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포뮬러

내위키

スーパーフォーミュラ(Super Formula).

일본포뮬러 카 챔피언십. 원래는 포뮬러니폰이었지만 2013년부터 슈퍼포뮬러로 이름이 바뀌었다. 풀 네임은 2015년까지는 전일본선수권 슈퍼포뮬러(全日本選手権スーパーフォーミュラ)였지만 2016년부터는 '선수권'을 뒤로 빼서 전일본슈퍼포뮬러선수권(全日本スーパーフォーミュラ選手権)으로 바뀌었다. 슈퍼GT, 슈퍼타이큐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3대 모터스포츠 챔피언십으로 손꼽힌다.

1973년부터 시작된 전일본 F2000 선수권 대회를 모태로 하고 있다. 이후 1978년에는 전일본 F2 선수권, 1987년부터는 전일본 F3000 선수권 경기로 바뀌었지만[1] F3000 카테고리가 사라진 지금은 나름대로 독자적으로 발전해 가고 있다. 섀시는 이탈리아 달라라[2] 사에서 제작하며, 모양이나 크기를 보면 F1 차량과 별 차이가 없다. 잘 모르는 사람에게 F1 카라고 보여주면 속을 정도. 혼다토요타에서 만드는 2,000 cc 터보차저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을 얹고 있으며 대략 550 마력 정도 출력이 나온다. 혼다토요타의 자존심 경쟁이 벌어지는 곳인 셈. 타이어는 2018년 기준으로 요코하마타이어 단일 공급사 체제다.

과거에 비하면 인기가 좀 줄어들긴 했지만 일본만이 아니라 전 세계 쟁쟁한 드라이버들이 은근히 여기를 거쳐갔다. 일단 미하엘 슈마허와 랄프 슈마허 형제가 다 여기를 찍고 갔다. 2018년 기준으로 현역 F1 드라이버 중에 맥클라렌에서 뛰고 있는 스토펠 반둔, 2019년부터 레드불 레이싱의 운전대를 잡는 피에르 가슬리가 여기를 거쳐갔다.

각주[편집]

  1. F2000, F2, F3000과 같은 클래스는 모두 유럽에 있었던 FIA 공인 클래스들로 F1 바로 아래 급이었다. 즉 일본F1 바로 아래 급의 포뮬러 카 경기를 국내 선수권으로 개최했던 것이다. 모터스포츠계에서 일본의 위용을 보여주는 시리즈라고나 할까. 이쯤 되면 쓸만한 F1 드라이버 하나쯤은 나올만 한데 그건 참 안 되니... 코바야시 카우미가 좀 괜찮을 뻔 했으나 토요타가 접어버리는 바람에...
  2. Dallara. 포뮬러 카 섀시 제작 쪽으로는 톱을 달린다. 여러 회사의 섀시를 사용하는 F3 같은 곳에서 얘기를 들어보면 확실히 달라라에서 만든 게 성능 차이가 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