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내위키
Dennis (토론 | 기여)님의 2016년 10월 22일 (토) 20:59 판 (새 문서: Premium economy class. 말을 풀어보면 고급 이코노미 클래스 정도가 된다. 항공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줄여서 '프이코'라고 많이 부른다. 비...)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Premium economy class.

말을 풀어보면 고급 이코노미 클래스 정도가 된다. 항공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줄여서 '프이코'라고 많이 부른다. 비즈니스 클래스이코노미 클래스의 중간쯤에 있는 클래스로, 1991년 대만의 [[에바항공]이 에버그린 클래스라는 이름으로 처음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도입했다.

보통은 퍼스트 클래스 없이 비즈니스-프리미엄 이코노미-이코노미까지 3 클래스 배열을 많이 하지만 싱가포르항공A380이나 777퍼스트부터 비즈니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이코노미의 4개 클래스를 몽창 넣기도 한다.

사실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는 등장한 지 몇 년 안 된 개념이라 항공사마다 시설이나 서비스가 상당히 다른데, 대체로 이코노미 클래스와 비교하면 다음과 같은 차이가 있다.

  • 넓은 좌석 공간 : 이코노미 클래스의 레그룸이 보통 30~33인치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프이코는 대략 38인치 정도다. 5인치 이상 넓기 때문에 그만큼 좌석도 뒤로 좀 더 젖힐 수 있고, 다리를 좀 더 펴고 갈 수 있다. 좌우 폭도 좀 더 넓은데, 싱가포르항공의 경우 777이코노미 클래스가 1열에 3-3-3 배열인데 반해 프이코는 2-4-2로 1석 적다. 좌석에 장착된 화면도 좀 더 큰 편이다. 좌석의 구조 자체는 이코노미 클래스와 비슷하지만 독서등이 제공되거나 독립된 전원 포트가 제공되기도 한다.[1]
  • 기내식 : 기본적으로는 이코노미 클래스처럼 한 번에 제공되지만 그릇이 좀 더 고급스럽다. 이코노미 클래스와 같은 기내식을 제공하는 항공사가 있는가 하면 그보다 좀 더 나은 기내식을 제공하는 곳도 있다. 일부 항공사는 샴페인도 제공하며 웰컴 드링크를 서비스 하기도 한다. 와인도 조금 더 좋은 것을 서비스한다.
  • 마일리지 : 이코노미 클래스와 같은 적립율을 제공하기도 하지만 상당수는 110%를 제공한다. 물론 같은 항공사라고 해도 항공권 클래스에 따라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 그밖에 : 항공사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비즈니스 라운지 이용, 우선 탑승, 수하물 우선 처리, 비즈니스 클래스 체크인 카운터 이용과 같은 여러 편의를 제공한다.

각주[편집]

  1. 이코노미 클래스는 전원 포트가 보통 2 좌석에 하나, 3좌석에 두 개와 같은 식으로 제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