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차저

내위키

Supercharger.

1 내연기관 과급장치의 일종[편집]

외부의 공기를 강제로 빨아들여서 엔진 연소실에 더 많은 공기를 밀어넣기 위한 과급장치의 일종. 원래 영어권에서는 과급장치를 통틀어서도 supercharge 라는 용어를 쓰지만 요즈음은 터보차저가 압도적인 대세가 되는 분위기라, 보통 supercharge라고 하면 과급장치 가운데 엔진 출력의 일부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한정하는 좁은 의미로 쓰인다. 크랭크샤프트 쪽에서 벨트나 체인으로 엔진 동력의 일부를 가져와서 흡기 쪽에 달린 터빈을 돌리는 데 쓴다. 이렇게 하면 터빈이 진공청소기처럼 공기를 빨아들이므로 연소실에 공기를 빵빵하게 채울 수 있다. 엔진 출력 가운데 일부 손실이 생기겠지만 더 많은 공기를 끌어들여서 얻을 수 있는 출력 향상이 더 크면 결과는 이득이 된다. 터빈을 돌려서 공기를 강제로 빨아들인다는 점에서는 터보차저와 기본 원리는 같고 다만 터빈을 돌리는 동력원이 무엇인지에 차이가 있을 뿐이다.

터보차저는 어느 정도 회전수가 올라가지 않으면 배기가스의 흐름이 터빈이 공기 압축 효과를 낼 만큼 충분하지 않으며, 오히려 배기 쪽 터빈이 걸림돌이 되어 배압 때문에 공기 흐름에 나쁜 영향을 줘서 성능이 떨어지는 터보래그가 있다 반면 슈퍼차저는 배기가스의 흐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으므로 터보래그도 없다는 게 장점이다. 터보차저보다 구조가 간단하며, 열 관련 문제가 적기 때문에[1] 인터쿨러와 같은 공기 냉각 장치의 필요성이 적다는 것도 장점이다. 하지만 엔진 동력의 일부를 빼는 것이므로 일정 회전수 이상으로 가면 폐 에너지 재활용이라 할 수 있는 터보차저에 비해서는 출력이 덜 나온다. 트윈터보나 트윈스크롤과 같이 터보래그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 가지 해결책이 나오면서 요즈음은 슈퍼차저는 드물고 터보차저가 대세다. 그래도 명맥은 유지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콤프레서(Kompressor)엔진이 대표적인 슈퍼차저 엔진.

2 전기자동차 급속충전 규격의 하나[편집]

전기자동차 급속충전을 위한 테슬라의 독자 규격이다. 물론 테슬라 자동차들은 이 방식을 지원한다. 반면 다른 회사의 전기자동차들은 지원하지 않으나, 어댑터를 통해서 사용할 수 있을 가능성은 있다. 다만 이 방식의 충전기는 테슬라 충전소에 설치되어 있기 때문에 타사 자동차들이 여기에서 충전할 수 있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배터리가 완전 충전에 가까워지면 충전 속도를 늦춰서 배터리 수명을 보호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또한 목적지를 미리 입력해 뒀다면 목적지에 갈만큼 충전이 되었을 때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기능도 있다. 여기서 슈퍼차저에 관한 안내와 슈퍼차저 위치를 찾을 수 있다. 테슬라 측에서는 어느 목적지로 가든 80% 이상 충전이 필요하지 않도록 슈퍼차저를 설치한다고 밝히고 있다.

테슬라의 충전 인프라는 크게 급속충전인 슈퍼차저와 완속충전인 데스티네이션차저로 나뉜다. 슈퍼차저는 장거리 운행을 하는 도중에 목적지에 도달하기 전 충전이 필요할 때 빠르게 충전하는 것이 목적이고, 데스티네이션차저는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시간 여유를 가지고 충전하는 게 목적이다. 물론 완속충전기를 연결해서 집에서 전기 충전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

테슬라가 한국에 진출하면서 한국에도 테슬라 슈퍼차저가 생겼다. 서울 수도권은 물론 대전과 울산을 제외한 광역시, 그리고 강릉과 속초, 원주에도 슈퍼차저가 있다. 특이하게 경상북도 상주에도 설치되어 있다. 다른 슈퍼차저는 쇼핑센터나 호텔, 리조트와 같은 곳에 설치되어 있는데 상주는 '연꽃참한우'라는 고깃집에 설치되어 있다. 충전하는 동안 한우나 드시라는 배려인가.

3 각주[편집]

  1. 터보차저는 엄청나게 뜨거운 배기가스로 터빈을 돌리므로 터빈도 엄청나게 뜨거워지고 흡입 공기도 덩달아 뜨거워진다. 공기가 뜨거워지면 밀도가 낮아져서 과급의 효과를 상쇄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