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프라니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4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Templanillo.
 
Templanillo.
  
[[스페인]]의 고유 포도 품종으로 [[스페인]]의 [[레드 와인]]을 대표하는 품종이기도 하다. 이밖에도 [[스페인]] [[레드 와인]]에 많이 들어가는 [[스페인]] 원산 [[포도]] 품종으로는 [[가르나차]], [[모나스트렐]], [[보발]], 레온 쪽에서 재배하는 [[멘치아]](Mencia)라는 품종도 있다. 그런데 [[가르나차]]는 사실 [[프랑스]] [[론 (와인)|론]]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품종인 [[그르나슈]]의 [[스페인]]식 이름이다. 원산은 [[스페인]]인데 인지도는 그르나슈 쪽으로 더 널리 알려져 있다. [[모나스트렐]] 역시 [[론 (와인)|론]]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무르베드르]]의 [[스페인]] 이름이고 이 역시 무르베드르 쪽이 인지도가 더 높다 보니 명실상부한 [[스페인]] 고유 품종으로 인지도는 단연 템프라니요가 1등이다.
+
[[스페인]]의 고유 [[포도]] 품종으로 [[스페인]]의 [[레드 와인]]을 대표하는 품종이기도 하다. 이밖에도 [[스페인]] [[레드 와인]]에 많이 들어가는 [[스페인]] 원산 [[포도]] 품종으로는 [[가르나차]], [[모나스트렐]], [[보발]], 레온 쪽에서 재배하는 [[멘치아]](Mencia)라는 품종도 있다. 그런데 [[가르나차]]는 사실 [[프랑스]] [[론 (와인)|론]]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품종인 [[그르나슈]]의 [[스페인]]식 이름이다. 원산은 [[스페인]]인데 인지도는 [[그르나슈]] 쪽으로 더 널리 알려져 있다. [[모나스트렐]] 역시 [[론 (와인)|론]]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무르베드르]]의 [[스페인]] 이름이고 이 역시 [[무르베드르]] 쪽이 인지도가 더 높다 보니 명실상부한 [[스페인]] 고유 품종으로 인지도는 단연 템프라니요가 1등이다.
  
종종 '템프라닐로'로 잘못 쓰는 경우가 있는데 '템프라니요'가 맞다. [[스페인]]의 주요 [[와인]] 산지 중 하나인 리베라 델 두에로 지역에서는 틴토 피노(Tinto Fino)라고도 부른다. 그밖에도 [[스페인]]에서는 지역에 따라 울 데 예브레(Ull de Llebre), 센시벨(Cencibel), 틴타 델 파이스(Tinta del Pais)라고도 부른다. 하지만 스페인 사람 말고는 이런 걸 알 턱이 없으니 지역에 관계 없이 [[와인]] 라벨에는 거의 템프라니요라고 쓴다. 이웃 [[포르투갈]]에서는 아라고네스(Aragonez), 틴타 로리스(Tinta Roriz)라고 부른다.
+
종종 '템프라닐로'로 잘못 쓰는 경우가 있는데 '템프라니요'가 맞다. [[스페인]]의 주요 [[와인]] 산지 중 하나인 리베라 델 두에로 지역에서는 틴토 피노(Tinto Fino)라고도 부른다. 그밖에도 [[스페인]]에서는 지역에 따라 울 데 예브레(Ull de Llebre), 센시벨(Cencibel), 틴타 델 파이스(Tinta del Pais)라고도 부른다. 하지만 [[스페인]] 사람 말고는 이런 걸 알 턱이 없으니 지역에 관계 없이 [[와인]] 라벨에는 거의 템프라니요라고 쓴다. 이웃 [[포르투갈]]에서는 아라고네스(Aragonez), 틴타 로리스(Tinta Roriz)라고 부른다.
  
알이 굵지만 껍질은 두껍지 않은 편이다. 대체로 서늘한 고지대에서 잘 자라지만 좀 더 기온이 높은 곳에서도 잘 자라는 편으로, [[와인]] 전문가 오즈 클락에 따르면 서늘한 곳에서 자란 [[포도]]에서는 우아한 산미가 잘 살아나지만 껍질에서 나오는 짙은 색깔과 높은 당도를 얻으려면 기온이 좀 더 높은 곳에서 키워야 한다고 한다.<ref>Clarke, Oz (2001). Encyclopedia of Grapes. Harcourt Books. p. 272. ISBN 978-0-15-100714-1.</ref> 기후 조건을 덜 타는 편이라 리오하, 리베라 엘 두에로와 같은 [[스페인]]의 대표 산지 및 여러 지역에서 주력으로 키우고 있는 대표 품종이지만 질병에 약한 게 흠이다. 또한 알은 굵은데 껍질이 얇은 편이라서 잘 썩는 것 역시도 재배와 관리를 골치아프게 만드는 원인 중 하나다. [[스페인]] 바깥으로는 [[포르투갈]], 신대륙 쪽으로 가면 [[미국]], [[호주]]에서 템프라니요 [[와인]]이 나온다.
+
알이 굵지만 껍질은 두껍지 않은 편이다. 대체로 서늘한 고지대에서 잘 자라지만 좀 더 기온이 높은 곳에서도 잘 자라는 편으로, [[와인]] 전문가 오즈 클락에 따르면 서늘한 곳에서 자란 [[포도]]에서는 우아한 산미가 잘 살아나지만 껍질에서 나오는 짙은 색깔과 높은 당도를 얻으려면 기온이 좀 더 높은 곳에서 키워야 한다고 한다.<ref>Clarke, Oz (2001). Encyclopedia of Grapes. Harcourt Books. p. 272. ISBN 978-0-15-100714-1.</ref> 기후 조건을 덜 타는 편이라 리오하, 리베라 엘 두에로와 같은 [[스페인]]의 대표 산지 및 여러 지역에서 주력으로 키우고 있는 대표 품종이지만 질병에 약한 게 흠이다. 또한 알은 굵은데 껍질이 얇은 편이라서 잘 썩는 것 역시도 재배와 관리를 골치아프게 만드는 원인 중 하나다. [[스페인]] 바깥으로는 [[포르투갈]], 신대륙 쪽으로 가면 [[미국]], [[호주]]에서도 템프라니요 [[와인]]이 나오긴 하지만 프랑스의 주요 품종들에 비하면 마이너 신세다.
  
좋은 템프라니요 [[와인]]에서는 베리, [[자두]], [[담배]], [[바닐라]]와 같은 향을 느낄 수 있고 색깔이 진하고 [[타닌]]도 상당한 [[와인]]을 얻을 수 있다. 다만 템프라니요만으로 [[와인]]을 만드는 경우는 드문 편이고 [[가르나차]], [[모나스트렐]]을 비롯한 몇 가지 품종을 블렌딩해서 만드는 게 보통이다.
+
좋은 템프라니요 [[와인]]에서는 베리, [[자두]], [[담배]], [[바닐라]]와 같은 향을 느낄 수 있고 맛에서는 [[자두]], [[초콜릿]], 선명한 산미를 느낄 수 있다. 색깔이 진하고 [[타닌]]도 상당한 [[와인]]을 얻을 수 있다. [[타닌]]이 풍부하므로 보존력도 좋다. 1~2만 원대의 저렴한 [[와인]] 중에도 10년 숙성한 것들이 있을 정도인데, 2020년에 코스트코에서 2007년 빈티지의 안치아노 (Anciano) 그란 레세르바<ref>Gran Reserva. 스페인 와인의 등급으로, 규정에 따르면 최소 18개월 동안 프랑스 또는 미국 [[오크통]]에서 숙성해야 하며, 병입 후에 3.5년 이상 숙성 후 출하해야 한다. 즉 최소 5년 숙성 후 출하된다는 얘기.</ref> 10년 숙성 와인을 9,900원에 살 수 있다. 값은 싸지만 빈티지는 좀 오래된 것을 원한다면 [[스페인]] 템프라니요를 노리면 좋다. 다만 템프라니요만으로 [[와인]]을 만드는 경우는 드문 편이고 [[가르나차]], [[모나스트렐]]을 비롯한 몇 가지 품종을 블렌딩해서 만드는 게 보통이다.
  
 
{{각주}}
 
{{각주}}

2020년 3월 31일 (화) 21:21 기준 최신판

Templanillo.

스페인의 고유 포도 품종으로 스페인레드 와인을 대표하는 품종이기도 하다. 이밖에도 스페인 레드 와인에 많이 들어가는 스페인 원산 포도 품종으로는 가르나차, 모나스트렐, 보발, 레온 쪽에서 재배하는 멘치아(Mencia)라는 품종도 있다. 그런데 가르나차는 사실 프랑스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품종인 그르나슈스페인식 이름이다. 원산은 스페인인데 인지도는 그르나슈 쪽으로 더 널리 알려져 있다. 모나스트렐 역시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무르베드르스페인 이름이고 이 역시 무르베드르 쪽이 인지도가 더 높다 보니 명실상부한 스페인 고유 품종으로 인지도는 단연 템프라니요가 1등이다.

종종 '템프라닐로'로 잘못 쓰는 경우가 있는데 '템프라니요'가 맞다. 스페인의 주요 와인 산지 중 하나인 리베라 델 두에로 지역에서는 틴토 피노(Tinto Fino)라고도 부른다. 그밖에도 스페인에서는 지역에 따라 울 데 예브레(Ull de Llebre), 센시벨(Cencibel), 틴타 델 파이스(Tinta del Pais)라고도 부른다. 하지만 스페인 사람 말고는 이런 걸 알 턱이 없으니 지역에 관계 없이 와인 라벨에는 거의 템프라니요라고 쓴다. 이웃 포르투갈에서는 아라고네스(Aragonez), 틴타 로리스(Tinta Roriz)라고 부른다.

알이 굵지만 껍질은 두껍지 않은 편이다. 대체로 서늘한 고지대에서 잘 자라지만 좀 더 기온이 높은 곳에서도 잘 자라는 편으로, 와인 전문가 오즈 클락에 따르면 서늘한 곳에서 자란 포도에서는 우아한 산미가 잘 살아나지만 껍질에서 나오는 짙은 색깔과 높은 당도를 얻으려면 기온이 좀 더 높은 곳에서 키워야 한다고 한다.[1] 기후 조건을 덜 타는 편이라 리오하, 리베라 엘 두에로와 같은 스페인의 대표 산지 및 여러 지역에서 주력으로 키우고 있는 대표 품종이지만 질병에 약한 게 흠이다. 또한 알은 굵은데 껍질이 얇은 편이라서 잘 썩는 것 역시도 재배와 관리를 골치아프게 만드는 원인 중 하나다. 스페인 바깥으로는 포르투갈, 신대륙 쪽으로 가면 미국, 호주에서도 템프라니요 와인이 나오긴 하지만 프랑스의 주요 품종들에 비하면 마이너 신세다.

좋은 템프라니요 와인에서는 베리, 자두, 담배, 바닐라와 같은 향을 느낄 수 있고 맛에서는 자두, 초콜릿, 선명한 산미를 느낄 수 있다. 색깔이 진하고 타닌도 상당한 와인을 얻을 수 있다. 타닌이 풍부하므로 보존력도 좋다. 1~2만 원대의 저렴한 와인 중에도 10년 숙성한 것들이 있을 정도인데, 2020년에 코스트코에서 2007년 빈티지의 안치아노 (Anciano) 그란 레세르바[2] 10년 숙성 와인을 9,900원에 살 수 있다. 값은 싸지만 빈티지는 좀 오래된 것을 원한다면 스페인 템프라니요를 노리면 좋다. 다만 템프라니요만으로 와인을 만드는 경우는 드문 편이고 가르나차, 모나스트렐을 비롯한 몇 가지 품종을 블렌딩해서 만드는 게 보통이다.

각주[편집]

  1. Clarke, Oz (2001). Encyclopedia of Grapes. Harcourt Books. p. 272. ISBN 978-0-15-100714-1.
  2. Gran Reserva. 스페인 와인의 등급으로, 규정에 따르면 최소 18개월 동안 프랑스 또는 미국 오크통에서 숙성해야 하며, 병입 후에 3.5년 이상 숙성 후 출하해야 한다. 즉 최소 5년 숙성 후 출하된다는 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