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카위스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31번째 줄: 31번째 줄:
* FROM THE BARREL
* FROM THE BARREL
* 다테 : [[미야기쿄증류소]]가 있는 [[미야기현]] 한정. [[미야기쿄증류소]]의 [[몰트 위스키|몰트]]와 [[그레인 위스키]]로 만들었다.
* 다테 : [[미야기쿄증류소]]가 있는 [[미야기현]] 한정. [[미야기쿄증류소]]의 [[몰트 위스키|몰트]]와 [[그레인 위스키]]로 만들었다.
* [[닛카블랙]] : [[산토리]]로 말하면 [[카쿠빈]]과 같은 위치에 있다고 보면 된다. [[하이볼]]도 주로 이걸로 밀고 있다.


====[[그레인 위스키]]====
====[[그레인 위스키]]====

2017년 12월 3일 (일) 06:47 판

ニッカウヰスキー。

일본위스키 제조회사.

일본 최초로 스코틀랜드에서 위스키 제조 기술을 익힌 타케츠루 마사타카산토리를 퇴사한 후 만들었다. 산토리 재직 시절 타케츠루 스코틀랜드의 기후와 비슷한 특징을 가진 북쪽에 증류소를 만들고 싶었지만 산토리는 물류나 시장 문제로 반대했고[1][2] 그래서 교토야마자키에 증류소를 세웠다. 결국 양쪽의 의견 대립이 해소되지 않고 결국 마사타카는 산토리와 계약 기간이 끝난 후 회사를 떠나 자신의 소망을 이루기로 결심한다. 그래서 택한 곳이 홋카이도의 요이치. 처음에는 대일본과즙주식회사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다가[3] 1952년에 닛카위스키주식회사로 바꾸었다. 지금은 아사히맥주 소유다. 그래서 산토리가 카쿠 하이볼을 열심히 미는 것에 맞서서 아사히는 닛카블랙 하이볼을 신나게 밀고 있다.

이름으로는 위스키만 만들 것 같지만 브랜디도 만들고 , 보드카도 나오고 심지어 일본식 소주도 만든다. 또한 몇몇 리큐르도 만든다. 물론 주력은 위스키. 그 중에서도 몰트 위스키다. 설립자의 이름을 딴 퓨어 몰트 위스키 타케츠루, 그리고 각각 두 개의 증류소 이름을 딴 요이치와 미야기쿄가 대표 위스키.

애플 와인이라는 제품도 있는데 알코올 도수가 22도인 것으로 봐서는 알코올을 따로 넣은 강화 와인으로 보인다.

요이치증류소미야기쿄증류소는 견학도 가능하다. 예약 없이 자유 견학도 할 수 있고 가이드 투어를 예약할 수도 있지만 일본어 설명만 되므로 주의하자. 가이드 투어 때는 일행과 떨어지지 말고 모여서 다니고, 눈치껏 유도하는 대로 따라가면 일본어를 몰라도 큰 문제는 없다. 어차피 목적은 마지막 시음인 것을...

1 제품[편집]

1.1 위스키[편집]

1.1.1 몰트 위스키[편집]

1.1.2 블렌디드 위스키[편집]

1.1.3 그레인 위스키[편집]

1.2 리큐르[편집]

2 각주[편집]

  1. 처음에 야마자키증류소를 만들 때도 타케츠루는 홋카이도 쪽을 생각했지만 산토리 사장 토리 신지로가 같은 이유로 반대했기 때문에 결국 교토 근처 야마자키에 증류소를 세우게 된다.
  2. 홋카이도는 지금도 교통이 썩 좋지는 않지만 타케츠루가 산토리에 있을 때에는 이제 개척이 진행되고 있던 시기였고, 해저터널 같은 건 당연히 없었으므로 혼슈로 가려면 배를 이용해야 했다. 게다가 거리까지 멀다 보니 주요한 시장이 수도권과 킨키 지역일 수밖에 없었던 산토리로는 물류 부담이 너무 심하다고 본 것.
  3. 초기에는 위스키 제조 계획을 숨길 목적으로 과일 쥬스를 만들어 파는 회사를 세우고 증류소 건설 작업이 진행되었다. 요이치는 예로부터 사과가 유명했기 때문에 사과를 원료로 한 음료를 주력으로 했고 이 돈으로 증류소 건설 및 초기 회사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