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코 (칵테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잔글 (문자열 찾아 바꾸기 - "300px|섬네일" 문자열을 "upright 1|섬네일" 문자열로)
 
3번째 줄: 3번째 줄:
 
[[파일:Monaco cocktail one pint.jpg|upright 1|섬네일|없음]]
 
[[파일:Monaco cocktail one pint.jpg|upright 1|섬네일|없음]]
  
[[맥주]]를 베이스로 [[그레나딘 시럽]], [[레모네이드]]를 넣어서 만드는 칵테일. 이 칵테일이 가장 널리 퍼진 [[프랑스]]에서는 [[필스너]]와 같은 블론드 [[라거]] 계열을 사용하지만 이상하게 일본어 위키피디아를 비롯한 몇몇 프랑스 외부 웹 사이트에서는 [[앰버 에일]]로 만든다고 써 놓았다. 잔은 맥주잔 중에서 위로 갈수록 넓어지는 튤립형 글래스를 쓰고 양도 [[맥주]]만큼 만든다. 파는 단위도 250ml, 500ml처럼 맥주와 같다. 레시피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공통으로 제시하는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
[[맥주]]를 베이스로 [[그레나딘 시럽]], [[레모네이드]]를 넣어서 만드는 [[칵테일]]. [[라들러]]로도 분류한다. 이 [[칵테일]]이 가장 널리 퍼진 [[프랑스]]에서는 [[필스너]]와 같은 블론드 [[라거]] 계열을 사용하지만 이상하게 일본어 위키피디아를 비롯한 몇몇 [[프랑스]] 바깥의 웹 사이트에서는 [[앰버 에일]]로 만든다고 써 놓았다. 잔은 맥주잔 중에서 위로 갈수록 넓어지는 튤립형 글래스를 쓰고 양도 [[맥주]]만큼 만든다. 파는 단위도 250ml, 500ml처럼 [[맥주]]와 같다. 레시피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공통으로 제시하는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 블론드 [[라거]] 2/3잔
 
* 블론드 [[라거]] 2/3잔
9번째 줄: 9번째 줄:
 
* [[그레나딘 시럽]] 살짝만
 
* [[그레나딘 시럽]] 살짝만
  
맛이 좀 더 달면서 [[알코올]]은 가볍하고 싶으면 [[맥주]]와 [[레모네이드]] 비율을 1:1까지 할 수 있다. 먼저 [[그레나딘 시럽]]을 잔에 붓고 [[레모네이드]]를 부은 다음, 마지막에 [[맥주]]를 붓는 식으로 만든다. [[레모네이드]]와 [[맥주]]는 낙차를 좀 주면서 따르기 때문에 마지막에 굳이 휘저을 필요도 없고 거품도 넉넉하게 만들어 준다. 재료도 간단한 데다가 구하기 어려운 것도 없고, 만들기 아주 간단한 [[칵테일]]이다. 얼음을 사용하지 않으므로 [[맥주]]나 [[레모네이드]]는 차게 해 놔야 한다. 레시피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알코올]] 도수도 낮은 편이고 별로 무거운 느낌도 없이 가볍게 마실 수 있다. 집에서도 간단히 만들어 마실 수 있다. [[그레나딘 시럽]]까지 갖춰 놓기 뭐하다면 아쉬운 대로 딸기 시럽 같은 것으로 대체할 수는 있다.<ref>반대로 [[그레나딘 시럽]]을 하나 사놓고 딸기 시럽처럼 써먹는 것도 가능하다. 어차피 [[그레나딘 시럽]] 자체는 [[알코올]]이 안 들어가 있다.</ref>
+
맛이 좀 더 달면서 [[알코올]]은 가볍하고 싶으면 [[맥주]]와 [[레모네이드]] 비율을 1:1까지 할 수 있다. 먼저 [[그레나딘 시럽]]을 잔에 붓고 [[레모네이드]]를 부은 다음, 마지막에 [[맥주]]를 붓는 식으로 만든다. [[레모네이드]]와 [[맥주]]는 낙차를 좀 주면서 따르기 때문에 마지막에 굳이 휘저을 필요도 없고 거품도 넉넉하게 만들어 준다. 재료도 간단한 데다가 구하기 어려운 것도 없고, 만들기 아주 간단한 [[칵테일]]이다. 얼음을 사용하지 않으므로 [[맥주]]나 [[레모네이드]]는 차게 해 놔야 한다. 레시피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알코올]] 도수도 낮은 편이고 별로 무거운 느낌도 없이 가볍게 마실 수 있다. 집에서도 간단히 만들어 마실 수 있다. [[그레나딘 시럽]]까지 갖춰 놓기 뭐하다면 아쉬운 대로 [[딸기]] 시럽 같은 것으로 대체할 수는 있다.<ref>반대로 [[그레나딘 시럽]]을 하나 사놓고 딸기 시럽처럼 써먹는 것도 가능하다. 어차피 [[그레나딘 시럽]] 자체는 [[알코올]]이 안 들어가 있다.</ref>
  
[[프랑스]]에 가장 널리 퍼져 있다. [[프랑스]]에 있는 바에서는 웬만하면 모나코를 팔고 있다. 바의 음료 메뉴에는 [[칵테일]]이라고 분류하지도 않고 그냥 [[맥주]]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서<ref>바에서는 보통 [[생맥주]]를 넣어서 만드는데, 그래서 이것도 [[생맥주]] 란에 들어가 있다. [[칵테일]]이라는 말도 없이. [[레드아이 (칵테일)|레드아이]]도 그냥 맥주 란에 들어 있는 곳이 많지만 이건 그래도 많이 알려져 있는 [[맥주]] [[칵테일]]이라 속을 염려는 적은 편이다.</ref> 모르는 사람은 "어라? [[모나코]]에서 나오는 [[맥주]]인가?" 하고 주문했다가 [[칵테일]]인 걸 알고 윽! 하는 수가 있다. 그밖에는 [[스위스]], [[벨기에]]에서도 즐겨 마시는 술이다. [[레모네이드]]를 빼고 [[맥주]]와 [[그레나딘 시럽]]만으로 만든 변종을 '탱고'라고 하며 벨기에 쪽에서는 이쪽을 더 선호한다.
+
[[프랑스]]에 가장 널리 퍼져 있다. [[프랑스]]에 있는 바에서는 웬만하면 모나코를 팔고 있다. 바의 음료 메뉴에는 [[칵테일]]이라고 분류하지도 않고 그냥 [[맥주]]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서<ref>바에서는 보통 [[생맥주]]를 넣어서 만드는데, 그래서 이것도 [[생맥주]] 란에 들어가 있다. [[칵테일]]이라는 말도 없이. [[레드아이 (칵테일)|레드아이]]도 그냥 맥주 란에 들어 있는 곳이 많지만 이건 그래도 많이 알려져 있는 [[맥주]] [[칵테일]]이라 속을 염려는 적은 편이다.</ref> 모르는 사람은 "어라? [[모나코]]에서 나오는 [[맥주]]인가?" 하고 주문했다가 [[칵테일]]인 걸 알고 윽! 하는 수가 있다. 그밖에는 [[스위스]], [[벨기에]]에서도 즐겨 마시는 술이다. [[레모네이드]]를 빼고 [[맥주]]와 [[그레나딘 시럽]]만으로 만든 변종을 '탱고'라고 하며 [[벨기에]] 쪽에서는 이쪽을 더 선호한다.
  
 
{{각주}}
 
{{각주}}
  
 
[[Category:칵테일]]
 
[[Category:칵테일]]

2020년 2월 13일 (목) 14:28 기준 최신판

Monaco.

Monaco cocktail one pint.jpg

맥주를 베이스로 그레나딘 시럽, 레모네이드를 넣어서 만드는 칵테일. 라들러로도 분류한다. 이 칵테일이 가장 널리 퍼진 프랑스에서는 필스너와 같은 블론드 라거 계열을 사용하지만 이상하게 일본어 위키피디아를 비롯한 몇몇 프랑스 바깥의 웹 사이트에서는 앰버 에일로 만든다고 써 놓았다. 잔은 맥주잔 중에서 위로 갈수록 넓어지는 튤립형 글래스를 쓰고 양도 맥주만큼 만든다. 파는 단위도 250ml, 500ml처럼 맥주와 같다. 레시피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공통으로 제시하는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맛이 좀 더 달면서 알코올은 가볍하고 싶으면 맥주레모네이드 비율을 1:1까지 할 수 있다. 먼저 그레나딘 시럽을 잔에 붓고 레모네이드를 부은 다음, 마지막에 맥주를 붓는 식으로 만든다. 레모네이드맥주는 낙차를 좀 주면서 따르기 때문에 마지막에 굳이 휘저을 필요도 없고 거품도 넉넉하게 만들어 준다. 재료도 간단한 데다가 구하기 어려운 것도 없고, 만들기 아주 간단한 칵테일이다. 얼음을 사용하지 않으므로 맥주레모네이드는 차게 해 놔야 한다. 레시피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알코올 도수도 낮은 편이고 별로 무거운 느낌도 없이 가볍게 마실 수 있다. 집에서도 간단히 만들어 마실 수 있다. 그레나딘 시럽까지 갖춰 놓기 뭐하다면 아쉬운 대로 딸기 시럽 같은 것으로 대체할 수는 있다.[1]

프랑스에 가장 널리 퍼져 있다. 프랑스에 있는 바에서는 웬만하면 모나코를 팔고 있다. 바의 음료 메뉴에는 칵테일이라고 분류하지도 않고 그냥 맥주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서[2] 모르는 사람은 "어라? 모나코에서 나오는 맥주인가?" 하고 주문했다가 칵테일인 걸 알고 윽! 하는 수가 있다. 그밖에는 스위스, 벨기에에서도 즐겨 마시는 술이다. 레모네이드를 빼고 맥주그레나딘 시럽만으로 만든 변종을 '탱고'라고 하며 벨기에 쪽에서는 이쪽을 더 선호한다.

각주[편집]

  1. 반대로 그레나딘 시럽을 하나 사놓고 딸기 시럽처럼 써먹는 것도 가능하다. 어차피 그레나딘 시럽 자체는 알코올이 안 들어가 있다.
  2. 바에서는 보통 생맥주를 넣어서 만드는데, 그래서 이것도 생맥주 란에 들어가 있다. 칵테일이라는 말도 없이. 레드아이도 그냥 맥주 란에 들어 있는 곳이 많지만 이건 그래도 많이 알려져 있는 맥주 칵테일이라 속을 염려는 적은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