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네페리뇽

내위키

로마네콩티 + 돔페리뇽. 부르고뉴 피노 누와르 와인 중 가장 비싼, 그리고 전 세계 와인 중 가장 비싼 놈 중 하나인 로마네콩티에 프리미엄 샴페인의 대표격인 돔페리뇽을 섞어서 마신다. 그런데 둘 사이의 가격 차이는 로마네콩티 >>>>>>>>>>> 돔페리뇽이다. 로마네콩티는 우리나라라면 못 해도 400만원으로 시작해서 정말 좋은 빈티지라면 한 병에 1천만 원이 넘어갈 수도 있다.[1] 반면 돔페리뇽은 20~30만 원 정도에 구할 수 있다. 좀 더 비싼 돔페리뇽 로제를 쓰면 40~50만원 선. 이보다 비싼 샴페인은 널리고 널렸다.[2] 어쨌거나 이건 소매 가격이고 유흥업소에서 마셨다고 한다면?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일본어로는 로마콩노핑동와리(ロマコンのピンドン割り)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에는 '로마네페리뇽'이라는 말로 언론을 통해 소개되었다. '로마콩(ロマコン)'은 로마네콩티를 줄인 말이고 '핑동(ピンドン)'은 '핑크 돔페리뇽', 즉 돔페리뇽 로제를 뜻한다. '와리(割り)'는 어떤 술을 다른 음료에 희석시키는 것을 뜻하니까[3] 로마네콩티돔페리뇽 로제에 타서 마신다는 뜻이다.

일본 거품경제의 상징 가운데 하나다. 80년대에 거품경제가 절정에 달했을 때 갑자기 돈이 많아진 벼락부자들이 우리나라의 룸살롱 혹은 착석바와 비슷한 일본의 캬바쿠라, 특히 도쿄긴자오사카키타신치와 같은 고급 환락가에서 로마네페리뇽 마시는 게 유행이었다고 한다. 절정기에는 심지어 중산층 직장인들조차도 캬바쿠라에서 처마실 만큼 돈이 많았다고 할 정도로 당시의 거품경제는 상상을 초월했다. 당시 일본의 중소기업 사장 대여섯 명이 어울려서 이렇게 마시면 하룻밤에 300만 엔 정도가 나왔다고 하니 말 다했다.[4] 앞에서 언급했듯이 소매 가격으로도 500~1,000만 원 정도는 깨지는 물건인데 이걸 도쿄오사카의 고급 유흥업소에서 마셨다면 이 정도 나오는 것도 이상할 게 없다. 물론 거품이 터지고 일본은 '잃어버린 20년'이라는 혹독한 침체의 나날을 보냈다.

우리나라도 돈 있는 사람들이 돈지랄 차원에서 발렌타인 30년 같은 비싼 위스키폭탄주를 만들어 마시는 일들이 있다. 문제는 맥주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 안 쓴다는 거... 찾아 보면 맥주도 어이없이 비싼 것들이 있지만 대체로 이런 거 하는 사람들이 맥주에 대해 깊이 있게 알 리는 없으므로 위스키는 값비싼 거 쓰면서 맥주는 그냥 카스에 타 마신다. 내가 말오줌이랑 섞이려고 30년 동안 오크통 속에 갇혀 있었는지 자괴감 들고 괴로워. 그러나 발렌타인 30년이 비싼 위스키이긴 하지만 로마네콩티에 비하면 반의 반도 안 되는 가격이므로 돈지랄에는 한참 모자란다. 그보다는 강남 클럽의 아르망 드 브리냑 돈지랄이 훨씬 세다.

1 그러면 맛은?[편집]

그냥 이건 돈지랄에 불과하다. 정말 로마네콩티로서는 엄청난 모욕이다. 피노 누와르크고 아름다운 보울의 와인잔에 조금 담아서 은은하면서도 육감적인 향기를 느끼면서 천천히 마시는 게 진리다. 로마네콩티처럼 초초초특급 와인이라면 딱 한 잔 가지고 반나절쯤 천천히 변화를 음미해 가는 것만으로도 황송할 따름일 텐데[5] 여기다가 스파클링 와인을 섞는다? 일단 좁고 긴 샴페인 잔을 써야 할 것이고[6], 온도도 로마네콩티에게는 차가울 것이다. 특유의 우아한 향수 같은 부르고뉴 피노 누와르의 극한에 샴페인 특유의 곡물, 견과류 향이 뒤섞인다면? 제대로 뭘 음미하고 느끼는 게 아니라 그냥 룸살롱 언니들한테 돈지랄 하면서 맥주 마시듯 쭉쭉 마셨을 거다.

그런데 샴페인이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블랑 드 블랑이 아닌 한은 샴페인에도 피노 누와르가 들어가고, 돔페리뇽에도 피노 누와르가 들어가니까 둘이 아주 관계가 없지는 않다. 약간만 넣는다면 로제 샴페인 비스무리하게 될 듯.

2 각주[편집]

  1. 게다가 단품으로만 팔지 않는다. 로마네콩티 한 병을 사려면 같은 도맹에서 나오는 와인을 여섯 병 세트로 사야 한다. 더 문제는 이 도맹의 다른 와인도 정말 끝내준다는 거.
  2. 다만 돔페리뇽도 빈티지나 한정판으로 가면 가격이 엄청 올라간다.
  3. 예를 들어 소주를 물(水)에 타서 마시는 것을 미즈와리(水割り)라고 부른다.
  4. https://ameblo.jp/skymie/entry-11975997499.html
  5. 게다가 마개를 따고 나서 바로 맛이 나는 것도 아니라서 향미가 발전하도록 상당한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6. 잔의 모양도 그렇지만 샴페인용 잔은 안쪽 바닥에 미세한 스크래치를 내서 거품이 밑에서부터 곧게 올라오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