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즈오카

내위키

静岡。

1 시즈오카현[편집]

静岡県。

일본 혼슈 중부에 있는 현. 동쪽으로는 카나가와현, 서쪽으로는 아이치현과 붙어 있다. 수도권과 추부 지역 사이에 끼어 있는 셈. 현청 소재지는 물론 시즈오카시.

도쿄나고야 사이에 끼여서 대도시도 없고[1], 그닥 존재감이 없다고 할 수 있지만 실제로는 현의 규모에 비해 굉장히 큰 존재감을 가진 곳이다. 무엇보다도 일본인들의 마음의 고향으로 손꼽히는 후지산이 바로 시즈오카현에 있다. 그래서 시즈오카현에 있는 공항의 정식 이름도 후지산시즈오카공항이다. 후지산은 시즈오카현은 물론 야마나시현에도 걸쳐 있지만 후지산 하면 시즈오카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고, 야마나시현 쪽에서 보면 큰 균열이 나 있어서 후지산을 대표하는 사진 이미지들은 죄다 시즈오카현 쪽에서 찍은 것이다. 토카이도 신칸센을 타고 가다 보면 날씨가 좋을 때에는 시즈오카현 구간에서 후지산의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 역시 아주 유명하다. 일본을 상징하는 이미지로 후지산 앞을 달리는 신칸센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종종 볼 수 있다.

왼쪽오른쪽이 주로 공업 위주인 것과는 달리 시즈오카현은 주로 농업으로 유명한데 특히 녹차와사비가 유명하다. 녹차하겐다즈 녹차아이스크림에 들어갈 정도로 세계적으로 명성이 자자하다. 시즈오카 시내를 돌아보면 녹차 파는 가게도 많고 녹차 아이스크림 역시 사방에 깔려 있는 수준.

시즈오카산 와사비 뿌리, 그리고 상어 가죽으로 만든 와사비 강판.

일본 와사비 최대 산지이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진짜 와사비 뿌리를 직접 갈아 먹으라고 제공하는 음식점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2]

공업 쪽으로 보면 하마마츠시가 본진으로 스즈키 본사, 야마하 악기 본사가 이쪽에 있다. 프라모델 산업에서는 중요한 곳으로 시즈오카시에 반다이 본사와 공장이 있다. 반다이 건프라의 주력 모델인 MG, PG, RG는 시즈오카공장에서 생산한다. 그밖에 몇몇 프라모델 회사들도 이곳에 본진을 차리고 있다.

음식으로는 시즈오카 오뎅이 유명하다. 간장을 사용해서 국물 색깔이 짙은, 이른바 쿠로오뎅(黒おでん)이 나름대로 유명. 센다이만큼 유명하지는 않지만 소혀 요리도 이 지역의 명물. 작은 새우인 사쿠라에비 역시도 시즈오카에서 가장 많이 잡아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새우젓 담글 때 쓰는 젓새우 품종에 해당되지만 일본에서는 날것으로 많이 먹는다. 치어[3]를 삶아서 먹는 요리인 시라스 역시 유명하다. 다만 사쿠라에비와는 달리 시라스는 시즈오카 말고도 이바라키현을 비롯해서 유명한 곳이 여러 지역이 있다. 상하기 쉽기 때문에 삶아서 유통하지만 항구 근처 음식점에서는 날것으로도 먹을 수 있다.[4] 다만 항구 인근 어시장에서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말도 안 되는 바가지를 씌운다는 제보가 있으므로 유의하자.

삿포로맥주에서 시즈오카현 한정으로 생산 판매하는 맥주시즈오카맥주라는 것도 있다. 이 맥주는 특이하게 읽을 때 일본에서는 대세인 영어식 비루(ビール)를 안 쓰고 한자식으로 바쿠슈(麦酒、ばくしゅ)라고 읽는다.

2 시즈오카시[편집]

静岡市。

일본 시즈오카현에 있는 도시. 이름처럼 시즈오카현청도 이곳에 있지만 시즈오카현 최대 도시는 하마마츠시다. 옛날에는 슨푸라고 불렀다.

도시 자체의 규모는 중소 규모이고 같은 현 안에서도 인구나 경제 규모로는 하마마츠시에 밀리지만 존재감으로는 단연 톱이고 일본 안에서도, 일본 밖에서도 인지도가 꽤 높은 편에 속한다. 일단 역사적으로는 아주 중요한 곳이다. 전국시대를 마감하고 일본 통일을 이룬 토쿠가와 이에야스가 아들에게 권력을 물려주고 쇼군 자리에서 물러난 후 말년을 이곳에서 보냈기 때문. 이에야스는 은퇴 후 오고쇼라는 이름을 가지고 슨푸성에서 기거했다. 다만 슨푸성의 내부 건물들은 거의 다 소실되었고, 성벽과 망루 일부, 그리고 해자만 남아 있다. 이곳에 슨푸성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요즈음은 열심히 슨푸성 유적 발굴을 하고 있다.

농업이 많이 발달해 있어서 공업 쪽으로는 그다지 내세울 게 없는 시즈오카현이지만 시즈오카시에 본사를 둔 회사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은 뭐니뭐니 해도 건프라로 유명한 반다이. 비용 절감을 위해 일본 제조업 공장이 중국을 비롯한 외국으로 많이 옮겨갔지만 반다이의 주력 건프라 라인업은 지금도 시즈오카 공장에서 뽑아낸다. 이곳에 있는 반다이 하비 센터는 말할 것도 없이 건프라 덕후들의 성지. JR 토카이도본선으로 갈 때는 히가시시즈오카역에서 내리면 되고, 제일 가까운 역은 사철인 시즈오카철도의 나가누마역에서 내리면 된다. 그밖에 몇몇 프라모델 회사가 시즈오카시에 둥지를 틀고 있다.

문화 쪽으로는 길거리 아티스트들의 축제인 '다이도게이 월드컵 인 시즈오카'가 유명하다. 일본 전역에서 열리는 50여 개의 거리 공연 페스티벌 중에서 훨씬 큰 대도시에서 열리는 페스티벌을 제치고 일본 안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인지도도 세계구급이다. '월드컵'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일종의 경쟁 페스티벌인데, 영화제처럼 경쟁 부문과 비경쟁 부문으로 나뉘어 있어서 경쟁 부문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함께 메인 스폰서인 기린맥주에서 1년치 기린 이치방시보리 맥주를 제공한다. 반다이를 비롯한 프라모델 회사들의 본진인지라 해마다 5월에는 일본 최대 프라모델 행사인 시즈오카 하비쇼가 열린다.

오뎅 골목 아오바요코초.

쿠로오뎅으로 유명한 시즈오카현의 중심 도시답게, 좁은 골목에 오뎅 가게가 빽빽하게 모여있는 아오바요코초(青葉横丁)가 일명 '오뎅 골목'으로 유명하다.

3 교통[편집]

시즈오카시의 JR 시즈오카역이 교통 중심지이고, 토카이도 신칸센 정차역이기도 해서 도쿄나고야, 오사카로 가는 철도 교통은 편리하다. 단 노조미는 정차하지 않고 그 아래 히카리와 코다마만 정차하므로 대략 30분 정도 간격으로 신칸센 열차가 있어서 좀 띄엄띄엄한 편이다. 사철로는 시즈오카철도가 있긴 하지만 11 킬로미터짜리 짧은 노선 하나가 전부다.[5][6]

항공 교통으로는 시즈오카공항이 있지만 시즈오카시와는 거리가 있다. 공항버스를 이용하면 약 1시간 정도가 걸린다. 한국에서 가려면 인천-시즈오카 직항편을 이용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했지만 자회사 에어서울을 만들고 나서는 이쪽으로 넘겼다. 도쿄에서 멀지 않기 때문에 도쿄로 들어와서 토카이도 신칸센 편으로 한 시간 정도면 시즈오카까지 갈 수 있다. 물론 공항에서 시나가와역까지 가는 시간이나 신칸센 비용 같은 것들을 감안하면 시즈오카 직항편이 훨씬 낫다.

시내 교통은 좀 열악한 편이다. 지하철 같은 건 없고 시즈오카철도의 시즈오카시미즈선이 시내 교통을 약간 분담하는 것 빼고는 버스에 의존하고 있다. 도심 자체가 작아서 도심권 안에서는 그냥 걸어다녀도 되긴 하지만...

4 각주[편집]

  1. 가장 큰 도시인 하마마츠시도 인구가 80만 수준이고 현청 소재지인 시즈오카시는 인구가 70만 밑으로 떨어졌다.
  2. 생와사비니 뭐니 해서 미리 다 갈아서 페이스트로 나오는 제품들은 알고 보면 진짜 와사비는 찔끔 들었고 값싼 겨자무를 주로 쓰며 착색료로 색깔을 낸다. 진짜 와사비를 바로 갈아서 먹어보면 맛이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3. 한 가지가 아니라 여러 종류다.
  4. 날것은 반투명하지만 삶으면 불투명한 하얀색이므로 쉽게 구별할 수 있다.
  5. 정확히는 니혼다이라 로프웨이도 가지고 있지만 이건 케이블카다.
  6. 사실 이 노선조차도 아주 안정적인 적자 구조다. 이 회사의 수익은 주로 부동산개발 및 운영으로 나고 있으며, 철도 사업을 계속하는 이유도 부동산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즉 철도 운영 자체로 적자를 보는 것보다 철도를 운영함으로써 유지하는 부동산 가치가 더 크다는 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