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일 에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5번째 줄: 5번째 줄:
글자 그대로 풀면 '창백한 색깔의 [[에일]]'이라는 뜻이며, [[에일]] [[맥주]]의 종류 중 하나로 [[에일]] 중 가징 많이 소비하는 종류이기도 하다. 색깔 차이는 제품마다 차이가 은근히 꽤 나지만 금색 또는 밝은 금색을 띠며 빛깔로 보면 [[라거]]와 비슷하다. 하지만 향과 맛은 [[라거]]와 확실히 차이가 난다. [[에일]] 특유의 시트러스 과일향, 날카로운 [[몰트]] 향미와 쓴맛을 내기 때문에 [[라거]]보다는 확실히 향미가 강하고 무게감이 있다. 그래도 [[에일]] 중에는 가장 덜 묵직하고 화사한 느낌을 주며 여름에 맞게 가벼운 스타일로 만드는 '서머 에일'도 있다.
글자 그대로 풀면 '창백한 색깔의 [[에일]]'이라는 뜻이며, [[에일]] [[맥주]]의 종류 중 하나로 [[에일]] 중 가징 많이 소비하는 종류이기도 하다. 색깔 차이는 제품마다 차이가 은근히 꽤 나지만 금색 또는 밝은 금색을 띠며 빛깔로 보면 [[라거]]와 비슷하다. 하지만 향과 맛은 [[라거]]와 확실히 차이가 난다. [[에일]] 특유의 시트러스 과일향, 날카로운 [[몰트]] 향미와 쓴맛을 내기 때문에 [[라거]]보다는 확실히 향미가 강하고 무게감이 있다. 그래도 [[에일]] 중에는 가장 덜 묵직하고 화사한 느낌을 주며 여름에 맞게 가벼운 스타일로 만드는 '서머 에일'도 있다.


[[페일 몰트]]와 [[홉]]을 사용하고 [[에일]]이니 당연히 [[상면발효]]로 만든다. 다른 [[몰트]]를 블렌딩해서 좀 더 빛깔이 짙은, 연한 갈색을 띠는 것까지도 있지만 [[페일 몰트]]의 비율이 높으면 페일 [[에일]]로 분류한다. [[에일]]의 본진 [[영국]]은 물론이고 [[호주]], [[뉴질랜드]]의 [[펍]]애서도 가장 널리 마시는 [[에일]]인만큼 갖가지 페일 [[에일]]이 넘쳐난다. 흔히 생각하기로는 색깥이 짙을수록 술이 강할 것 같지만 [[흑맥주]]와 같은 색깔 짙은 [[맥주]]의 원료 [[몰트]는 로스팅하는 과정에서 당화효소가 망가지는 반면 [[페일 몰트]]는 건조 과정에서 최대한 당화효소를 살리기 때문에 [[맥아]]로부터 당분도 더 많이 뽑혀 나오고 그에 따라 술의 [[알코올]] 도수도 더욱 강해진다. [[벨기에]] 쪽으로 가면 알코올 도수가 10도가 넘어가는 [[에일]] 계열이 즐비하다. [[흑맥주]]도 [[페일 몰트]] 같이 당화효소가 있는 [[몰트]]를 혼합해야 당분을 뽑아낼 수 있다.
[[페일 몰트]]와 [[홉]]을 사용하고 [[에일]]이니 당연히 [[상면발효]]로 만든다. 다른 [[몰트]]를 블렌딩해서 좀 더 빛깔이 짙은, 연한 갈색을 띠는 것까지도 있지만 [[페일 몰트]]의 비율이 높으면 페일 [[에일]]로 분류한다. [[에일]]의 본진 [[영국]]은 물론이고 [[호주]], [[뉴질랜드]]의 [[펍]]애서도 가장 널리 마시는 [[에일]]인만큼 갖가지 페일 [[에일]]이 넘쳐난다. 흔히 생각하기로는 색깥이 짙을수록 술이 강할 것 같지만 [[흑맥주]]와 같은 색깔 짙은 [[맥주]]의 원료 [[몰트]]는 [[로스팅]]하는 과정에서 [[당화효소]]가 망가지는 반면 [[페일 몰트]]는 건조 과정에서 최대한 [[당화효소]]를 살리기 때문에 [[맥아]]로부터 당분도 더 많이 뽑혀 나오고 그에 따라 술의 [[알코올]] 도수도 더욱 강해진다. [[벨기에]] 쪽으로 가면 [[알코올]] 도수가 10도가 넘어가는 [[에일]] 계열이 즐비하다. [[흑맥주]]도 [[페일 몰트]] 같이 [[당화효소]]가 있는 [[몰트]]를 혼합해야 당분을 뽑아낼 수 있다.


보통 페일 [[에일]]보다 [[홉]] 양을 두 배 또는 그 이상으로 많이 넣어서 [[홉]] 향미가 강렬한 것을 [[인디아 페일 에일]]이라고 부르며 특히 [[크래프트비어]] 열풍을 타고 인기가 크게 올라갔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 자세한 것은 해당 항목 참조.
보통 페일 [[에일]]보다 [[홉]] 양을 두 배 또는 그 이상으로 많이 넣어서 [[홉]] 향미가 강렬한 것을 [[인디아 페일 에일]](IPA)이라고 부르며 특히 [[크래프트비어]] 열풍을 타고 인기가 크게 올라갔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 자세한 것은 해당 항목 참조.


위에서 fail ale이 아니라고 했지만 사실 fail ale이라는 게 있긴 하다. 속어 표현으로 [[말오줌]] 같은 맛 없는 [[맥주]]를 뜻하기도 하고. Fail Ale이라는 유머러스한 이름을 달고 나오는 맥주들도 검색해 보면 꽤 나온다. 또한 [[스코틀랜드]]에는 Lia Fail Ale이라는 유명한 [[맥주]]가 있는데, 여기서 'Lia Fail'이란 스코틀랜드어로 '운명의 돌'을 뜻한다. 발음도 '페일'<ref>물론 여기서 'ㅍ'는 p 발음이 아니라 f 발음이다.</ref>이 아니라 '포일'이다. 이 [[맥주]]는 pale [[에일]]이 아니라 [[다크 에일]] 계열이다.
위에서 fail ale이 아니라고 했지만 사실 fail ale이라는 게 있긴 하다. 속어 표현으로 [[말오줌]] 같은 맛 없는 [[맥주]]를 뜻하기도 하고. Fail Ale이라는 유머러스한 이름을 달고 나오는 [[맥주]]들도 검색해 보면 꽤 나온다. 또한 [[스코틀랜드]]에는 Lia Fail Ale이라는 유명한 [[맥주]]가 있는데, 여기서 'Lia Fail'이란 스코틀랜드어로 '운명의 돌'을 뜻한다. 발음도 '페일'<ref>물론 여기서 'ㅍ'는 p 발음이 아니라 f 발음이다.</ref>이 아니라 '포일'이다. 이 [[맥주]]는 pale [[에일]]이 아니라 [[다크 에일]] 계열이다.


{{각주}}
{{각주}}


[[Category:맥주]]
[[Category:맥주]]

2021년 6월 8일 (화) 04:48 기준 최신판

Pale ale.

Fail ale이 아니다.

글자 그대로 풀면 '창백한 색깔의 에일'이라는 뜻이며, 에일 맥주의 종류 중 하나로 에일 중 가징 많이 소비하는 종류이기도 하다. 색깔 차이는 제품마다 차이가 은근히 꽤 나지만 금색 또는 밝은 금색을 띠며 빛깔로 보면 라거와 비슷하다. 하지만 향과 맛은 라거와 확실히 차이가 난다. 에일 특유의 시트러스 과일향, 날카로운 몰트 향미와 쓴맛을 내기 때문에 라거보다는 확실히 향미가 강하고 무게감이 있다. 그래도 에일 중에는 가장 덜 묵직하고 화사한 느낌을 주며 여름에 맞게 가벼운 스타일로 만드는 '서머 에일'도 있다.

페일 몰트을 사용하고 에일이니 당연히 상면발효로 만든다. 다른 몰트를 블렌딩해서 좀 더 빛깔이 짙은, 연한 갈색을 띠는 것까지도 있지만 페일 몰트의 비율이 높으면 페일 에일로 분류한다. 에일의 본진 영국은 물론이고 호주, 뉴질랜드애서도 가장 널리 마시는 에일인만큼 갖가지 페일 에일이 넘쳐난다. 흔히 생각하기로는 색깥이 짙을수록 술이 강할 것 같지만 흑맥주와 같은 색깔 짙은 맥주의 원료 몰트로스팅하는 과정에서 당화효소가 망가지는 반면 페일 몰트는 건조 과정에서 최대한 당화효소를 살리기 때문에 맥아로부터 당분도 더 많이 뽑혀 나오고 그에 따라 술의 알코올 도수도 더욱 강해진다. 벨기에 쪽으로 가면 알코올 도수가 10도가 넘어가는 에일 계열이 즐비하다. 흑맥주페일 몰트 같이 당화효소가 있는 몰트를 혼합해야 당분을 뽑아낼 수 있다.

보통 페일 에일보다 양을 두 배 또는 그 이상으로 많이 넣어서 향미가 강렬한 것을 인디아 페일 에일(IPA)이라고 부르며 특히 크래프트비어 열풍을 타고 인기가 크게 올라갔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 자세한 것은 해당 항목 참조.

위에서 fail ale이 아니라고 했지만 사실 fail ale이라는 게 있긴 하다. 속어 표현으로 말오줌 같은 맛 없는 맥주를 뜻하기도 하고. Fail Ale이라는 유머러스한 이름을 달고 나오는 맥주들도 검색해 보면 꽤 나온다. 또한 스코틀랜드에는 Lia Fail Ale이라는 유명한 맥주가 있는데, 여기서 'Lia Fail'이란 스코틀랜드어로 '운명의 돌'을 뜻한다. 발음도 '페일'[1]이 아니라 '포일'이다. 이 맥주는 pale 에일이 아니라 다크 에일 계열이다.

각주[편집]

  1. 물론 여기서 'ㅍ'는 p 발음이 아니라 f 발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