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Vodka.
Vodka.


[[증류주]]의 일종으로 [[러시아]]를 대표하는 [[술]]. [[감자]]<ref>[[감자]]는 추운 지방에서도 잘 자라고 산출량도 많고, 풍부한 [[녹말]]을 가지고 있으므로 러시아의 환경에는 딱이다.</ref>이런 저런 [[잡곡]]을 써서 술을 빚은 다음 증류하고, [[활성탄]]으로 여과해서 불순물을 제거한다. 보통은 2~3번 증류한다. [[오크통]] 숙성 따위는 없다. 쉽게 말해서 [[러시아]] [[소주]].
[[증류주]]의 일종으로 [[러시아]]를 대표하는 [[술]]. 수수, [[옥수수]], [[호밀]], 밀과 같은 여러 가지 곡물이 쓰이며,<ref>[[호밀]]이나 밀을 주 재료로 한 것을 고급으로 친다.</ref> [[감자]]<ref>[[감자]]는 추운 지방에서도 잘 자라고 산출량도 많고, 풍부한 [[녹말]]을 가지고 있으므로 [[러시아]]의 환경에는 딱이다.</ref>도 많이 쓰인다. 이런 재료들로 술을 빚은 다음 증류하고, [[활성탄]]으로 여과해서 불순물을 제거한다. 보통은 2~3번 [[증류]]한다. [[오크통]] 숙성 따위는 없다. 쉽게 말해서 [[러시아]] [[소주]].


분명 [[러시아]] [[술]]로 유명한데, 어찌된 일인지 전 세계에서 팔리는 보드카는 [[러시아]] 보다는 다른 나라 것이 많다. 그도 그럴 것이 제정 러시아 시대와 [[소비에트 혁명]]을 거치면서 보드카 잘 만들던 업자들아 국유화로 회사를 빼앗기고 나자 탈출해서 다른 나라에서 만들었기 때문이다. [[냉전시대]]에 [[소련]]과 [[서방세계]] 사이의 무역도 제대로 될 리가 없었다. [[소련]] 바깥에서 만든 보드카들이 잘 나갈 수밖에 없었고 그게 수십 년 지속되다 보니 굳이 [[러시아]]산 보드카가 최고라는 생각도 없어졌다. <del>그리고 어차피 싸구려 술이잖아.</del> [[러시아]]에 가깝고 기후도 비슷한 북유럽 쪽에 유명한 보드카 회사들이 여럿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 알려진 [[압솔루트 보드카]]도 [[스웨덴]]산. [[핀란디아 보드카]]는 어디 건지 말할 것도 없고. 전 세게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스미노프]]는 [[러시아]]에서 창립된 브랜드이긴 한데 [[소비에트 혁명]] 과정에서 [[미국]]으로 건너와 [[미국]]에서 흥했다. 지금은 [[영국]]의 [[디아지오]] 소유다.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이미지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술]]'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전 세계에서 팔리는 보드카는 [[러시아]] 보다는 다른 나라 것이 많다. 그도 그럴 것이 제정 러시아 시대와 [[소비에트 혁명]]을 거치면서 보드카 잘 만들던 업자들아 국유화로 회사를 빼앗기고 나자 탈출해서 다른 나라에서 만들었기 때문이다. [[냉전시대]]에 [[소련]]과 [[서방세계]] 사이의 무역도 제대로 될 리가 없었다. [[소련]] 바깥에서 만든 보드카들이 잘 나갈 수밖에 없었고 그게 수십 년 지속되다 보니 굳이 [[러시아]]산 보드카가 최고라는 생각도 없어졌다. <del>그리고 어차피 싸구려 술이잖아.</del> [[러시아]]에 가깝고 기후도 비슷한 북유럽 쪽에 유명한 보드카 회사들이 여럿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 알려진 [[압솔루트 보드카]]도 [[스웨덴]]산. [[핀란디아 보드카]]는 어디 건지 말할 것도 없고. 전 세게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스미노프]]는 [[러시아]]에서 창립된 브랜드이긴 한데 [[소비에트 혁명]] 과정에서 [[미국]]으로 건너와 [[미국]]에서 흥했다. 지금은 [[영국]]의 [[디아지오]] 소유다. 폴란드도 보드카 강국으로, 러시아와 스웨덴, 폴란드가 서로 자기들이 보드카의 종주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냉동실에서 얼기 전까지 아주 차갑게 하면 진득해지는데 스트레이트는 이럴 때 마시는 게 가장 좋다는 것이 정설.
냉동실에서 얼기 전까지 아주 차갑게 하면 진득해지는데 스트레이트는 이럴 때 마시는 게 가장 좋다는 것이 정설.

2022년 9월 18일 (일) 02:36 기준 최신판

Vodka.

증류주의 일종으로 러시아를 대표하는 . 수수, 옥수수, 호밀, 밀과 같은 여러 가지 곡물이 쓰이며,[1] 감자[2]도 많이 쓰인다. 이런 재료들로 술을 빚은 다음 증류하고, 활성탄으로 여과해서 불순물을 제거한다. 보통은 2~3번 증류한다. 오크통 숙성 따위는 없다. 쉽게 말해서 러시아 소주.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이미지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전 세계에서 팔리는 보드카는 러시아 보다는 다른 나라 것이 많다. 그도 그럴 것이 제정 러시아 시대와 소비에트 혁명을 거치면서 보드카 잘 만들던 업자들아 국유화로 회사를 빼앗기고 나자 탈출해서 다른 나라에서 만들었기 때문이다. 냉전시대소련서방세계 사이의 무역도 제대로 될 리가 없었다. 소련 바깥에서 만든 보드카들이 잘 나갈 수밖에 없었고 그게 수십 년 지속되다 보니 굳이 러시아산 보드카가 최고라는 생각도 없어졌다. 그리고 어차피 싸구려 술이잖아. 러시아에 가깝고 기후도 비슷한 북유럽 쪽에 유명한 보드카 회사들이 여럿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 알려진 압솔루트 보드카스웨덴산. 핀란디아 보드카는 어디 건지 말할 것도 없고. 전 세게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스미노프러시아에서 창립된 브랜드이긴 한데 소비에트 혁명 과정에서 미국으로 건너와 미국에서 흥했다. 지금은 영국디아지오 소유다. 폴란드도 보드카 강국으로, 러시아와 스웨덴, 폴란드가 서로 자기들이 보드카의 종주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냉동실에서 얼기 전까지 아주 차갑게 하면 진득해지는데 스트레이트는 이럴 때 마시는 게 가장 좋다는 것이 정설.

1 칵테일[편집]

칵테일 재료로 많이 애용된다. 일단 이놈 자체는 그냥 알코올 덩어리라로 봐도 되니 알코올이 없는 재료에다가 이놈만 넣으면 칵테일이 된다. 대표격이 스크류 드라이버. 가장 간단한 레시피는 오렌지쥬스 + 보드카로 끝이다. 서양에서 가장 많이 찾는 칵테일 중 하나로 꼽히는 블러디 메리도 레서피를 보면 '어라? 토마토 케첩에다 보드카 넣으면 끝이네?' 수준이다. 즐겨 먹는 음료에다가 보드카만 타면 되니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리는 증류주로 등극한 것은 보드카 그 자체로도 잘 나가지만 칵테일 재료로서 가진 장점에 더 점수를 줘야 할 듯.[3]

Martini.jpg

남자의 칵테일이라고 하는 마티니는 원래 베르무트를 섞는 건데, 대신 보드카를 넣어서도 만든다. 이쪽을 보드카 마티니라고 부른다. 007 제임스 본드가 애용하는 칵테일. "보드카 마티니. 젓지 말고 흔들어서." (Vodka Martini, shaken, not stirred) 라는 대사가 무척 유명하다. 그런데 영문 위키백과에 따르면 마티니도 많이 마셨다. 이안 플레밍의 소설 속에서는 보드카 마티니는 19번, 마티니는 16번 주문했다고 한다.[4]

서양에서는 담금주로도 많이 애용된다. 알코올 말고 다른 향미가 별로 없다는 점은 거꾸로 담금주을 만들었을 때 재료의 향미를 최대한 살려준다는 장점이 되기 때문. 우리나라에서 담금주희석식 소주를 주로 쓰는 것과 비슷하다. 종종 보드카 중에 레몬이나 오이, 각종 허브과일향이 들어간 것이 있는데, 전통적으로는 재료를 보드카에 담아서 오랫동안 보존하는 침출주 방식으로 만든다. 물론 대량생산 되는 제품이야 추출물 넣고 끝.

2 해장술[편집]

농담 아니다. 러시아에서는 당연히 보드카를 많이 마시는데, 해장술로도 많이 마신다. 역시 한국을 능가하는 술고래 나라 답다. 토마토쥬스와 섞은 칵테일블러디메리미국영국 쪽에서 해장술로 많이 마신다. 그런데 에탄올 이외의 메탄올 같은 불순물이 적어서 숙취가 제일 적은 술이 보드카라고 한다.

3 각주[편집]

  1. 호밀이나 밀을 주 재료로 한 것을 고급으로 친다.
  2. 감자는 추운 지방에서도 잘 자라고 산출량도 많고, 풍부한 녹말을 가지고 있으므로 러시아의 환경에는 딱이다.
  3. 이런 콘셉트로 우리나라에서 나온 게 맥키스인데 우리나라 안에서도 인지도나 판매량은 보드카에 비하면 서울모스크바 거리다. 이 회사는 원래 대전 지역의 소주회사인 선양이었지만 회사 이름까지 맥키스컴퍼니로 바꾸었으나 맥키스는 판매 부진으로 결국 단종되고 소주만 만들고 있다. 하지만 대표가 미련이 많으신지 회사 이름은 아직도 맥키스컴퍼니다.
  4. Wikipedia:Shaken, not stirred#Variations in the Bond novels and fil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