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A"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장점)
 
11번째 줄: 11번째 줄:
 
==장점==
 
==장점==
  
[[시멘트]]는 기본적으로 강한 알칼리성을 띤다. pH 7이 중성인데 시멘트는 무려 pH 11~12 까지 간다. MTA도 이 성질을 이어받는데 이게 GP로는 해결이 잘 안 되는 중요한 문제 하나를 풀어준다. 바로 세균 억제. [[신경치료]]는 감염된 신경과 혈관, 즉 치수를 제거하고 그 자리를 충전재로 채우는데 이 과정에서 세균이 꼽사리를 낄 가능성이 있다. 물론 [[신경치료]] 과정에서 정말 열심히 열심히 소독을 하지만 100%란 없다. 그래서 최대한 소독을 하고 꼽사리 끼는 약간의 새균은 인체의 저항력으로 잡아주소서... 하는 게 [[신경치료]]의 콘셉트다. 그런데 세균이 이긴다면? 충전재와 [[크라운]]으로 밀봉된 그 아래는 완전 세균들의 세상이 될 수도 있다. 세균은 강산성이나 강알칼리성 환경에서 살기 힘들기 때문에 MTA로 밀봉해 놓으면 세균 증식이 힘들어진다. 특히 치아 뿌리에 세균이 들어가서 염증이 생긴 경우에는 예전에는 [[신경치료]]가 오래 걸리거나 이를 뽑아야 할 수도 있었지만 MTA를 사용하면 주변에 세균이 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듦으로써 염증 완화와 치아 뿌리 부분의 재생을 기대할 수 있고, [[신경치료]]의 횟수도 단축할 수 있다.
+
[[시멘트]]는 기본적으로 강한 알칼리성을 띤다. pH 7이 중성인데 시멘트는 무려 pH 11~12 까지 간다. MTA도 이 성질을 이어받는데 이게 GP로는 해결이 잘 안 되는 중요한 문제 하나를 풀어준다. 바로 세균 억제. [[신경치료]]는 감염된 신경과 혈관, 즉 치수를 제거하고 그 자리를 충전재로 채우는데 이 과정에서 세균이 꼽사리를 낄 가능성이 있다. 물론 [[신경치료]] 과정에서 정말 열심히 열심히 소독을 하지만 100%란 없다. 그래서 최대한 소독을 하고 꼽사리 끼는 약간의 세균은 인체의 저항력으로 잡아주소서... 하는 게 [[신경치료]]의 콘셉트다. 그런데 세균이 이긴다면? 충전재와 [[크라운]]으로 밀봉된 그 아래는 완전 세균들의 세상이 될 수도 있다. 세균은 강산성이나 강알칼리성 환경에서 살기 힘들기 때문에 MTA로 밀봉해 놓으면 세균 증식이 힘들어진다. 특히 치아 뿌리에 세균이 들어가서 염증이 생긴 경우에는 예전에는 [[신경치료]]가 오래 걸리거나 이를 뽑아야 할 수도 있었지만 MTA를 사용하면 주변에 세균이 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듦으로써 염증 완화와 치아 뿌리 부분의 재생을 기대할 수 있고, [[신경치료]]의 횟수도 단축할 수 있다.
 
   
 
   
 
물성 역시도 장점 중 하나로 꼽히는데,<ref>아래에 나오겠지만 이는 단점이 될 수도 있다.</ref> GP는 물렁한 고체 형태로 되어 있기 때문에 근관 안에 잘 채울 수는 있지만 탄력이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약간 수축되어 완벽한 밀폐가 안 될 수 있다. 반면 MTA는 가루를 물에 개어서 액체 상태에서 근관에 넣고 굳힌다. 쉽게 말해 이빨 안을 시멘트로 채우는 것이므로 좀 더 완벽한 밀폐를 기대할 수 있다. 즉 세균이 살기도 어렵지만 침입할 여지조차도 좀 더 낫다고 말할 수 있다.
 
물성 역시도 장점 중 하나로 꼽히는데,<ref>아래에 나오겠지만 이는 단점이 될 수도 있다.</ref> GP는 물렁한 고체 형태로 되어 있기 때문에 근관 안에 잘 채울 수는 있지만 탄력이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약간 수축되어 완벽한 밀폐가 안 될 수 있다. 반면 MTA는 가루를 물에 개어서 액체 상태에서 근관에 넣고 굳힌다. 쉽게 말해 이빨 안을 시멘트로 채우는 것이므로 좀 더 완벽한 밀폐를 기대할 수 있다. 즉 세균이 살기도 어렵지만 침입할 여지조차도 좀 더 낫다고 말할 수 있다.

2019년 11월 8일 (금) 00:42 기준 최신판

Mineral Trioxide Aggregate(무기물 트리옥사이드 집합체).

치과에서 쓰는 충전재 중에 하나. 쉽게 말하면 포틀랜드 시멘트[1]에서 인체에 쓰기에 적합하지 않은 성분을 제거하고, 여기에 산화비스무트를 넣어서 방사선이 투과하지 못하도록 한 재료다.[2] 역시 시멘트의 성질을 거의 그대로 가지고 있다. 가루 형태로 되어 있고 물에 개어서 치아 안의 빈 공간에 채워 넣으면 안에서 단단하게 굳는다. 쉽게 말해서 이빨 안에 공구리 치는 거다.[3] 원래는 짙은 회색이었지만 2002년에는 흰색 MTA도 나와서 심미성이 더욱 좋아졌다.

치과에서는 오랫동안 고무를 주 성분으로 한 거터퍼처(GP)를 널리 사용해 왔고 그 효과와 안전성은 충분히 검증되어 왔다. 하지만 몇 가지 한계나 단점이 있는데 이를 보완하는 재료로 가장 주목 받는 게 MTA다. 하지만 이 녀석도 나름대로의 단점이 있어서 GP를 완전히 대체하는 것은 아니며 GP를 쓸 수 없거나 적절하지 않을 때 대안으로 사용하는 재료라고 보는 게 적절하다. 하지만 예전 같으면 신경치료로는 답이 없어서 이를 뽑아야 했던 것을 이를 뽑지 않고 치료할 수 있거나, 신경치료에 한달 두달이 걸리던 일부 까다로운 케이스에 치료 기간을 대폭 단축시켜주기도 하므로 치과 치료 발전에 의미 있는 재료인 것은 분명하다.

치과에서 환자에게 얘기할 때에는 '특수재료'라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MTA에 대해서 장황하게 설명해 봐야 환자가 알아듣기 힘들고, 너무 알아듣기 쉽게 설명하면 "뭐? 시멘트?" 하고 거부감을 줄 수도 있으니... 신경치료 하다가 의사가 '이 상태라면 특수재료로 마무리해야겠네요.' 하면 그게 MTA라고 생각하면 된다. 건강보험 안 되는데 돈 깨지게 생겼네.

1 장점

시멘트는 기본적으로 강한 알칼리성을 띤다. pH 7이 중성인데 시멘트는 무려 pH 11~12 까지 간다. MTA도 이 성질을 이어받는데 이게 GP로는 해결이 잘 안 되는 중요한 문제 하나를 풀어준다. 바로 세균 억제. 신경치료는 감염된 신경과 혈관, 즉 치수를 제거하고 그 자리를 충전재로 채우는데 이 과정에서 세균이 꼽사리를 낄 가능성이 있다. 물론 신경치료 과정에서 정말 열심히 열심히 소독을 하지만 100%란 없다. 그래서 최대한 소독을 하고 꼽사리 끼는 약간의 세균은 인체의 저항력으로 잡아주소서... 하는 게 신경치료의 콘셉트다. 그런데 세균이 이긴다면? 충전재와 크라운으로 밀봉된 그 아래는 완전 세균들의 세상이 될 수도 있다. 세균은 강산성이나 강알칼리성 환경에서 살기 힘들기 때문에 MTA로 밀봉해 놓으면 세균 증식이 힘들어진다. 특히 치아 뿌리에 세균이 들어가서 염증이 생긴 경우에는 예전에는 신경치료가 오래 걸리거나 이를 뽑아야 할 수도 있었지만 MTA를 사용하면 주변에 세균이 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듦으로써 염증 완화와 치아 뿌리 부분의 재생을 기대할 수 있고, 신경치료의 횟수도 단축할 수 있다.

물성 역시도 장점 중 하나로 꼽히는데,[4] GP는 물렁한 고체 형태로 되어 있기 때문에 근관 안에 잘 채울 수는 있지만 탄력이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약간 수축되어 완벽한 밀폐가 안 될 수 있다. 반면 MTA는 가루를 물에 개어서 액체 상태에서 근관에 넣고 굳힌다. 쉽게 말해 이빨 안을 시멘트로 채우는 것이므로 좀 더 완벽한 밀폐를 기대할 수 있다. 즉 세균이 살기도 어렵지만 침입할 여지조차도 좀 더 낫다고 말할 수 있다.

2 단점

이놈이 너무 단단하게 안을 꽉 채우는 게 문제가 되기도 한다. 신경치료를 한 치아가 문제가 생겼을 때에는 크라운과 충전재를 걷어내고 다시 신경치료를 해야 할 수 있는데 MTA는 걷어내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 따라서 GP로 채웠으면 재신경치료가 되는 게 MTA로 채웠으면 그냥 이를 뽑아야 할 수도 있다.

다루기가 까다롭다는 것도 단점. 원래 출신성분이 시멘트인만큼 가루로 된 것을 물에 개서 사용하는데, 이 과정에서 공기방울이 들어갈 수가 있다. 만약 공기방울이 남아 있는 채로 그냥 이에 채워넣으면 강도를 크게 떨어뜨리거나 틈을 만들어서 세균이 쳐들어갈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 준다. 그렇게 되면 앞에서 말한 지나치게 단단한 문제 때문에 그냥 이를 뽑아버려야 할 수도... 따라서 결과가 의사의 기술에 좌우될 여지가 많고 아주 꼼꼼하게, 세심하게 시술을 해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

행정적인 문제겠지만 건강보험 적용을 못 받아서 GP보다 환자 부담금이 훨씬 많다. 그렇다고 어마어마한 건 아니고 이빨 하나에 6~7만 원 수준.

3 우월한 건 없다

일부 치과의 웹사이트나 블로그를 보면 마치 MTA가 GP의 단점을 모두 극복한 대체재인 것처럼 극찬을 아끼지 않지만 앞서 살펴본 것처럼 MTA도 단점이 있다. GP 사용이 적절하지 않을 때에만 MTA를 사용하는 것이 정석이고, 양심적인 치과의사라면 웬만하면 GP로 하려고 한다. 무조건 MTA가 좋으니 MTA라고 하라는 치과는 결국 비급여로 어떻게든 환자에게 치료비를 씌우려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한다.

반대로 무조건 MTA를 바가지라고만 생각하는 것도 잘못된 생각이다. 이빨 뿌리까지 염증이 있거나 할 때에는 치료가 굉장히 까다롭거나 아예 이를 뽑아버려야 할 수도 있다. 이 때 MTA를 잘 쓰면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오히려 MTA가 적절할 때에는 치료 횟수를 줄여서 비용이 비슷하거나 오히려 저렴해질 수도 있다. 이를 뽑는 대신 MTA로 치료가 된다면 임플란트 할 걸 크라운으로 해결할 수 있으므로 비용 절감 효과가 크다.

4 각주

  1. 우리가 흔히 아는 시멘트의 정식 이름이다.
  2. 그래야 방사선 사진을 찍었을 때 MTA로 채운 부분이 잘 구별되기 때문.
  3. 정확히 말하면 공구리, 즉 콘크리트시멘트와 물, 모래와 자갈을 섞은 것이다. MTA는 시멘트와 물만 사용한다.
  4. 아래에 나오겠지만 이는 단점이 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