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네콩티

내위키

Romanée-Conti.

로마네 콩티는 두 가지 뜻을 가질 수 있다. 일단 이 와인을 만드는 도맹 드 라 로마네 콩티, 그리고 이 도멩이 소유한 포도밭인 로마네 콩티의 포도로 만드는 모노폴 AOC 와인이다.

1 와인[편집]

프랑스 부르고뉴 와인의 최고 정점에 서 있는 와인.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와인 중에 하나다. 가장 작황이 나쁜 빈티지의 것도 일단 수백만 원으로 시작하는지라, 빈티지에 따른 가격 차이는 몇백만 원쯤은 우습다. 정말 끝내주는 해라면 한 병에 천만 원이 넘어갈 수 있는 살벌하게 이를 데 없는 가격을 자랑한다. 좋은 빈티지의 로마네 콩티는 실제 사는 가격이 더 비쌀 수도 있는데, 단품으로 파는 게 아니라 다른 도맹 로마네 콩티 와인과 세트로 파는 일종의 끼워팔기도 하기 때문. 경매시장에서도 살벌한 가격을 자랑하는데, 2013년에는 1990년 빈티지의 로마네 콩티 와인이 7만2천 달러에 팔렸다. 한 병에 2만4천 달러니까 1 달러에 천 원으로만 계산해도 한 병에 2천4백만 원이다. 기록은 계속 경신되어 2018년 10월에는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945년 로마네콩티 한 병이 55만 8천 달러에 낙찰되었다. 1 달러에 천 원으로만 계산해도 무려 5억 5,800만원이다.

이렇게 어마어마한 가격을 자랑하는 로마네콩티지만 이걸 폭탄주처럼 마시던 나라가 있었으니... 거품 경제가 절정일 때의 일본이다. 직장인들까지도 유흥업소에서 로마네페리뇽을 마셔댔으니. 가히 전국적인 돈지랄의 절정을 달렸다. 그 대가는 다음 세대가 몽창 뒤집어 썼다. 로마네 뭐라고요? 우린 발포주 마실 돈도 후달린다우

2 도맹 로마네 콩티[편집]

부르고뉴 최고의 와인 메이커로 손꼽히는 도맹으로, 본느-로마네를 본진으로 하고 있지만 일부 와인은 본느-로마네 바깥에서도 나온다. 여기서 만드는 와인은 다음과 같은데, 모조리 부르고뉴 그랑 크뤼다. 뒤에 별표가 붙은 것은 모노폴. 먼저 아래는 본느-로마네 안에 포도밭이 있다.

  • 로마네 콩티(Romanée-Conti)*
  • 라타슈(La Tâche)*
  • 리슈부르(Richebourg)
  • 로마네-생-비방(Romanée-St-Vivant)
  • 그랑제세죠(Grands Échezeaux)
  • 에세죠(Échezeaux)

아래는 본느-로마네 바깥에서 나오는 와인들이다.

  • 몽라쉐(Montrachet) : 이 도멩이 만들고 있는 유일한 화이트 와인. 평균 가격이 로마네 콩티 다음으로 비싸다.
  • 콕통(Corton) : 2008년부터 세 개의 그랑 크뤼 포도밭을 도멩 프랭스 플로랭 드 메로드로부터 임대해서 만들고 있어서 가장 역사가 짧다. 2009년에 첫 추수를 해서 2009년 빈티지부터 시장에 풀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