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스피드웨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잔글 (문자열 찾아 바꾸기 - "500px|섬네일" 문자열을 "upright 1.5|섬네일" 문자열로)
 
7번째 줄: 7번째 줄:
 
[[파일:Fuji speedway pit.jpg|upright 1.5|섬네일|없음|후지스피드웨이 [[피트]].]]
 
[[파일:Fuji speedway pit.jpg|upright 1.5|섬네일|없음|후지스피드웨이 [[피트]].]]
  
[[FIA]] 공인 최고 등급인 그레이드 1 서킷으로, [[F1]] 도 개최할 수 있으며 실제 [[포뮬러 1]] 개최 경력도 여러 차례 있다. 1976년과 77년에 일본 그랑프리가 개최되었으며, 영화 <러시>에 나오는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더]]의 빗속 마지막 대결이 벌어진 무대가 바로 이 곳.  
+
[[FIA]] 공인 최고 등급인 그레이드 1 서킷으로, [[F1]] 도 개최할 수 있으며 실제 [[포뮬러 1]] 개최 경력도 여러 차례 있다. 지금은 일본 그랑프리가 열리는 곳이 스즈카 서킷이지만 처음으로 일본 그랑프리를 개최한 곳은 후지스피드웨이다. 1976년과 77년에 일본 그랑프리가 개최되었으며, 영화 <러시>에 나오는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더]]의 빗속 마지막 대결이 벌어진 무대가 바로 이 곳. 하지만 그 이후로는 캘린더에서 사라졌고, 10년이 지나서야 [[스즈카 서킷]]에서 다시 일본 그랑프리가 개최된다.
  
가장 최근에는 [[스즈카서킷]]에서 개최하던 [[일본 그랑프리]]를 뺏아왔지만 두 번 하고 포기. 일단 [[후지산]] 기슭에 있다 보니 날씨가 변덕스럽고 안개가 자주 끼는 게 문제다. 첫 해에는 심한 안개로 [[헬리콥터]]가 뜨지 못해서 토요일 일정이 취소되기도 했다.<ref>[[F1]]을 비롯한 주요 국제  [[모터스포츠]] 경기는 부상자가 생겼을 때 바로 [[헬리콥터]]로 인근 병원에 실어 나를 수 있는 태세가 되어 있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경기를 못 한다.</ref> 편의시설도 부족해서 별 것도 없는 도시락을 1만 엔이나 받아먹을 만큼 바가지 요금도 극성을 부렸다고. 배후 시설도 별로라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도시는 [[고텐바시]]지만 규모도 작고 숙소도 별로 없다. 그나마 가장 대도시라고 볼 수 있는 [[시즈오카시]]도 차로 한 시간 반 정도는 가야 한다. 무리하면 [[도쿄]]나 [[요코하마]]로 가는 방법도 있지만 차로 두 시간 넘게 걸리는지라... 지금 [[일본그랑프리]]가 개최되고 있는 [[스즈카서킷]]도 [[나고야]]에서 한 시간 가량 떨어져 있긴 하지만 그나마 이쪽이 조금이라도 가깝긴 하다.
+
가장 최근에는 [[스즈카서킷]]에서 개최하던 [[일본 그랑프리]]를 뺏아왔지만 두 번 하고 포기. 일단 [[후지산]] 기슭에 있다 보니 날씨가 변덕스럽고 안개가 자주 끼는 게 문제다. 첫 해에는 심한 안개로 [[헬리콥터]]가 뜨지 못해서 토요일 일정이 취소되기도 했다.<ref>[[F1]]을 비롯한 주요 국제  [[모터스포츠]] 경기는 부상자가 생겼을 때 바로 [[헬리콥터]]로 인근 병원에 실어 나를 수 있는 태세가 되어 있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경기를 못 한다.</ref> 편의시설도 부족해서 별 것도 없는 도시락을 1만 엔이나 받아먹을 만큼 바가지 요금도 극성을 부렸다고. 배후 시설도 별로라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도시는 [[고텐바시]]지만 규모도 작고 숙소도 별로 없다. 그나마 가장 대도시라고 볼 수 있는 [[시즈오카시]]도 차로 한 시간 반 정도는 가야 한다. 무리하면 [[도쿄]]나 [[요코하마]]로 가는 방법도 있지만 차로 두 시간 넘게 걸리는지라... 지금 [[일본 그랑프리]]가 개최되고 있는 [[스즈카 서킷]]도 [[나고야]]에서 한 시간 가량 떨어져 있긴 하지만 그나마 이쪽이 조금이라도 가깝긴 하다.
  
 
{{각주}}
 
{{각주}}

2020년 2월 10일 (월) 12:37 기준 최신판

후지스피드웨이 정문 입구.

富士スピードウェイ. 영어로는 Fuji International Speedway라고 쓰고 FSW로 줄여 쓴다.

일본 시즈오카현 오야마쵸에 있는 모터레이싱 서킷. 1966년에 개장했다. 이름처럼 실제로 후지산 기슭에 자리 잡고 있고 날씨가 좋으면 후지산 정상도 가까이서 잘 보인다. 원래 나스카와 같은 오벌 서킷으로 건설되었고 건설 주체도 일본나스카협회였다. 지금은 후지스피드웨이주식회사(富士スピードウェイ株式会社, Fuji International Speedway Co.,Ltd)가 운영하고 있고 이 회사는 토요타에 속해 있다. 즉 토요타가 서킷의 주인인 셈. 스즈카서킷을 라이벌 혼다가 가지고 있는 것과 비슷하다. 그래서 경기장에 가 보면 토요타 관련 시설이나 광고판도 많이 보이고, 서킷 운영에 쓰이는 차는 토요타에서 안 나오는 종류를 빼고는 모조리 토요타.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관리기 굉장히 잘 되어 있다. 여러 차례 리모델링을 거치기는 했지만 그럼에도 1960년대에 생긴 오래된 서킷인데도 낡았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고 시설 안에 거미줄도 거의 안 보일 정도로 철저하게 관리가 되는 편이다.

후지스피드웨이 피트.

FIA 공인 최고 등급인 그레이드 1 서킷으로, F1 도 개최할 수 있으며 실제 포뮬러 1 개최 경력도 여러 차례 있다. 지금은 일본 그랑프리가 열리는 곳이 스즈카 서킷이지만 처음으로 일본 그랑프리를 개최한 곳은 후지스피드웨이다. 1976년과 77년에 일본 그랑프리가 개최되었으며, 영화 <러시>에 나오는 제임스 헌트니키 라우더의 빗속 마지막 대결이 벌어진 무대가 바로 이 곳. 하지만 그 이후로는 캘린더에서 사라졌고, 10년이 지나서야 스즈카 서킷에서 다시 일본 그랑프리가 개최된다.

가장 최근에는 스즈카서킷에서 개최하던 일본 그랑프리를 뺏아왔지만 두 번 하고 포기. 일단 후지산 기슭에 있다 보니 날씨가 변덕스럽고 안개가 자주 끼는 게 문제다. 첫 해에는 심한 안개로 헬리콥터가 뜨지 못해서 토요일 일정이 취소되기도 했다.[1] 편의시설도 부족해서 별 것도 없는 도시락을 1만 엔이나 받아먹을 만큼 바가지 요금도 극성을 부렸다고. 배후 시설도 별로라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도시는 고텐바시지만 규모도 작고 숙소도 별로 없다. 그나마 가장 대도시라고 볼 수 있는 시즈오카시도 차로 한 시간 반 정도는 가야 한다. 무리하면 도쿄요코하마로 가는 방법도 있지만 차로 두 시간 넘게 걸리는지라... 지금 일본 그랑프리가 개최되고 있는 스즈카 서킷나고야에서 한 시간 가량 떨어져 있긴 하지만 그나마 이쪽이 조금이라도 가깝긴 하다.

각주[편집]

  1. F1을 비롯한 주요 국제 모터스포츠 경기는 부상자가 생겼을 때 바로 헬리콥터로 인근 병원에 실어 나를 수 있는 태세가 되어 있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경기를 못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