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맥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말 그대로 검은 빛깔을 띠는 [[맥주]]. 완전 검은색이라기보다는 [[커피]]색에 가깝다. 그도 그럴 것이 [[커피]]를 로스팅해서 만들듯이 흑맥주도 [[맥아]]를 로스팅해서 만든다. <del>그냥 끓이면 발아보리차 [[술]]로 만들면 흑맥주.</del> 로스팅을 얼마나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서 앰버, 브라운을 비롯한 다양한 색깔의 맥주들이 나온다. 다만 이렇게 맥아를 색깔이 짙어질 정도로 로스팅하면 [[당화효소]]가 다 파괴되므로 이것만으로는 양조를 할 수 없고, [[당화효소]]가 살아 있는 맥아를 따로 투입해야 한다.
+
말 그대로 검은 빛깔을 띠는 [[맥주]]. 완전 검은색이라기보다는 [[커피]]색에 가깝다. 그도 그럴 것이 [[커피]]를 로스팅해서 만들듯이 흑맥주도 [[맥아]]를 로스팅해서 만든다. 로스팅을 얼마나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서 앰버, 브라운을 비롯한 다양한 색깔의 [[맥주]]들이 나온다. 다만 이렇게 [[맥아]]를 색깔이 짙어질 정도로 로스팅하면 [[당화효소]]가 다 파괴되므로 이것만으로는 양조를 할 수 없고, [[당화효소]]가 살아 있는 로스팅하지 않은 [[맥아]]를 따로 투입해야 한다. 일부 흑맥주는 [[카라멜색소]]를 넣어서 색깔을 맞추기도 한다. 싸구려 [[맥주]]들이나 그러겠거니 하지만 의외로 비싼 [[맥주]] 중에도 [[카라멜색소]]가 들어가는 놈들이 있다.
  
맛에서도 로스팅이 반영되어 쓴 맛이 좀 더 강화되고 [[초콜릿]], [[커피]]를 연상시키는 검고 묵직한 향미가 부각된다. <del>불맛이 살아있어요!</del>
+
맛에서도 로스팅이 반영되어 쓴 맛이 좀 더 강화되고 [[초콜릿]], [[커피]]를 연상시키는 검고 묵직한 향미가 부각된다. [[라거]]보다 온도를 조금 높여서 마시면 이런 향들이 더욱 잘 살아난다. [[기네스]] 오리지널은 아예 약간 서늘한 상온 정도 온도로 마셔보자. 차게 마셨을 때와는 또 다른 맛을 즐길 수 있다.
  
일부 흑맥주는 [[카라멜색소]]를 넣어서 색깔을 맞추기도 한다. 싸구려 [[맥주]]들이나 그러겠거니 하지만 의외로 비싼 [[맥주]] 중에도 [[카라멜색소]]가 들어가는 놈들이 있다.
+
[[영어]]로는 black beer가 아니라 dark beer라고 한다. 실제로 [[기네스]] 같은 [[스타우트]]처럼 완전 새카만 색에 가까운 흑맥주만 것만 있는 게 아니라 갈색에서 짙은 갈색까지 검은색과는 확실히 차이가 나는 색깔을 가진 흑맥주도 많다. 사실 대부분 흑맥주는 짙은 갈색 정도이고 [[스타우트]]가 유난히 검은색에 가까운 편이다.
 
 
[[영어]]로는 black beer가 아니라 dark beer라고 한다. 실제로 [[기네스]]처럼 완전 새카만 색에 가까운 흑맥주만 것만 있는 게 아니라 갈색에서 짙은 갈색까지 검은색과는 거리가 있는 색깔도 많다.
 
  
 
국산으로는 [[하이트]]에서 나오는 [[스타우트]]가 유일했다. 물론 [[아일랜드]]의 진짜 [[스타우트]]를 기대하시면 심히 골룸하다. <del>말에게 [[먹물]] 많이 먹이면 [[말오줌|이런 오줌]]이 나올 걸?</del> 편의점 같은 곳에서는 거의 보기 어렵지만 슈퍼마켓이나 마트에 가면 PET병으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프리미어 오비]]에서도 둔켈을 내놓은 적이 있었는데 그닥 좋은 반응은 얻지 못하고 한정판 수준으로 끝났다. [[퀸즈에일]]과 [[에일스톤]]에서 다크 (브라운) [[에일]]이 생산되기도 했지만 인기가 별로였던지 단종. 마이크로브루어리에 가면 독일 둔켈은 물론 [[스타우트]], [[다크 에일]]을 비롯해서 갖가지 흑맥주가 생산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흑맥주를 맛볼 기회가 많이 넓어지긴 했다.  
 
국산으로는 [[하이트]]에서 나오는 [[스타우트]]가 유일했다. 물론 [[아일랜드]]의 진짜 [[스타우트]]를 기대하시면 심히 골룸하다. <del>말에게 [[먹물]] 많이 먹이면 [[말오줌|이런 오줌]]이 나올 걸?</del> 편의점 같은 곳에서는 거의 보기 어렵지만 슈퍼마켓이나 마트에 가면 PET병으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프리미어 오비]]에서도 둔켈을 내놓은 적이 있었는데 그닥 좋은 반응은 얻지 못하고 한정판 수준으로 끝났다. [[퀸즈에일]]과 [[에일스톤]]에서 다크 (브라운) [[에일]]이 생산되기도 했지만 인기가 별로였던지 단종. 마이크로브루어리에 가면 독일 둔켈은 물론 [[스타우트]], [[다크 에일]]을 비롯해서 갖가지 흑맥주가 생산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흑맥주를 맛볼 기회가 많이 넓어지긴 했다.  
  
전 세계에서 흑맥주 하면 가장 먼저 손에 꼽는 지존이라면 뭐니뭐니 해도 아이리시 [[스타우트]]의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기네스]]. 유명 맥주들 중에 <del>어둠에 </del> 다크<del>에서 죽음의 데스를 느끼는</del> 버전이 나오는 것들이 많다. [[하이네켄]] 다크가 대표격. 그밖에 [[벡스]] 다크, [[뢰벤브로이]] 다크, [[에딩거]] 다크, [[파울라너]] 다크, [[아사히맥주|아사히]] 드라이블랙과 같은 흑맥주 버전들이 있다.
+
전 세계에서 흑맥주 하면 가장 먼저 손에 꼽는 지존이라면 뭐니뭐니 해도 아이리시 [[스타우트]]의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기네스]]. 유명 맥주들 중에 다크 버전이 나오는 것들이 많다. [[하이네켄]] 다크가 대표격. 그밖에 [[벡스]] 다크, [[뢰벤브로이]] 다크, [[에딩거]] 다크, [[파울라너]] 다크, [[아사히맥주|아사히]] 드라이블랙과 같은 흑맥주 버전들이 있다.
  
 
[[파일:Arcobrau dunkel.jpg|upright 1|섬네일|없음|[[독일]] 아르코브로이의 [[둔켈]] 흑맥주.]]
 
[[파일:Arcobrau dunkel.jpg|upright 1|섬네일|없음|[[독일]] 아르코브로이의 [[둔켈]] 흑맥주.]]

2020년 5월 18일 (월) 20:32 기준 최신판

말 그대로 검은 빛깔을 띠는 맥주. 완전 검은색이라기보다는 커피색에 가깝다. 그도 그럴 것이 커피를 로스팅해서 만들듯이 흑맥주도 맥아를 로스팅해서 만든다. 로스팅을 얼마나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서 앰버, 브라운을 비롯한 다양한 색깔의 맥주들이 나온다. 다만 이렇게 맥아를 색깔이 짙어질 정도로 로스팅하면 당화효소가 다 파괴되므로 이것만으로는 양조를 할 수 없고, 당화효소가 살아 있는 로스팅하지 않은 맥아를 따로 투입해야 한다. 일부 흑맥주는 카라멜색소를 넣어서 색깔을 맞추기도 한다. 싸구려 맥주들이나 그러겠거니 하지만 의외로 비싼 맥주 중에도 카라멜색소가 들어가는 놈들이 있다.

맛에서도 로스팅이 반영되어 쓴 맛이 좀 더 강화되고 초콜릿, 커피를 연상시키는 검고 묵직한 향미가 부각된다. 라거보다 온도를 조금 높여서 마시면 이런 향들이 더욱 잘 살아난다. 기네스 오리지널은 아예 약간 서늘한 상온 정도 온도로 마셔보자. 차게 마셨을 때와는 또 다른 맛을 즐길 수 있다.

영어로는 black beer가 아니라 dark beer라고 한다. 실제로 기네스 같은 스타우트처럼 완전 새카만 색에 가까운 흑맥주만 것만 있는 게 아니라 갈색에서 짙은 갈색까지 검은색과는 확실히 차이가 나는 색깔을 가진 흑맥주도 많다. 사실 대부분 흑맥주는 짙은 갈색 정도이고 스타우트가 유난히 검은색에 가까운 편이다.

국산으로는 하이트에서 나오는 스타우트가 유일했다. 물론 아일랜드의 진짜 스타우트를 기대하시면 심히 골룸하다. 말에게 먹물 많이 먹이면 이런 오줌이 나올 걸? 편의점 같은 곳에서는 거의 보기 어렵지만 슈퍼마켓이나 마트에 가면 PET병으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프리미어 오비에서도 둔켈을 내놓은 적이 있었는데 그닥 좋은 반응은 얻지 못하고 한정판 수준으로 끝났다. 퀸즈에일에일스톤에서 다크 (브라운) 에일이 생산되기도 했지만 인기가 별로였던지 단종. 마이크로브루어리에 가면 독일 둔켈은 물론 스타우트, 다크 에일을 비롯해서 갖가지 흑맥주가 생산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흑맥주를 맛볼 기회가 많이 넓어지긴 했다.

전 세계에서 흑맥주 하면 가장 먼저 손에 꼽는 지존이라면 뭐니뭐니 해도 아이리시 스타우트의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기네스. 유명 맥주들 중에 다크 버전이 나오는 것들이 많다. 하이네켄 다크가 대표격. 그밖에 벡스 다크, 뢰벤브로이 다크, 에딩거 다크, 파울라너 다크, 아사히 드라이블랙과 같은 흑맥주 버전들이 있다.

독일 아르코브로이의 둔켈 흑맥주.

맥주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나라인 독일은 크게 두 가지 스타일로 나뉜다. 라거 방식으로 양조하는 둔켈(Dunkel)이 있고, 역시 라거 계열이지만 스타우트를 연상시킬 정도로 더욱 검은색에 가깝게 양조한 것은 슈바르츠비어(Schwarzbier)라고 한다.

괴테도 흑맥주 광이었는데, 독일의 슈바르츠비어인 쾨스트리처(Köstritzer)를 특히 좋아해서 병 때문에 음식을 먹기가 힘들어지면 이걸 마시면서 버텼다고 한다. 몸 아픈데 밥도 안 먹고 흑맥주로 버티는 이런 괴랄한 건강법으로 그 시대에 82세에 살았으니 참. 쾨스트리처 라벨에 괴테 그림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