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케멘

내위키
Tsukemen.jpg

つけめん(つけ麺)。

일본식 국수 요리의 일종. 말 그대로 해석하면 '찍어 먹는 국수'다. '찍어 먹는 국수'라는 개념으로 보면 우동이나 소바, 소면도 국물에 찍어 먹는 게 있지만 일본에서 츠케멘이라고 하면 라멘의 일종으로 보며 중화면을 진한 국물에 찍어 먹는 음식이다. 우리는 이런 음식은 냉모밀 정도 뿐이라 당연히 차가운 음식이라고 생각하지만 츠케멘은 따뜻한 것일 수도 차가운 것일 수도 있다.[1] 모리소바, 츠케소바, 자루와 같은 이름으로도 부른다.[2]

국물에 찍어 먹는 국수요리니까 건더기는 별로 없고 국물만 있겠거니 생각하지만 가게에 따라서는 라멘처럼 삶은 달걀, 멘마, 차슈와 같은 건더기들� 국물에 미리 넣어서 내는 곳도 있고, 고명이 따로 나와서 입맛에 맞게 넣어 먹을 수도 있다. 국물의 농도는 일반 라멘보다 아주 진하기 때문에 그냥 먹기는 힘들다.[3] 면에 국물에 푹 담가서 먹는 게 아니라, 국수를 젓가락으로 떠서 아랫 부분 절반 정도만 국물에 담갔다가 먹는 게 보통이다.[4] 일반 라멘에 비해 국수의 양을 곱빼기 정도로 제공하는 가게가 많다.

츠케멘의 원조가 어디인지는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가장 유력한 설은 도쿄의 히가시이케부쿠로에 있는 타이쇼켄(大勝軒)의 야마기시 카즈오(山岸一雄)가 1955년에 내놓았다는 설이다. 이 가게는 지금도 영업을 하고 있으며 '츠케멘의 원조'라는 타이틀을 걸고 있다.[5] 하지만 메뉴에는 '모리소바'라는 이름으로 올라 있다. 원래는 나가노에서 창업했지만 사업이 순조롭게 성장하면서 도쿄에 개업하고 이쪽을 본점으로, 나가노는 지점으로 변경했기 때문에 츠케멘의 원조 가게는 본점이 아닌 나가노점이다.

각주[편집]

  1. 우동이나 중화면처럼 굵은 국수는 차갑게 식히면 식감이 단단해지고 먹기에 불편한 경향이 있다.
  2. 여기서 '소바'는 메밀국수를 뜻하는 게 아니다. 중화면을 사용한 국수 요리에도 '소바'라는 이름이 붙는 경우가 종종 있다.
  3. 가게에 따라서는 국수를 다 먹고 나면 국물에 라멘 육수를 타서 국물도 맛볼 수 있게 하는 '스프와리(スープ割り)'라는 옵션도 있다.
  4. 일본자루소바도 이와 비슷하다. 우리나라는 국수를 장국에 푹 담그듯이 찍어 먹지만 일본은 찍어 먹는 국수류는 대체로 장국의 농도가 훨씬 진하며, 아랫 부분만 찍어서 먹는다. 하지만 개인 취향이므로 일본인 중에도 푹 찍어 먹는 사람들도 있고, 소바는 잘 만들었다면 국수 그 자체만으로도 구수한 맛을 느낄 수 있지만 밀가루로 만드는 중화면은 국수만으로는 맛이 밋밋하므로 푹 찍어먹는 게 나을 수도 있다. 결국 먹어 보면서 자기 입맛에 맞는 정도를 찾는 게 답.
  5. http://www.tai-sho-k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