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애나폴리스 500

내위키

Indianapolis 500.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되는 모터레이스. 500은 500 킬로미터가 아닌 마일을 뜻한다. 즉 500 마일 레이스. 2.5 마일의 인디애나폴리스 트랙을 200 바퀴 돈다. 줄여서 인디 500(Indy 500)이라고 부르는 게 보통이다. 해마다 메모리얼 데이[1] 주말에 개최되며, 연습주행과 1차 예선은 그 직전 주말에 개최되므로 2주에 걸쳐서 열리는 셈이다. 서킷 레이스 경기로 이런 스케줄을 가지는 경우는 꽤 드물다.

인디카 챔피언십의 라운드 중 하나로 속해 있지만 챔피언십보다 오히려 더 명성이 높다. 인디카 챔피언십은 모르겠고 그냥 독립된 이벤트인 걸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 사실 뭐, 인디카라는 말 자체가 맥주 인디 500에서 나온 말이니까, 어찌 보면 인디카 챔피언십이 인디 500의 명성에 묻어가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인디카 챔피언십 우승자보다도 인디 500 우승자를 훨씬 더 인정해 준다. 포뮬러 1 모나코 그랑프리, 르망 24시와 함께 모터스포츠 트리플 크라운으로 꼽히는 초대형 이벤트다.

1950년부터 60년까지는 포뮬러 1 월드 챔피언십의 라운드에 속해 있었다.

2017년에 사토 타쿠마[2]가 우승을 차지함으로서 일본인 최초, 아시아인 최초로 우승하는 쾌거를 기록한다. 일본 자동차 회사들이 인디 500에 관여한지는 오래 됐지만 일본인 드라이버가 우승한 것은 처음이라 감회가 남다른 분위기다. 트리플 크라운르망 24시에서는 일본인 드라이버가 우승한 기록이 두 번 있지만 이쪽은 드라이버가 세 명이다 보니, 일본인 드라이버가 트리플 크라운 경기에서 단독으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 사토 타쿠마는 2020년 인디 500에서 다시 한번 우승을 차지했다.

각주[편집]

  1. 우리나라의 현충일에 해당한다.현충일에 음주가무를?
  2. 2002년부터 2008년까지 F1 드라이버로 활동했으며, 특히 2004년에는 미국 그랑프리에서 3위를 차지, 1990년 일본 그랑프리에서 스즈키 아구리가 포디엄이 오른 이후 최초로 일본인으로 F1 포디엄에 올랐다. 이래저래 미국과 인연이 남다른 드라이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