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9번째 줄: 9번째 줄:
 
우리나라도 점심에 반주를 즐기는 모습은 자주 볼 수 있지만 서양도 낮술은 굉장히 낯익은 풍경이다. 점심시간에 [[펍]]에 가 보면 술 마시는 사람들 많다. 물론 [[펍]]이라는 곳이 단지 [[술집]]이 아니라 식사도 해결하는 곳이기 때문이지만 [[맥주]]나 [[와인]] 한 잔 걸쳐가면서 [[점심]] 먹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다. 반주 개념은 서양이 더 강할 지도. 여기는 국물 문화가 없으니 국물을 대신하는 게 [[와인]]이나 [[맥주]]인 셈이다. <del>걔들은 [[증류주]]인 [[소주]]를 반주라고 마시는 한국 사람들이 이해될 리 없다. [[위스키]]가 반주라고?</del> 오히려 서양권에는 밤에 떡이 되도록 퍼마시기보다는 점심이나 저녁 때 식사와 함께 기분 좋게 걸치는 정도의 음주 문화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ref>물론 코가 삐뚤어지게 처마시는 놈들도 많지만 예를 들어 2차, 3차를 가는 게 보통인 우리나라의 음주 문화와는 좀 다르다.</ref>
 
우리나라도 점심에 반주를 즐기는 모습은 자주 볼 수 있지만 서양도 낮술은 굉장히 낯익은 풍경이다. 점심시간에 [[펍]]에 가 보면 술 마시는 사람들 많다. 물론 [[펍]]이라는 곳이 단지 [[술집]]이 아니라 식사도 해결하는 곳이기 때문이지만 [[맥주]]나 [[와인]] 한 잔 걸쳐가면서 [[점심]] 먹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다. 반주 개념은 서양이 더 강할 지도. 여기는 국물 문화가 없으니 국물을 대신하는 게 [[와인]]이나 [[맥주]]인 셈이다. <del>걔들은 [[증류주]]인 [[소주]]를 반주라고 마시는 한국 사람들이 이해될 리 없다. [[위스키]]가 반주라고?</del> 오히려 서양권에는 밤에 떡이 되도록 퍼마시기보다는 점심이나 저녁 때 식사와 함께 기분 좋게 걸치는 정도의 음주 문화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ref>물론 코가 삐뚤어지게 처마시는 놈들도 많지만 예를 들어 2차, 3차를 가는 게 보통인 우리나라의 음주 문화와는 좀 다르다.</ref>
  
[[맥주]] 천국 [[독일]]은 심지어 아침부터 마신다! [[뮌헨]] 사람들은 주말이면 [[소시지]][[맥주]]로 아침식사를 한다고. 일본도 특히 [[오사카]] 쪽에 가보면 아침부터 문 여는 [[선술집]]에 오전부터 사람들이 드글드글한 모습을 볼 수 있다.<ref>우리나라의 아침 [[해장술]]과는 다르다. 우리나라의 [[해장술]]은 [[해장국]] 같이 식사가 될만한 것과 함께 마시지만 [[일본]] [[선술집]]의 모습은 아주 간단한 [[안주]] 정도 놓고 술을 마시는 것이라서 정말 여기는 낮술, 아니 아침술이라고 할 수 있다.</ref>
+
[[맥주]] 천국 [[독일]]은 심지어 아침부터 마신다! [[뮌헨]]을 중심으로 한 바이에른 주 사람들은 주말이면 [[소시지]]의 일종인 바이스부르스트에 [[맥주]]로 아침식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잘 어울리는 [[맥주]]는 바이에른 스타일 [[밀맥주]]인 [[바이스비어]]. 일본도 특히 [[오사카]] 쪽에 가보면 아침부터 문 여는 [[선술집]]에 오전부터 사람들이 드글드글한 모습을 볼 수 있다.<ref>우리나라의 아침 [[해장술]]과는 다르다. 우리나라의 [[해장술]]은 [[해장국]] 같이 식사가 될만한 것과 함께 마시지만 [[일본]] [[선술집]]의 모습은 아주 간단한 [[안주]] 정도 놓고 술을 마시는 것이라서 정말 여기는 낮술, 아니 아침술이라고 할 수 있다.</ref>
  
뭐니뭐니해도 낮술의 천국은 국제선 비행기. <del>물론 [[저가항공사]]는 제외.</del> 보통은 주류가 공짜로 제공되는 데다가 기내에서 딱히 할 일도 없으니 시간 가리지 않고 술 마시기에는 딱 좋은 공간이다. 특히나 동서 방향 장거리라면 시간대가 계속 바뀌므로 뭐가 낮이고 뭐가 밤인지 감각이 사라져버린다. 아침 비행기를 타고 [[기내식]]과 함께 [[맥주]]나 [[와인]]을 곁들이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del>그리고 항공권도 존나 비싼데 본전 뽑아야 할 거 아냐.</del> 한 술 더 떠서 라운지 들어갈 수 있는 사람들이라면 이미 비행기 타기 전부터 낮술이 시작된다. 아침 라운지에서 술마시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지만 보기 어렵지도 않다.
+
뭐니뭐니해도 낮술의 천국은 국제선 비행기. 보통은 주류가 공짜로 제공되는 데다가 기내에서 딱히 할 일도 없으니 시간 가리지 않고 술 마시기에는 딱 좋은 공간이다. 특히나 동서 방향 장거리라면 시간대가 계속 바뀌므로 뭐가 낮이고 뭐가 밤인지 감각이 사라져버린다. 아침 비행기를 타고 [[기내식]]과 함께 [[맥주]]나 [[와인]]을 곁들이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한 술 더 떠서 라운지 들어갈 수 있는 사람들이라면 이미 비행기 타기 전부터 낮술이 시작된다. 아침 라운지에서 술마시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지만 보기 어렵지도 않다.
  
'낮술에 취하면 애비에미도 몰라본다.'는 말이 있다. <del>이 말 만든 사람도 분명 낮술에 취했을 것이다. 부모 보고 애비 에미라니.</del> 낮보다는 밤에 신진대사가 왕성해서 낮술이 더 빨리 취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속도는 신진대사 속도와는 관계 없다고 한다. 곁들여 먹는 음식, 그리고 몸 속 수분의 양이다. 깡술만 마실수록 빨리 취하고, 몸속에 수분이 적으면 [[알코올]] 흡수가 빨라지니 낮이나 밤이나 술 마실 때에는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다만 밤에 술을 마시면 보통은 자기 때문에 그 사이에 어느 정도 [[알코올]]이 분해되는데, 낮에 술을 마시면 보통은 깨어 있어야 하므로 [[알코올]]이 분해되고 술이 점점 깨어나는 동안의 드러운 기분을 감내해야 한다. 다만, 낮술이 좀 더 빨리 깰 가능성은 있는데, 모든 [[알코올]]이 [[간]]에서 분해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일부는 [[허파]]를 통해서 날숨으로 나가기도 한다. 아무래도 잘 때보다는 깨어 있을 때가 말을 하거나 활동을 하면서 호흡량이 더 많아지므로 [[허파]]를 통해서 나가는 [[알코올]]의 양도 더 많을 것은 분명하다. 또한 잘 때보다는 깨어있을 때 몸속 대사가 더 활발한 것도 이유로 볼 수 있다.
+
'낮술에 취하면 애비에미도 몰라본다.'는 말이 있다. <del>이 말 만든 사람도 분명 낮술에 취했을 것이다. 부모 보고 애비에미라니.</del> 낮보다는 밤에 신진대사가 왕성해서 낮술이 더 빨리 취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속도는 신진대사 속도와는 관계 없다고 한다. 곁들여 먹는 음식, 그리고 몸 속 수분의 양이다. 깡술만 마실수록 빨리 취하고, 몸속에 수분이 적으면 [[알코올]] 흡수가 빨라지니 낮이나 밤이나 술 마실 때에는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다만 밤에 술을 마시면 보통은 자기 때문에 그 사이에 어느 정도 [[알코올]]이 분해되는데, 낮에 술을 마시면 보통은 깨어 있어야 하므로 [[알코올]]이 분해되고 술이 점점 깨어나는 동안의 드러운 기분을 감내해야 한다. 다만, 낮술이 좀 더 빨리 깰 가능성은 있는데, 모든 [[알코올]]이 [[간]]에서 분해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일부는 [[허파]]를 통해서 날숨으로 나가기도 한다. 아무래도 잘 때보다는 깨어 있을 때가 말을 하거나 활동을 하면서 호흡량이 더 많아지므로 [[허파]]를 통해서 나가는 [[알코올]]의 양도 더 많을 것은 분명하다. 또한 잘 때보다는 깨어있을 때 몸속 대사가 더 활발한 것도 이유로 볼 수 있다.
  
직업의 특수성 때문에 낮술... 이라기보는 아침술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새벽까지 영업하는 가게가 많은 유흥가 일대에는 아침 나절에 술 마시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주로 가게에서 새벽까지 일한 종업원들.
+
직업의 특수성 때문에 낮술... 이라기보는 아침술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새벽까지 영업하는 가게가 많은 유흥가 일대에는 아침 나절에 술 마시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주로 가게에서 새벽까지 일한 종업원들로, 이들에게는 퇴근길 한잔인 셈이다.
  
 
{{각주}}
 
{{각주}}
  
 
[[Category:술]]
 
[[Category:술]]

2020년 3월 26일 (목) 06:47 기준 최신판

말 그대로 낮에 술 마시는 것.

술이란 하루 일과를 마치고 밤에 마시는 것이라는 게 보통의 생각이다 보니 낮술이라는 말을 따로 쓴다.

그런데, 알고 보면 인류 역사를 죽 펼쳐놓고 볼 때 낮술 문화가 밤문화보다는 훨씬 오래 됐다. 옛날에는 밤에 지금처럼 휘황찬란하게 전등을 켤 수도 없었고 기껏해야 안에서는 호롱불, 바깥에서는 모닥불 피우는 정도였을 텐데 그게 전등과 비교하면 엄청 침침한데다 그나마 서민들한테는 불 켜느라 쓰는 기름조차도 사치다. 해 떨어지면 빨리 자는 게 상책. 그런 시대에 술을 밤에 마시는 사람이 오히려 적었을 것이다. 밤에 술 마실 수 있는 사람들은 존나 부르주아. 많은 사람들이 농업에 종사했고 들일 하다가 밥과 함께 막걸리 한 사발 들이키는 게 삶의 낙이었을 것이다. 우리나라만이 아니라 전등이 생기기 전에는 서민들은 대체로 그랬을 것이다.

고된 일을 하는 사람들, 특히 막노동을 하는 사람들이 낮에 은근히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술의 힘을 빌려서 살짝 취한 상태가 되면 기분도 좋아지고, 힘들고 짜증나는 기분이나 몸 상태도 좀 잊을 수 있기 때문인데, 사실 고된 일은 그만큼 육체적인 힘도 많이 필요하고 위험성도 있기 때문에 좋을 리가 없다. 그래도 '정서'라는 관점에서 보면 막기는 힘들 듯.

우리나라도 점심에 반주를 즐기는 모습은 자주 볼 수 있지만 서양도 낮술은 굉장히 낯익은 풍경이다. 점심시간에 에 가 보면 술 마시는 사람들 많다. 물론 이라는 곳이 단지 술집이 아니라 식사도 해결하는 곳이기 때문이지만 맥주와인 한 잔 걸쳐가면서 점심 먹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다. 반주 개념은 서양이 더 강할 지도. 여기는 국물 문화가 없으니 국물을 대신하는 게 와인이나 맥주인 셈이다. 걔들은 증류주소주를 반주라고 마시는 한국 사람들이 이해될 리 없다. 위스키가 반주라고? 오히려 서양권에는 밤에 떡이 되도록 퍼마시기보다는 점심이나 저녁 때 식사와 함께 기분 좋게 걸치는 정도의 음주 문화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1]

맥주 천국 독일은 심지어 아침부터 마신다! 뮌헨을 중심으로 한 바이에른 주 사람들은 주말이면 소시지의 일종인 바이스부르스트에 맥주로 아침식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잘 어울리는 맥주는 바이에른 스타일 밀맥주바이스비어. 일본도 특히 오사카 쪽에 가보면 아침부터 문 여는 선술집에 오전부터 사람들이 드글드글한 모습을 볼 수 있다.[2]

뭐니뭐니해도 낮술의 천국은 국제선 비행기. 보통은 주류가 공짜로 제공되는 데다가 기내에서 딱히 할 일도 없으니 시간 가리지 않고 술 마시기에는 딱 좋은 공간이다. 특히나 동서 방향 장거리라면 시간대가 계속 바뀌므로 뭐가 낮이고 뭐가 밤인지 감각이 사라져버린다. 아침 비행기를 타고 기내식과 함께 맥주와인을 곁들이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한 술 더 떠서 라운지 들어갈 수 있는 사람들이라면 이미 비행기 타기 전부터 낮술이 시작된다. 아침 라운지에서 술마시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지만 보기 어렵지도 않다.

'낮술에 취하면 애비에미도 몰라본다.'는 말이 있다. 이 말 만든 사람도 분명 낮술에 취했을 것이다. 부모 보고 애비에미라니. 낮보다는 밤에 신진대사가 왕성해서 낮술이 더 빨리 취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속도는 신진대사 속도와는 관계 없다고 한다. 곁들여 먹는 음식, 그리고 몸 속 수분의 양이다. 깡술만 마실수록 빨리 취하고, 몸속에 수분이 적으면 알코올 흡수가 빨라지니 낮이나 밤이나 술 마실 때에는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다만 밤에 술을 마시면 보통은 자기 때문에 그 사이에 어느 정도 알코올이 분해되는데, 낮에 술을 마시면 보통은 깨어 있어야 하므로 알코올이 분해되고 술이 점점 깨어나는 동안의 드러운 기분을 감내해야 한다. 다만, 낮술이 좀 더 빨리 깰 가능성은 있는데, 모든 알코올에서 분해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일부는 허파를 통해서 날숨으로 나가기도 한다. 아무래도 잘 때보다는 깨어 있을 때가 말을 하거나 활동을 하면서 호흡량이 더 많아지므로 허파를 통해서 나가는 알코올의 양도 더 많을 것은 분명하다. 또한 잘 때보다는 깨어있을 때 몸속 대사가 더 활발한 것도 이유로 볼 수 있다.

직업의 특수성 때문에 낮술... 이라기보는 아침술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새벽까지 영업하는 가게가 많은 유흥가 일대에는 아침 나절에 술 마시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주로 가게에서 새벽까지 일한 종업원들로, 이들에게는 퇴근길 한잔인 셈이다.

각주[편집]

  1. 물론 코가 삐뚤어지게 처마시는 놈들도 많지만 예를 들어 2차, 3차를 가는 게 보통인 우리나라의 음주 문화와는 좀 다르다.
  2. 우리나라의 아침 해장술과는 다르다. 우리나라의 해장술해장국 같이 식사가 될만한 것과 함께 마시지만 일본 선술집의 모습은 아주 간단한 안주 정도 놓고 술을 마시는 것이라서 정말 여기는 낮술, 아니 아침술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