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땅

내위키

라면, 정확하는 유탕면을 제료로 만든 과자. 면을 잘게 부순 다음 달달한 양념을 입히고 겉이 갈색이 되도록 튀겨낸다.

원조를 따져 보면 일본의 베이비스타. 1959년에 시장에 선보였고 한국에서도 수입해서 팔고 있다. 한국의 라면이 어차피 일본에서 건너온 거니까 라면땅도 일본이 원조라고 해도 이상할 건 없다. 라면땅은 농심롯데에서 분리되기 전인 1972년에 '롯데공업'이라는 회사 이름으로 내놓았던 제품 이름이었는데 이런 종류의 과자를 대표하는 보통명사처럼 자리잡았다. 아직도 조미료를 브랜드 관계 없이 그냥 미원이라고 부르는 것과 비슷하다. 이후 삼양식품뽀빠이나 자야와 같은 경쟁 제품이 나와서 70년대의 인기 간식이 되었다. 라면땅이라는 말을 만든 롯데 라면땅이 먼저 자취를 감춘 반면, 뽀빠이는 아직도 나오고 있다.

70년대에는 이런 노래도 한창 유행했다.

뽀빠이를 알고부터 뽀빠이를 알고부터 라면땅을 알았습니다.

라면땅을 알고부터 라면땅을 알고부터 자야를 알았습니다~

아~~ 난생 처음 먹어보는 맛. 뽀빠이, 라면땅, 자야~

하춘화의 <난생 처음> 노래에 맞춰서 부르면 된다. 위 노래에서 지금도 나오는 것은 뽀빠이 뿐이다. 삼양식품은 라면을 만들고 있기 때문에 라면땅도 만들기 쉬운 편이라 그렇겠지만 라면 시장에서 점유율이 가장 높은 농심은 라면땅 단종 뒤에는 영 관심이 없다가 '쫄병스낵'이라는 이름으로 라면을 장기알 졸 크기로 뭉쳐 만든 스낵을 내놓았다. 쫄병이라는 말이 장기알 졸에서 나온 '졸병'에서 나온 말이니까 적절한 센스긴 하다. 라면 회사인 오뚜기나 팔도 역시 별 관심이 없다.

건빵과 비슷하게 뻑뻑하기 때문에 별사탕이 들어가기 시작했는데, 일본 라면땅인 베이비스타에는 그런 거 없다. 베이비스타와 우리나라 라면땅은 모양은 비슷해 보이지만 맛은 차이가 크다. 베이비스타는 닭고기 육수맛 양념을 넣어서 짭짤한 감칠맛을 강조하지만 우리나라는 설탕을 사용해서 단맛을 위주로 한다.

마음만 먹으면 집에서도 만들 수 있다. 라면을 잘게 부순 다음 프라이팬에서 타지 않을 정도로 갈색이 될 때까지 볶아준다. 그리고 설탕이나 올리고당을 이용한 시럽을 부어주고 좀더 볶아주면 끝. 뜨끈뜨근한 상태에서 먹어도 되고, 냉장고에 넣어서 식혀서 먹으면 좀더 바삭해진다. 생긴 것은 제품으로 나오는 라면땅과는 차이가 꽤 있으나 맛은 직접 만든 라면땅이 좋은 듯하다. 사실 제품 라면땅은 너무 잘게 부순 게 보통인데, 홈메이드 라면땅은 좀 더 굵게 부술 수 있어서 오도독 씹는 맛이 괜찮다는 장점도 있다. 더 간단한 버전은 라면전자레인지에 1분 반에서 2분 정도 돌린 다음 부숴서 설탕을 뿌리고 먹는다. 백종원은 초고추장에 찍어먹으면 맛있다고 추천했다.

라면땅 대신 아예 생라면을 부숴서 스프를 끼얹어 과자처럼 먹는 사람들도 많아서 오뚜기라면뿌셔뿌셔같은 과자 전용 라면까지 나왔는데 라면땅의 이웃사촌 쯤으로 보아도 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