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맥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3번째 줄: 13번째 줄:
 
==라인업==
 
==라인업==
  
* 타이거 오리지널(Tiger Original) : 가장 메인이라 할 수 있는 [[맥주]]로 아무 설명 없이 타이거맥주라고 하면 이걸 뜻한다. [[페일 라거]] 스타일로 [[필스너]] 맥주를 표방하고 있으며, 원료는 [[맥아]]와 [[홉]], 그리고 당분 보충을 위한 [[콘시럽]]이 들어간다. 맛은 [[맥아]] 맛이 상당히 나는 편이고 깔끔한 스타일이지만 [[유럽]] [[맥주]]에 비해서는 맛이 진하지는 않다. 그래도 [[동남아시아]] 쪽 맥주 중에서는 가장 괜찮은 편이다.
+
* 타이거 오리지널(Tiger Original) : 가장 메인이라 할 수 있는 [[맥주]]로 아무 설명 없이 타이거맥주라고 하면 이걸 뜻한다. [[페일 라거]] 스타일로 [[필스너]] 맥주를 표방하고 있으며, 원료는 [[맥아]]와 [[홉]], 그리고 당분 보충을 위한 [[콘시럽]]이 들어간다. 맛은 [[맥아]] 맛이 상당히 나는 편이고 깔끔한 스타일이지만 [[유럽]] [[맥주]]에 비해서는 맛이 진하지는 않다. 그래도 [[동남아시아]] 쪽 [[맥주]] 중에서는 가장 괜찮은 편이다.
 
* 타이거 크리스탈(Tiger Crystal) : 좀더 가벼운 스타일의 [[맥주]]로 [[맥아]]와 함께 잡곡을 사용한다.
 
* 타이거 크리스탈(Tiger Crystal) : 좀더 가벼운 스타일의 [[맥주]]로 [[맥아]]와 함께 잡곡을 사용한다.
 
* 타이거 화이트(Tiger White) : [[밀맥주]]  
 
* 타이거 화이트(Tiger White) : [[밀맥주]]  
 
* 타이거 블랙(Tiger Black) : [[흑맥주]]라고 부르기는 하는데 [[앰버 라거]]로 분류한다. [[흑맥주]]는 보통 로스팅한 [[맥아]]를 사용하지만 이 녀석은 볶은 [[맥아]]는 물론 흑미를 써서 색깔을 내는 게 독특한 점.
 
* 타이거 블랙(Tiger Black) : [[흑맥주]]라고 부르기는 하는데 [[앰버 라거]]로 분류한다. [[흑맥주]]는 보통 로스팅한 [[맥아]]를 사용하지만 이 녀석은 볶은 [[맥아]]는 물론 흑미를 써서 색깔을 내는 게 독특한 점.
* 타이거 래들러(Tiger Radler) : 과일[[쥬스]]와 향을 첨가한 것으로 도수가 2% 정도로 낮다. [[레몬]]과 [[그레이프프루트]] 두 가지가 있다.
+
* 타이거 [[라들러]](Tiger Radler) : 과일[[쥬스]]와 향을 첨가한 [[라들러]]로 도수가 2% 정도로 낮다. [[레몬]]과 [[그레이프프루트]] 두 가지가 있다. 우리나라에도 타이거 오리지널과 함께 [[라들러]]도 수입 판매하고 있다.
  
 
{{각주}}
 
{{각주}}
  
 
[[Category:맥주]]
 
[[Category:맥주]]

2020년 2월 13일 (목) 14:29 기준 최신판

Tiger Beer.

싱가포르의 맥주이자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맥주. 싱가포르에는 이것 말고도 앵커 비어(Anchor Beer) 같은 것도 있지만 타이거맥주의 인지도가 압도적으로 높으며 맛 역시도 이쪽이 한 수 위다.

1932년 당시 말레이시아의 일부였던 싱가포르 주의 말레이안 브루어리 유한회사(Malayan Brewery Limited)에서 첫 출시했으며 이후 싱가포르말레이시아에서 떨어져 나가면서 싱가포르 회사로 맥주를 생산해 오고 있다.[1]

지금의 회사 이름은 아시아 퍼시픽 브루어리(Asia Pacific Brewery). 여기서는 타이거맥주 말고도 하이네켄과 같은 다른 맥주들도 OEM으로 생산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쪽에서 팔리는 하이네켄은 여기서 만든 것일 확률이 높다. 공장 견학 프로그램도 있으니 맥주를 좋아하고 싱가포르에 갈 기회가 있다면 방문해 보자. 단 유료 프로그램이다.

BeerAdvocate이나 RateBeer 같은 사이트의 평가는 그리 좋지 못한 편이다. 그냥저냥한 맥주라는 평가. 하지만 깔끔한 라거 스타일이고 잡스러운 느낌도 없어서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 아시아권 맥주로서는 상위권으로 충분히 쳐줄 수 있는 품질이다.

싱가포르항공 기내에서 제공하는 맥주는 타이거와 하이네켄이 기본이다. 싱가포르 창이공항싱가포르항공 라운지에서는 생맥주로도 제공한다. 직접 따라 마셔야 하지만 관리 상태가 좋기 때문에 맛있는 생맥주를 즐길 수 있다. 탭을 뒤로 당기면 크림 거품을 내는 기능도 제공하므로 싱가포르항공 라운지에 들어갈 기회가 있다면 솜씨껏 따라서 즐겨 보자.

1 라인업[편집]

  • 타이거 오리지널(Tiger Original) : 가장 메인이라 할 수 있는 맥주로 아무 설명 없이 타이거맥주라고 하면 이걸 뜻한다. 페일 라거 스타일로 필스너 맥주를 표방하고 있으며, 원료는 맥아, 그리고 당분 보충을 위한 콘시럽이 들어간다. 맛은 맥아 맛이 상당히 나는 편이고 깔끔한 스타일이지만 유럽 맥주에 비해서는 맛이 진하지는 않다. 그래도 동남아시아맥주 중에서는 가장 괜찮은 편이다.
  • 타이거 크리스탈(Tiger Crystal) : 좀더 가벼운 스타일의 맥주맥아와 함께 잡곡을 사용한다.
  • 타이거 화이트(Tiger White) : 밀맥주
  • 타이거 블랙(Tiger Black) : 흑맥주라고 부르기는 하는데 앰버 라거로 분류한다. 흑맥주는 보통 로스팅한 맥아를 사용하지만 이 녀석은 볶은 맥아는 물론 흑미를 써서 색깔을 내는 게 독특한 점.
  • 타이거 라들러(Tiger Radler) : 과일쥬스와 향을 첨가한 라들러로 도수가 2% 정도로 낮다. 레몬그레이프프루트 두 가지가 있다. 우리나라에도 타이거 오리지널과 함께 라들러도 수입 판매하고 있다.

2 각주[편집]

  1. 말레이시아싱가포르 분리 이후로 지금까지도 자국 생산 맥주 브랜드가 없다. 이슬람이 국교다 보니 을 팔고 마시는 것은 허용해도 생산은 안 하고 있다. 그렇다면 옆 동네에서 만드는 타이거맥주가 가장 인기가 좋을 것 같은데 실제로는 칼스버그가 가장 많이 팔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