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므라이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달걀]]을 얇게 부쳐서 밥을 감싸거나 위에 씌운 요리. [[일본]]식 퓨전요리이며 오므라이스라는 말 자체도 [[일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오믈렛]] + 라이스의 합성어다. [[일본어]]로는 오무라이스(オムライス)이며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무라이스'라고 쓰는 사람들도 많으며, 영어권에서도 Omurice라고 표기한다. 참고로 영어로 [[오믈렛]]은 omelette, 라이스는 rice로 두 단어 모두 u자가 들어가지 않는다. 오므라이스 안에 들어가는 밥은 그냥 맨밥이 아니라 [[고기]], [[야채]]를 섞은 것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것은 [[닭고기]]와 함께 볶으면서 [[토마토 케첩]]을 넣은 일본식 치킨 라이스다. 다 만들고 나서도 노란 [[오믈렛]] 위에 케첩을 얹어서 빨갛게 포인트를 주는 게 시각적인 효과를 낸다. 마찬가지로 케첩을 쓰는 [[나폴리탄 스파게티]]처럼 지금도 일본의 [[경양식]]집이나 음식 파는 [[카페]]에서는 흔히 볼 수 있다.
+
[[달걀]]을 얇게 부쳐서 밥을 감싸거나 위에 씌운 요리. [[일본]]식 퓨전요리이며 오므라이스라는 말 자체도 [[일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오믈렛]] + 라이스의 합성어다. [[일본어]]로는 오무라이스(オムライス)이며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무라이스'라고 쓰는 사람들도 많으며, 영어권에서도 Omurice라고 표기한다. 참고로 영어로 [[오믈렛]]은 omelette, 라이스는 rice로 두 단어 모두 u자가 들어가지 않는다. 오므라이스 안에 들어가는 밥은 그냥 맨밥이 아니라 [[고기]], [[야채]]를 섞은 것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것은 [[닭고기]]와 함께 볶으면서 [[토마토 케첩]]을 넣은 일본식 치킨 라이스다. 접시에 올린 뒤에는 [[데미글라스 소스]] 혹은 [[토마토 케첩]]을 뿌려주는데 특히 오므라이스 위에 한 줄로 [[토마토 케첩]]을 올려주면 눈에 확 뜨이는 효과를 낸다. 마찬가지로 케첩을 쓰는 [[나폴리탄 스파게티]]처럼 지금도 일본의 [[경양식]]집이나 음식 파는 [[카페]]에서는 흔히 볼 수 있다.
  
 
원조에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주장이 있지만 대체로 원조로 쳐 주는 곳은 [[오사카]] 신사이바시에 있는 &lt;홋쿄쿠세(北極星, 북극성)&gt;와 [[도쿄]] [[긴자]]에 있는 &lt;렌가테(煉瓦亭)&gt; 두 곳이다. 홋쿄쿠세는 1925년 경부터 지금의 오므라이스처럼 [[케첩]]을 넣어 볶은 밥을 [[오믈렛]]으로 감싼 오므라이스를 팔았다고 한다. 이 가게가 설명하는 유래에 따르면, 단골 손님 중에 위가 나빠서 항상 오믈렛과 밥을 주문하는 분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20대 중반이었던 요리사가 매일 같은 것밖에 못 먹는 손님이 좀 가엾다고 생각해서 오믈렛과 밥을 가지고 뭔가 다른 걸 만들어주자고 생각했고, 그래서 케첩으로 맛을 낸 밥을 얇게 부친 달걀로 감싸서 내어 준 그 손님 전용 특제 요리가 오므라이스의 시초였다고 한다.<ref>[http://hokkyokusei.jp/news.html "オムライスの誕生までの由来"], 元祖オムライスの店 北極星。</ref> 손님이 먹어보고 굉장히 맛있다면서 이 음식의 이름을 물어보았고, 요리사는 "[[오믈렛]]하고 라이스를 합쳤으니까 오므라이스네요!" 하고 답해서 이름도 그렇게 굳어졌다고, 렌가테는 그보다 약 25년 전부터 오므라이스를 팔았지만 우리가 아는 오므라이스와는 달리 밥과 [[달걀]]을 섞고 다른 재료는 잘게 썰어서 볶은 다음 모양만 길쭉한 타원 모양으로 잡아서 내는 식이었다. 이건 달걀볶음밥에 가까운 수준이고 [[오믈렛]]+라이스라는 이름의 유래를 생각하면 홋쿄쿠세 쪽이 원조라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원조에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주장이 있지만 대체로 원조로 쳐 주는 곳은 [[오사카]] 신사이바시에 있는 &lt;홋쿄쿠세(北極星, 북극성)&gt;와 [[도쿄]] [[긴자]]에 있는 &lt;렌가테(煉瓦亭)&gt; 두 곳이다. 홋쿄쿠세는 1925년 경부터 지금의 오므라이스처럼 [[케첩]]을 넣어 볶은 밥을 [[오믈렛]]으로 감싼 오므라이스를 팔았다고 한다. 이 가게가 설명하는 유래에 따르면, 단골 손님 중에 위가 나빠서 항상 오믈렛과 밥을 주문하는 분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20대 중반이었던 요리사가 매일 같은 것밖에 못 먹는 손님이 좀 가엾다고 생각해서 오믈렛과 밥을 가지고 뭔가 다른 걸 만들어주자고 생각했고, 그래서 케첩으로 맛을 낸 밥을 얇게 부친 달걀로 감싸서 내어 준 그 손님 전용 특제 요리가 오므라이스의 시초였다고 한다.<ref>[http://hokkyokusei.jp/news.html "オムライスの誕生までの由来"], 元祖オムライスの店 北極星。</ref> 손님이 먹어보고 굉장히 맛있다면서 이 음식의 이름을 물어보았고, 요리사는 "[[오믈렛]]하고 라이스를 합쳤으니까 오므라이스네요!" 하고 답해서 이름도 그렇게 굳어졌다고, 렌가테는 그보다 약 25년 전부터 오므라이스를 팔았지만 우리가 아는 오므라이스와는 달리 밥과 [[달걀]]을 섞고 다른 재료는 잘게 썰어서 볶은 다음 모양만 길쭉한 타원 모양으로 잡아서 내는 식이었다. 이건 달걀볶음밥에 가까운 수준이고 [[오믈렛]]+라이스라는 이름의 유래를 생각하면 홋쿄쿠세 쪽이 원조라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
 +
[[파일:Omurice korean snack bar.jpg|upright 1.5|섬네일|없음|[[분식집]] 오므라이스.]]
  
 
기원은 일본식 퓨전 양식 요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묘하게도 [[중국집]]과 [[분식집]]에서 많이 내는 요리였고 일부 [[경양식]]집에서도 만들었다. [[볶음밥]]을 [[오믈렛]]으로 싸는 요리인만큼, [[중국집]]이나 [[분식집]]의 기본 음식 중 하나인 [[볶음밥]]에 [[달걀]]만 부쳐서 내면 되기 때문에 메뉴에 추가시키기가 쉬웠다. [[중국집]] 오므라이스도 일본식 치킨 라이스처럼 [[케첩]]을 넣어서 볶는 게 기본이었다.<ref>예전 [[중국집]]은 [[탕수육]]도 소스에 [[케첩]]을 썼던 걸 생각해 보면 [[중국집]]도 케첩과 친숙한 편이었다.</ref> 또한 [[달걀]]로 밥을 감싸는 스타일인 [[일본]]과는 달리<ref>일본에서도 [[볶음밥]] 위에 [[오믈렛]]을 올린 스타일도 있긴 하지만 주류는 아니다.</ref>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그냥 [[케첩]] [[볶음밥]] 위에 [[달걀지단]]을 얹는 식으로 내는 곳도 많았다. 요즈음은 [[중국집]] 메뉴에 오므라이스가 있는 곳도 많이 줄어들었고, [[케첩]]을 쓰지 않는 곳도 늘어났다. 오므라이스를 파는 [[중국집]]이 줄어들면서 우리나라에서 오므라이스를 볼 기회는 많이 줄었다.
 
기원은 일본식 퓨전 양식 요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묘하게도 [[중국집]]과 [[분식집]]에서 많이 내는 요리였고 일부 [[경양식]]집에서도 만들었다. [[볶음밥]]을 [[오믈렛]]으로 싸는 요리인만큼, [[중국집]]이나 [[분식집]]의 기본 음식 중 하나인 [[볶음밥]]에 [[달걀]]만 부쳐서 내면 되기 때문에 메뉴에 추가시키기가 쉬웠다. [[중국집]] 오므라이스도 일본식 치킨 라이스처럼 [[케첩]]을 넣어서 볶는 게 기본이었다.<ref>예전 [[중국집]]은 [[탕수육]]도 소스에 [[케첩]]을 썼던 걸 생각해 보면 [[중국집]]도 케첩과 친숙한 편이었다.</ref> 또한 [[달걀]]로 밥을 감싸는 스타일인 [[일본]]과는 달리<ref>일본에서도 [[볶음밥]] 위에 [[오믈렛]]을 올린 스타일도 있긴 하지만 주류는 아니다.</ref>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그냥 [[케첩]] [[볶음밥]] 위에 [[달걀지단]]을 얹는 식으로 내는 곳도 많았다. 요즈음은 [[중국집]] 메뉴에 오므라이스가 있는 곳도 많이 줄어들었고, [[케첩]]을 쓰지 않는 곳도 늘어났다. 오므라이스를 파는 [[중국집]]이 줄어들면서 우리나라에서 오므라이스를 볼 기회는 많이 줄었다.

2020년 5월 29일 (금) 22:09 기준 최신판

달걀을 얇게 부쳐서 밥을 감싸거나 위에 씌운 요리. 일본식 퓨전요리이며 오므라이스라는 말 자체도 일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오믈렛 + 라이스의 합성어다. 일본어로는 오무라이스(オムライス)이며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무라이스'라고 쓰는 사람들도 많으며, 영어권에서도 Omurice라고 표기한다. 참고로 영어로 오믈렛은 omelette, 라이스는 rice로 두 단어 모두 u자가 들어가지 않는다. 오므라이스 안에 들어가는 밥은 그냥 맨밥이 아니라 고기, 야채를 섞은 것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것은 닭고기와 함께 볶으면서 토마토 케첩을 넣은 일본식 치킨 라이스다. 접시에 올린 뒤에는 데미글라스 소스 혹은 토마토 케첩을 뿌려주는데 특히 오므라이스 위에 한 줄로 토마토 케첩을 올려주면 눈에 확 뜨이는 효과를 낸다. 마찬가지로 케첩을 쓰는 나폴리탄 스파게티처럼 지금도 일본의 경양식집이나 음식 파는 카페에서는 흔히 볼 수 있다.

원조에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주장이 있지만 대체로 원조로 쳐 주는 곳은 오사카 신사이바시에 있는 <홋쿄쿠세(北極星, 북극성)>와 도쿄 긴자에 있는 <렌가테(煉瓦亭)> 두 곳이다. 홋쿄쿠세는 1925년 경부터 지금의 오므라이스처럼 케첩을 넣어 볶은 밥을 오믈렛으로 감싼 오므라이스를 팔았다고 한다. 이 가게가 설명하는 유래에 따르면, 단골 손님 중에 위가 나빠서 항상 오믈렛과 밥을 주문하는 분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20대 중반이었던 요리사가 매일 같은 것밖에 못 먹는 손님이 좀 가엾다고 생각해서 오믈렛과 밥을 가지고 뭔가 다른 걸 만들어주자고 생각했고, 그래서 케첩으로 맛을 낸 밥을 얇게 부친 달걀로 감싸서 내어 준 그 손님 전용 특제 요리가 오므라이스의 시초였다고 한다.[1] 손님이 먹어보고 굉장히 맛있다면서 이 음식의 이름을 물어보았고, 요리사는 "오믈렛하고 라이스를 합쳤으니까 오므라이스네요!" 하고 답해서 이름도 그렇게 굳어졌다고, 렌가테는 그보다 약 25년 전부터 오므라이스를 팔았지만 우리가 아는 오므라이스와는 달리 밥과 달걀을 섞고 다른 재료는 잘게 썰어서 볶은 다음 모양만 길쭉한 타원 모양으로 잡아서 내는 식이었다. 이건 달걀볶음밥에 가까운 수준이고 오믈렛+라이스라는 이름의 유래를 생각하면 홋쿄쿠세 쪽이 원조라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분식집 오므라이스.

기원은 일본식 퓨전 양식 요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묘하게도 중국집분식집에서 많이 내는 요리였고 일부 경양식집에서도 만들었다. 볶음밥오믈렛으로 싸는 요리인만큼, 중국집이나 분식집의 기본 음식 중 하나인 볶음밥달걀만 부쳐서 내면 되기 때문에 메뉴에 추가시키기가 쉬웠다. 중국집 오므라이스도 일본식 치킨 라이스처럼 케첩을 넣어서 볶는 게 기본이었다.[2] 또한 달걀로 밥을 감싸는 스타일인 일본과는 달리[3]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그냥 케첩 볶음밥 위에 달걀지단을 얹는 식으로 내는 곳도 많았다. 요즈음은 중국집 메뉴에 오므라이스가 있는 곳도 많이 줄어들었고, 케첩을 쓰지 않는 곳도 늘어났다. 오므라이스를 파는 중국집이 줄어들면서 우리나라에서 오므라이스를 볼 기회는 많이 줄었다.

우리나라에는 오므토토마토라는 체인점이 있다. 한때는 수도권 중심으로 꽤 매장을 늘려 나갔지만 많이 쇠락해서 2019년 10월 기준으로 인천공항점과 롯데월드 어드벤처점만 남아 있다. 이 정도면 언제 다 접고 철수 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일본 정통식 오므라이스를 표방하긴 하지만 그때문인지 가격도 1만 원 안팎으로 비싸고 맛 평가도 그닥 좋은 편이 아닌 실정이다.

각주[편집]

  1. "オムライスの誕生までの由来", 元祖オムライスの店 北極星。
  2. 예전 중국집탕수육도 소스에 케첩을 썼던 걸 생각해 보면 중국집도 케첩과 친숙한 편이었다.
  3. 일본에서도 볶음밥 위에 오믈렛을 올린 스타일도 있긴 하지만 주류는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