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시

내위키
(요코하마에서 넘어옴)

よこはまし(横浜市)。

일본 카나가와현의 현청 소재지이자 정령지정도시. 일본에서 도쿄에 이은 2위 도시로 흔히 오사카시를 꼽지만 인구 수로 보면 요코하마시가 373만 명, 오사카시가 271만 명으로 요코하마시가 100만 명 이상 많아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만 요코하마시는 보통은 일본 수도권으로 묶어서 생각하므로 존재감으로는 오사카시가 명실상부한 일본 제2의 도시다. 그래도 요코하마시도 높은 인지도를 가진 도시이며, 일본인이라면 이 도시가 속해 있는 카나가와현은 몰라도 요코하마시는 안다.

도쿄 바로 옆에 있는 항구도시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서울과 인천의 관계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으며, 실제로 인천광역시와 요코하마시는 공식으로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옛부터 일본의 주요한 교역창구였고 외국 문물을 빨리 받아들이는 창구이기도 했다. 특히 중국인들이 많이 살았기 때문에 일본에서 가장 큰 차이나타운도 요코하마시에 자리 잡고 있다. 관광객들은 꼭 들러볼만한 곳으로 일본 최대 차이나타운답게 화려한 중국식 건축물들이 포진하고 있으며, 물론 중국음식점과 중화요리점이 밀집해 있다. 간토지방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중화요리탄멘도 이곳이 원조라는 게 정설이다. 삼국지 관우의 사당인 관제묘도 자리 잡고 있다.

2차대전 패전 이후에 미군들이 진을 친 곳도 요코하마로, 호텔뉴그랜드에 묵고 있던 미군들이 스파게티를 케첩에 대충 비벼 먹는 것을 본 호텔의 주방장이 그래도 좀 음식 같은 걸 먹으라고 만든 게 일본식 파스타의 대표라 할 수 있는 나폴리탄 스파게티다.

1968년 이시다 아유미가 발표한 일본 엔카 '블루라이트 요코하마'는 이름처럼 요코하마를 소재로 하고 있으며 일본에서 큰 히트를 기록해서 이시다 아유미를 돈방석에 앉힌 것은 물론이고 요코하마 사람들은 지금까지도 테마송처럼 여길 정도다. 우리나라도 가라오케 등을 통해서 꽤 알려져 있다. 중년이나 노년층 중에는 '블루라이트 요코하마~' 가락 정도는 알고 있는 사람들이 꽤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