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커기

내위키

Chequered flag.

흰 사각형과 검은 사각형을 번갈아가면서 바둑판처럼 그려 놓은 깃발. 모터레이스에서 경기 종료를 알리는 뜻으로 내보인다. 선수가 경기를 완주했을 때에도 '체커기를 받았다'는 말을 많이 쓴다. 일부 경기는 완주를 못하고 리타이어를 하거나 피트에 들어왔더라도 전체 레이스 거리의 일정 비율 이상을 달렸다면 완주로 간주하지만[1] 체커기를 받아야 완주로 간주하는 경기도 있다. FIA 국제스포츠규칙에 따르면 순위에 들어가기 위한 요건은 레이스 시간이 4시간 이하인 경우에는 90%, 4시간 이상이라면 75%를 기준으로 한다.

규정된 레이스 거리 또는 랩 수를 모두 채우고 처음으로 결승선에 들어오는, 즉 우승자가 결승선에 들어오기 좀 전부터 체커기를 높이 치켜들고 있다.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부터 흔들어준다. 메인 포스트에서 흔드는 게 보통이지만 옛날에는 트랙의 길가에서 체커기를 흔들기도 했고, 그러다가 차에 받히면 인생의 체커기를 받는다 바이크 경기에서는 지금도 트랙에서 체커기를 흔드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요즈음은 경기 시작은 보통 신호등을 쓰지만 경기 종료는 여전히 체커기를 쓰는 전통이 유지되고 있다. 유명한 경기에서는 종종 유명인사나 그 경기 또는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경력이 있는 은퇴한 선수들이 체커기를 흔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2012년 F1 코리아 그랑프리에서는 강남스타일로 한참 대박을 날린 싸이가 체커기를 흔들었다.

레이스에서는 선두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차량부터, 예선이나 연습주행에는 종료 시각이 되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차량에게 내보이며 트랙에 있는 모든 차량이 적어도 한번씩은 볼 수 있게 내보여야 한다. 일단 선두에게 체커기가 나가고 나면 모든 차량이 레이스 종료다. 결승 랩 수를 모두 채우지 못한 차량도 마찬가지. 예를 들어 50랩을 돌아야 하는 레이스에서 선두가 체커기를 받은 다음 두 랩이 뒤쳐저서 48랩밖에 못 채운 차량에게도 체커기가 나오며 그 차량도 그 상태로 경기가 끌난다. 공식 기록에는 + 2 Laps로 표시된다.

체커기를 받은 차량은 트랙을 한 바퀴 돌고 피트로 들어와야 한다. 체커기를 받고 나서도 이런 느낌 처음이야, 한 번 더 경험해 보고 싶어, 하는 마음으로 또다시 결승선을 통과하면 규정 위반에 해당된다.

체커기가 경기 종료 신호로 쓰인 기원은 여러 설이 있지만 사진 기록으로 존재하는 최초의 경기는 1906년 미국 뉴욕 주 롱아일랜드에서 열린 반더빌트컵 레이스.

모터스포츠는 몰라도 체커기는 아는 사람이 많아서 어떤 일의 종료를 알리는 기호로도 많이 쓰인다. 예를 들어 프로그램 설치 완료를 뜻하는 아이콘으로 자주 쓰인다.

각주[편집]

  1. 예를 들어 포뮬러 1은 전체 레이스 거리의 90%를 넘기고 리타이어하면 완주로 간주한다. 완주를 한 드라이버는 순위 계산에 들어가지만 그렇지 못한 드라이버는 아예 순위에 들어가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