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니 에클레스톤

내위키

Bernie Ecclestone.

포뮬러 1의 상업권을 보유하고 있는 포뮬러원매니지먼트그룹(FOM)의 총수로 오랫동안 군림해 온 인물. 쉽게 말해서 F1 경기장에 들어오는 순간 그냥 웰컴 투 버니 왕국이었다. 입장권, 방송중계, 각종 기념품, 심지어 콜라 하나 사먹는 것도 다 버니 주머니에 돈이 꽂히는 구조다. 지금은 FOM의 소유주가 미국으로 리버티그룹으로 넘어갔지만 어쨌거나 F1 경기 동안에는 물 한 병조차도 FOM에게 돈이 간다.

한때는 선수로 F3 레이스에 참가했지만 몇 차례 사고를 겪은 뒤로는 선수는 그만두고 모터스포츠 비즈니스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원래 선수 때 별 볼 일 없던 사람이 감독 하면 잘 하는 법이다.

맥스 모즐리와 함께 F1 팀들을 규합해서 포뮬러원컨스트럭터협회(Formula One Constructors Association, FOCA)를 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결국 FIA-FISA 체제를 무너뜨린 후, 맥스 모즐리FIA를 접수했고 버니는 F1의 상업권을 접수했다. 한 사람은 권력, 한 사람은 돈을 거머쥔 셈.

F1 한 경기가 버는 돈은 TV 중계료에, 한 장에 수십만 원에서 1백만 원이 넘는 입정권 수입에, 경기장 일대의 각종 판매 수익까지 해서 어마어마하지만 대부분을 FOM이 쓸어간다. 개최지는 해마다 수백억의 개최료를 내야 하고 아무리 관중이 많이 들어와도 FOM이 대부분을 챙겨서 나가다 보니 유럽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그랑프리도 늘 재원 마련이 고민이다. 2015년에는 독일 그랑프리도 일단 1년 한정이지만 나가 떨어졌다. 2014 챔피언인 메르세데스GP는 멘붕. 게다가 2000년대 들어서는 쇼미더머니의 만렙을 찍는 중동에서 서로 개최한다고 덤비는 통에 버니만 목에 힘 들어갔다. 버니 입장은 늘 하나다. "경제적 효과가 더 크잖아?"문제는 그 경제적 효과를 당신이 거의 다 쓸어가니까 문제지.

코리아 그랑프리는 2010년 1회 대회를 치른 후 프로모터였던 KAVO가 개박살 나고 전라남도로 넘어간 이후, 전라남도에서 버니한테 시도 때도 없이 찾아가서 개최료 깎아달라고 계속해서 징징거렸는데, 버니는 몇 번 깎아 주다가 갑자기 2014년 개최 날짜를 기존의 10월에서 4월로 바꿔 버렸다.[1] 6개월 만에 다음 그랑프리 준비하라는 건데 지금도 돈 없어서 징징대는 판에 그럴 예산이 어디 있겠나... 결국 2014년부터 시망. 개최권은 2016년까지 가지고 있었지만 이미 종쳐버렸고, 세풍이 군산에 F1 유치하려다가 돈 털리고 망신만 산 일에 이어서 또 한 번 국제 호구 인증한 셈이다. 하지만 그게 끝이 아니다. 개최권을 가진 곳이 마음대로 개최를 안해버리면 엄청난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 개최권을 가진 전라남도 쪽에서는 버니가 그런 짓 하면 좀스럽다고 국제적으로 욕먹는다... 고 태평한 척하고 있지만 그건 댁들의 희망사항. 아래에도 나오지만 버니가 어떤 양반인데...

나이가 80을 훌쩍 넘겼는데 지금도 돈 욕심은 장난이 아니다. 이혼 과정에서 상당한 재산을 날린 이후로는 더 심해지신 듯. 돈 버는 방법에 대해서는 귀재인 게, 2010년에 강도를 만나서 값비싼 위블로 손목시계를 빼앗기고 얼굴을 얻어맞아서 눈에 멍이 들었다. 이걸로 위블로 광고를 찍었다... 광고에 실린 버니의 말은 이렇다. "위블로를 가지기 위해 사람들이 무슨 짓을 하나 보쇼! (See what people will do for a Hublot!)" 참고로 이후 44살이나 어린 여성과 세 번째로 결혼했다.

Hublot bernie commercial.jpg

F1 경기장에서는 MR. E로 통한다. 그를 위한 전용차에도, 그를 위한 전용 방에도 딱 'MR. E'라고만 쓰여 있다.

인생을 낭비하는 매체에 부정적이다. 다른 스포츠들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적극 활용하지만 F1은 많이 느린데, 그게 버니가 소셜 미디어에 큰 관심이 없어서다. "젊은 팬 별로 필요 없다."라고 장담을 했으나, 이후 마지못해 소셜 미디어를 활용하고 있긴 하다. 그래도 다른 스포츠에 비하면 한참 뒤떨어졌다가, 리버티미디어가 F1 상업권을 인수한 후로는 적극적으로 소셜 미디어를 활용하고 있다.

2010년대 초반에는 경기장에 안전운전 구호로 "Bernie says, Think Before Drive."를 열심히 밀었는데, 뇌물 공여 사건 때문에 "Bernie says, Think Before Bribe."로 패러디 되고 있다. Bribe는 '뇌물'이란 뜻.

2016년 7월 26일에는 그의 장모가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납치되었다는 뉴스가 나왔다.[2] 리우데자네이로 올림픽을 앞두고 무법천지를 방불케 하는 치안 문제가 심각한 위협으로 대두되는 가운데 같은 브라질의 대도시에서 터진 사건이라 더욱 화제가 되는 듯. 납치범들은 몸값으로 2,800만 파운드를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사위는 85살인데 장모는 67살이다. 하지만 브라질 경찰이 7월 31일 상파울루 근처의 은신처를 급습해서 납치범들을 체포하고 장모는 무사하게 풀려났다고 한다.[3] 하긴 그 노랭이가 돈 주고 장모를 꺼내 왔을 리가.

2016년 9월 미국의 미디어 그룹인 리버티미디어가 포뮬러 1의 운영권을 CVC캐피탈로부터 인수하기로 계약을 체결했고, 21세기폭스사 부회장인 체이스 캐리가 회장으로 임명되지만 버니는 CEO로서 일단 계속 운영에 관여는 할 예정으로 보였으나...[4] 결국 리버티미디어에서 버니를 명예회장 자리로 2선 후퇴시키기로 했다. 버니는 "그게 무슨 자리인 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으나 어쩌겠는가... 이제 버니의 시대도 저물어가고, 공도 있고 과도 있지만 어쨌거나 버니의 퇴진으로 포뮬러 1 역사의 한 장이 마감된다는 평가.

2020년 4월 뜬금없이 버니가 아버지가 된다는 소식이 나왔다.[5] 무려 89살이다! 이 때 때 기준으로 버니의 장녀 나이가 65살이다. 부인 파비아나가 44살이니까 장녀가 부인보다 21살이나 많다. 이쯤 되면 노익장이 아니라 희대의 정력대왕으로 등극할 듯. 내가 고자가 아니라니 결국 7월 1일, 부부가 살고 있는 스위스 베른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이름은 에이스(Ace)라고 지었다고, 그런데 에클레스톤은 "기저귀는 내가 안 갈 거다. 그건 아내가 할 일"이라고 발언해서 욕을 들어먹고 있다. 출산 때 분만실에도 들어가지 않았는데 "뭐 볼 게 있다고"가 그 이유.[6] 89살 할아버지한테 기저귀 갈라고 하는 게 노인학대일 수는 있다.

각주[편집]

  1. 물론 이는 FIA의 승인이 필요하지만 개최지나 개최일과 같은 문제는 프로모터인 FOM의 입김이 워낙에 강하기 때문에 FOM이 하겠다는데 FIA가 가로막아서 못하는 경우는 사실상 없다.
  2. "F1 chief Bernie Ecclestone's mother-in-law 'kidnapped in Sao Paulo'", BBC, 27 July 2016.
  3. "F1 supremo Bernie Ecclestone's mother-in-law released from kidnappers", The Sydney Morning Herald, 31 July 2016
  4. "US media firm Liberty Media to buy Formula 1", BBC, 8 Sep 2016
  5. "Former F1 mogul Bernie Ecclestone to be a father again at 89", CNN.com, 3 April 2020.
  6. "Bernie Ecclestone, 89, outrages This Morning viewers by saying he won't change his son's nappies because 'that's what wives are for' - and stayed out of the delivery room because there's 'nothing to see'", Daily Mail', 10 July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