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볶음밥"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
[[파일:Kimchi stir fried rice|upright 1.5|섬네일|없음]]
 +
 
말 그대로 [[김치]]를 넣은 [[볶음밥]]. [[분식집]] 메뉴에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음식.
 
말 그대로 [[김치]]를 넣은 [[볶음밥]]. [[분식집]] 메뉴에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음식.
  

2020년 5월 22일 (금) 22:33 판

말 그대로 김치를 넣은 볶음밥. 분식집 메뉴에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음식.

볶음밥 중에서 가장 만들기 쉬운 편에 속한다. 김치가 짠맛 매운맛 감칠맛을 다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신김치만 넣으면 딱히 다른 양념을 넣거나, 간을 맞추거나 할 필요가 없다. 그냥 고기, , 베이컨, 양파와 같이 넣고 싶은 재료를 잘게 썰어 넣어서 볶아 먹으면 된다. 중국집처럼 화력 좋은 웍으로 볶으면 더 맛있겠지만 집에서 해 먹어도 찬밥으로 그럭저럭 괜찮게 만들 수 있다. 밥 한지 좀 돼서 그냥 먹기에는 뻑뻑하고 냄새도 좀 날 때 때 처치할 수 있는 방법으로도 좋다.

김치를 먼저 볶은 다음에 밥을 볶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 반대가 맞다. 김치를 먼저 볶으면 너무 익어서 아삭아삭한 맛도 없고, 김치 양념이 쉽게 타버려서 좋지 않다. 먼저 다른 재료를 볶고, 을 볶고, 마지막으로 김치를 넣는 게 가장 좋다. 김치는 살짝 볶는다는 느낌으로 마지막 단계에서 넣는게 좋다. 대신 밥이 전체적으로 빨간 색깔이 나도록 열심히 뒤적여줘야 한다. 굴소스를 아주 살짝 넣는 것도 좋지만 별다른 양념 없이 김치의 양념만으로 마무리해도 좋다. 김치국물이 너무 들어가면 너무 짜지므로 국물을 따로 넣을 필요까지는 없고 좀 더 진한 맛을 원한다면 밥숟가락으로 1인분에 1 숟갈 정도면 된다. 막판에 참기름 한두 방울을 떨어뜨리면 향이 좋아진다. 중국집이나 일본식 볶음밥은 원래 밥을 볶을 때 달걀을 풀어서 같이 넣는 게 보통이지만 김치볶음밥 만큼은 달걀 프라이를 따로 부쳐서 올리는 게 기본이다.

음식점 반찬으로 나왔다가 남은 김치를 재활용하는 음식으로 김치찌개와 함께 자주 의심 받는다. 특히 김치볶음밥은 김치를 잘게 썰기 때문에 더더욱 알 수 없다. 음식점의 양심을 믿는 수밖에 없다. 아니면 반찬으로 나온 김치는 다 먹어 주자. 아니면 싸가든가.

고깃집에서 고기 다 먹고 나서 밥을 볶아주는 곳에서는 김치를 넣어서 볶아주는 데가 많다.

89년대 말에 히트쳤던 변진섭의 <희망사항> 가사에는 '김치볶음밥을 잘 만드는 여자'가 좋다고 하지만 요즘 같은 시대에는 언감생심. 요리 실력이 변변치 않은 남자라고 해도 타지 않게 열심히 뒤적여 가면서 볶아만 주면 웬만하면 맛없기 만들기가 힘들기 때문에 자취생들도 애용하는 음식이다. 요즘은 김치볶음밥 가지고는 이성의 환심을 사기는 턱도 없다. 더 난이도 높은 걸 만들어야 가능하다. 이게 다 그놈의 쉐프들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