들면 집에서는 그냥 젓가락으로 파스타 먹는 사람들도 있다.
  4. "ヌーハラ上等? 麺類には音を立ててすするべき理由があった/毎日雑学", ダ・ヴィンチニュース, 2021년 1월 3일.
  5. "「ヌーハラ報道」に、目くじらを立てる理由", ITmedia ビジネスオンライン, 2016년 11월 29일.
  6. 방송에서는 종종 '데비 부인'이라고 부른다. 본명은 네모토 나오코(根本七保子)로, 원래는 고급 캬바쿠라의 아가씨였지만 수카르노 대롱령이 일본을 방문했다가 이분에게 홀딱 반해서 구애함으로써 인도네시아 영부인이 되었다. 훗날 수카르노가 쿠데타로 가택연금되자 유럽에서 망명 생활을 하다가 자국으로 복귀했는데, 거침없고 솔직한 발언, 그리고 TV에 출연해서 망가지는 역할도 마다지 않는 모습으로 인기를 끌었다.
  7. 7.0 7.1 "デヴィ夫人「ヌーハラ」はっきり言うわよ 麺すするのは「教養のない田舎っぺ」", J-CASTニュース, 2016년 12월 11일.
  8. 대접에 국물을 담아서 숟가락으로 떠먹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본은 숟가락을 잘 안 쓰는 편이라 작은 그릇에 담아 직접 입을 대고 마시는 게 보통이다.
  9. "ヌードルハラスメントとは?嫌われるヌーハラの正体", 社会人の教科書.
  10. "日清食品が「麺すすり音」のヌードル・ハラスメント対策用フォークを発表", 電通報, 2017년 10월 25일.
  11. "책마을 : 고종황제도 냉면 마니아였다", 한국경제, 2014년 7월 31일.
  12. 동아시아권에서 국수의 긴 길이는 '장수'를 상징했기 때문에 가위로 자른다는 것은 자기 명줄을 자르는 것으로 생각해서 금기시하는 문화가 있다. 북한도 냉면을 먹을 때 가위 같은 건 없다.
  13. 일본여행을 가면 으레 이 셋 중에 하나는 한 번은 먹어보기 마련이다.
  14. 일본 말고는 국수를 큰소리로 후루룩거리면서 먹는 걸 당연시 여기는 나라는 없다고 봐도 된다. 우리나라가 요즘 조금씩 물들고 있기는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