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장"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하나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쌈]]을 싸먹을 때 주로 쓰는 한국식 소스로 말 그대로 장류의 일종이다. [[된장]]을 기본으로 약간의 [[고추장]], [[마늘]], [[참기름]]을 넣고 잘 섞는 게 기본이다. 더 맛을 내자면 다진 [[풋고추]], 다진 [[양파]]와 같은 것이 들어가기도 하고 다진 [[땅콩]]이나 해바라기씨를 넣어서 씹는 맛과 고소한 맛을 강화한 음식점도 있다.
[[쌈]]을 싸먹을 때 주로 쓰는 한국식 소스로 말 그대로 장류의 일종이다. [[된장]]을 기본으로 약간의 [[고추장]], [[마늘]], [[참기름]]을 넣고 잘 섞는 게 기본이다. 더 맛을 내자면 다진 [[풋고추]], 다진 [[양파]]와 같은 것이 들어가기도 하고 다진 [[땅콩]]이나 해바라기씨를 넣어서 씹는 맛과 고소한 맛을 강화한 음식점도 있다.


인터넷에 떠도는 갖가지 레시피를 보면 이런 것들이 들어간다. 나름대로의 레시피를 만들어 보자. <del>그러다가 맛없어서 버리는 건 책임 못진다.</del> [[소주]], [[매실청]], [[설탕]], [[사이다]], [[식초]], 다진 [[파]]... 이런 저런 레시피를 종합해 보면 [[된장]]의 구수한 맛에 [[고추장]]의 맵고 달콤한 맛을 더했다고 보면 된다. 어떤 레시피는 아예 [[고추장]]을 안 쓰거나 고추씨를 대신 쓰기도 한다.  
인터넷에 떠도는 갖가지 레시피를 보면 이런 것들이 들어간다. 나름대로의 레시피를 만들어 보자. <del>그러다가 맛없어서 버리는 건 책임 못진다.</del> [[소주]], [[매실청]], [[설탕]], [[사이다]], [[식초]], 다진 [[파]]... 이런 저런 레시피를 종합해 보면 [[된장]]의 구수한 맛에 [[고추장]]의 맵고 달콤한 맛을 더했다고 보면 된다. 어떤 레시피는 아예 [[고추장]]을 안 쓰거나 고추씨를 대신 쓰기도 한다.


[[쌈]]을 쌀 때는 쌈채소 한 장에 밥 한 술, [[고기]]나 [[회]] 한 점과 쌈장이 기본이다. [[쌈]]을 안 싸고 그냥 고기나 [[회]]를 쌈장에 찍어먹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 [[전어]]회와 같이 기름이 많은 몇몇 생선은 [[막장]]이나 쌈장이 [[간장]]보다 낫다는 게 중론. 물론 [[회]] 본연의 맛을 즐기기 위한다는 이유로 [[간장]]조차도 살짝만 찍어먹는 사람들에게는 질겁을 할 일이다. 어지간한 쌈에는 다 어울리지만 삶은 [[양배추]]나 [[호박잎]]에는 [[고추장]]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많고, 쌈장보다는 그냥 [[된장]]이 더 좋다는 사람들도 있어서 취향은 제각각이다.
[[쌈]]을 쌀 때는 쌈채소 한 장에 밥 한 술, [[고기]]나 [[회]] 한 점과 쌈장이 기본이다. [[쌈]]을 안 싸고 그냥 고기나 [[회]]를 쌈장에 찍어먹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 [[전어]]회와 같이 기름이 많은 몇몇 생선은 [[막장]]이나 쌈장이 [[간장]]보다 낫다는 게 중론. 물론 [[회]] 본연의 맛을 즐기기 위한다는 이유로 [[간장]]조차도 살짝만 찍어먹는 사람들에게는 질겁을 할 일이다. 어지간한 쌈에는 다 어울리지만 삶은 [[양배추]]나 [[호박잎]]에는 [[고추장]]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많고, 쌈장보다는 그냥 [[된장]]이 더 좋다는 사람들도 있어서 취향은 제각각이다.


[[된장]] 대신 쌈장으로 [[찌개]]를 끓여서 좀더 칼칼한 맛을 내거나, [[라면]]에 스프 덜 넣고 쌈장을 넣어서 끓이는 식으로 쌈장을 응용한 요리도 몇 가지 있다. 특히 삼정을 넣어서 끓인 쌈장라면은 꽤 오래전부터 인기가 있던 레서피로, 삼양라면에서 2017년에 아예 제품화 시키기까지 했다.
쌈밥집에게는 쌈채소와 [[고기]]도 중요하지만 쌈장이 얼마나 맛있느냐도 중요한 요소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견과류]]를 넣어서 고소하고 씹는 맛을 더한다든가, 우렁을 넣는다든가, [[청국장]]을 사용한다든가, [[육수]]나 조미액을 추가해서 감칠맛을 더 살린다든가 하는 식으로 쌈밥집마다 나름 비법을 개발하고 이를 내세우기도 한다. 실제로는 [[강된장]]인데 쌈장이라는 이름으로 파는 가게도 있다.
 
[[된장]] 대신 쌈장으로 [[찌개]]를 끓여서 좀더 칼칼한 맛을 내거나, [[라면]]에 스프 덜 넣고 쌈장을 넣어서 끓이는 식으로 쌈장을 응용한 요리도 몇 가지 있다. 특히 쌈장을 넣어서 끓인 쌈장라면은 꽤 오래전부터 인기가 있던 레시피로, 삼양라면에서 2017년에 아예 제품화 시키기까지 했다.


아예 쌈장이 제품으로도 나온다. [[슈퍼마켓]]에 가면 얼마든지 살 수 있다. 회사마다 제품마다 배합 비율이나 추가로 들어가는 재료는 다르다. 쌈장이 단일한 형태의 장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이것저것 섞어서 만드는 것이므로 당연한 얘기.
아예 쌈장이 제품으로도 나온다. [[슈퍼마켓]]에 가면 얼마든지 살 수 있다. 회사마다 제품마다 배합 비율이나 추가로 들어가는 재료는 다르다. 쌈장이 단일한 형태의 장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이것저것 섞어서 만드는 것이므로 당연한 얘기.


[[Category:한국음식]]
[[Category:한국음식]]

2021년 6월 8일 (화) 08:15 기준 최신판

을 싸먹을 때 주로 쓰는 한국식 소스로 말 그대로 장류의 일종이다. 된장을 기본으로 약간의 고추장, 마늘, 참기름을 넣고 잘 섞는 게 기본이다. 더 맛을 내자면 다진 풋고추, 다진 양파와 같은 것이 들어가기도 하고 다진 땅콩이나 해바라기씨를 넣어서 씹는 맛과 고소한 맛을 강화한 음식점도 있다.

인터넷에 떠도는 갖가지 레시피를 보면 이런 것들이 들어간다. 나름대로의 레시피를 만들어 보자. 그러다가 맛없어서 버리는 건 책임 못진다. 소주, 매실청, 설탕, 사이다, 식초, 다진 ... 이런 저런 레시피를 종합해 보면 된장의 구수한 맛에 고추장의 맵고 달콤한 맛을 더했다고 보면 된다. 어떤 레시피는 아예 고추장을 안 쓰거나 고추씨를 대신 쓰기도 한다.

을 쌀 때는 쌈채소 한 장에 밥 한 술, 고기 한 점과 쌈장이 기본이다. 을 안 싸고 그냥 고기나 를 쌈장에 찍어먹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 전어회와 같이 기름이 많은 몇몇 생선은 막장이나 쌈장이 간장보다 낫다는 게 중론. 물론 본연의 맛을 즐기기 위한다는 이유로 간장조차도 살짝만 찍어먹는 사람들에게는 질겁을 할 일이다. 어지간한 쌈에는 다 어울리지만 삶은 양배추호박잎에는 고추장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많고, 쌈장보다는 그냥 된장이 더 좋다는 사람들도 있어서 취향은 제각각이다.

쌈밥집에게는 쌈채소와 고기도 중요하지만 쌈장이 얼마나 맛있느냐도 중요한 요소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견과류를 넣어서 고소하고 씹는 맛을 더한다든가, 우렁을 넣는다든가, 청국장을 사용한다든가, 육수나 조미액을 추가해서 감칠맛을 더 살린다든가 하는 식으로 쌈밥집마다 나름 비법을 개발하고 이를 내세우기도 한다. 실제로는 강된장인데 쌈장이라는 이름으로 파는 가게도 있다.

된장 대신 쌈장으로 찌개를 끓여서 좀더 칼칼한 맛을 내거나, 라면에 스프 덜 넣고 쌈장을 넣어서 끓이는 식으로 쌈장을 응용한 요리도 몇 가지 있다. 특히 쌈장을 넣어서 끓인 쌈장라면은 꽤 오래전부터 인기가 있던 레시피로, 삼양라면에서 2017년에 아예 제품화 시키기까지 했다.

아예 쌈장이 제품으로도 나온다. 슈퍼마켓에 가면 얼마든지 살 수 있다. 회사마다 제품마다 배합 비율이나 추가로 들어가는 재료는 다르다. 쌈장이 단일한 형태의 장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이것저것 섞어서 만드는 것이므로 당연한 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