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 클래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항공기)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하나는 보이지 않습니다)
11번째 줄: 11번째 줄:
 
최근 들어서 항공사들 사이에 고급화<del>도 요금 올려받기</del>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면서 퍼스트 클래스를 업그레이드시킨 퍼스트 스위트 클래스도 등장하고 있다. 아예 좌석을 작은 방처럼 독립된 공간으로 만들고 문까지 달아서 여닫을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 그렇다고 완전히 막힌 것은 아니고 화장실 큰거 보는 데처럼 천장 쪽은 막혀 있지 않으니 애인 불러다가 19+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시면 심히 곤란하시다. <del>근데 한 명도 아니고 둘이서 퍼스트 클래스에 타려면 가격이 도대체... ㅎㄷㄷ.</del> 아랍에미레이트 쪽 항공사들은 더더욱 극단적인 고급화를 추구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에티하드항공]]은 스위트보다 더 윗급인 아파트먼트와 레지던스를 제공하는데, 아파트먼트는 침대에 안락의자가 설치되어 있고 샤워실까지 제공된다. [[A380]]에만 설치되어 있는 레지던스는 아파트먼트보다도 한술 더 뜨는데, 거실과 침실이 분리되어 있고 침실에는 더블 베드가, 거실에는 소파와 식탁이 설치되어 있다. 여기에 전용 샤워실까지 딸려 있다. 그냥 호텔방 하나를 쓰는 거나 마찬가지다.
 
최근 들어서 항공사들 사이에 고급화<del>도 요금 올려받기</del>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면서 퍼스트 클래스를 업그레이드시킨 퍼스트 스위트 클래스도 등장하고 있다. 아예 좌석을 작은 방처럼 독립된 공간으로 만들고 문까지 달아서 여닫을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 그렇다고 완전히 막힌 것은 아니고 화장실 큰거 보는 데처럼 천장 쪽은 막혀 있지 않으니 애인 불러다가 19+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시면 심히 곤란하시다. <del>근데 한 명도 아니고 둘이서 퍼스트 클래스에 타려면 가격이 도대체... ㅎㄷㄷ.</del> 아랍에미레이트 쪽 항공사들은 더더욱 극단적인 고급화를 추구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에티하드항공]]은 스위트보다 더 윗급인 아파트먼트와 레지던스를 제공하는데, 아파트먼트는 침대에 안락의자가 설치되어 있고 샤워실까지 제공된다. [[A380]]에만 설치되어 있는 레지던스는 아파트먼트보다도 한술 더 뜨는데, 거실과 침실이 분리되어 있고 침실에는 더블 베드가, 거실에는 소파와 식탁이 설치되어 있다. 여기에 전용 샤워실까지 딸려 있다. 그냥 호텔방 하나를 쓰는 거나 마찬가지다.
  
최근 들어 미국의 항공사들이 국제선 노선에서 퍼스트 클래스를 없애는 추세라고 한다. [[비즈니스 클래스]] 서비스가 고급화 경쟁을 하다 보니 굳이 퍼스트 클래스 탈 필요 있어? 하는 분위기라 그런 듯. 그 대신 비즈니스와 이코노미 사이에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만드는 항공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2015년 들어서는 [[아시아나항공]]이 [[A380]]을 제외한 모든 비행기의 퍼스트 클래스를 없애기로 방침을 세웠다. <del>사실 퍼스트 클래스 있는 비행기도 몇 대 없었으면서 뭘.</del> 반면 대한항공은 상용 수요도 많고 <del>[[땅콩]] 봉지를 꼭 뜯어서 주는</del> 서비스 고급화를 내세우는 관계로 상당수 노선에 퍼스트 클래스가 있는 항공기를 넣고 있다. 퍼스트-비즈니스-이코노미의 3 클래스가 국제선 항공편의 기본 클래스 배치였지만 이제는 비즈니스-프이코-이코노미 3클래스를 배치한 항공기들도 있고, [[A380]] 정도 되면 대차게 퍼스트-비즈니스-프이코-이코노미 4 클래스를 집어넣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싱가포르항공]].
+
최근 들어 미국의 항공사들이 국제선 노선에서 퍼스트 클래스를 없애는 추세라고 한다. [[비즈니스 클래스]] 서비스가 고급화 경쟁을 하다 보니 굳이 퍼스트 클래스 탈 필요 있어? 하는 분위기라 그런 듯. 그 대신 비즈니스와 이코노미 사이에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만드는 항공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2015년 들어서는 [[아시아나항공]]이 [[A380]]을 제외한 모든 비행기의 퍼스트 클래스를 없애기로 방침을 세웠고 2019년에는 아예 퍼스트 클래스를 폐지해 버렸다. [[A380]]의 퍼스트 클래스 좌석은 그대로 운영하는 대신 '비즈니스 스위트'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는 [[비즈니스 클래스]]와 같다. 반면 [[대한항공]]은 상용 수요도 많고 <del>[[땅콩]] 봉지를 꼭 뜯어서 주는</del> 서비스 고급화를 내세우는 관계로 상당수 노선에 퍼스트 클래스가 있는 항공기를 넣어 왔지만 역시 2019년 하반기 들어서 퍼스트 클래스를 대폭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은 퍼스트-비즈니스-이코노미의 3 클래스가 국제선 항공편의 기본 클래스 배치였지만 이제는 비즈니스-프이코-이코노미 3클래스를 배치한 항공기들도 있고, [[A380]] 정도 되면 대차게 퍼스트-비즈니스-프이코-이코노미 4 클래스를 집어넣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싱가포르항공]].
  
 
==열차==
 
==열차==

2019년 10월 5일 (토) 19:20 기준 최신판

First class.

말 그대로 1등석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최고 등급의 시설 및 서비스를 이용할 수있는 좌석 등급이다. 여객기의 퍼스트 클래스가 가장 먼저 떠오르겠지만 열차버스에도 퍼스트 클래스가 있다.

1 항공기

아시아나항공의 구형 퍼스트 클래스 좌석.
아시아나항공의 퍼스트 클래스 스위트 좌석.

보통 항공사들은 퍼스트 클래스-비즈니스 클래스-이코노미 클래스의 3개 클래스로 좌석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모든 노선에 퍼스트 클래스가 있는 것은 아니고, 수요가 많고 특히 그거 탈 만큼 돈이 넘쳐나는 사람들이 자주 이용할만한 노선에만 퍼스트 클래스를 운영한다. 그래서 비즈니스 클래스이코노미 클래스 두 가지만 운영하는 노선이 많다. 단거리 노선은 그냥 이코노미로 퉁치기도 하고. 서비스는 당연히 최고급. 일단 체크인에서부터 전용 카운터가 있고 라운지 역시 퍼스트 클래스 라운지는 비즈니스 클래스와 분리되어 운영된다. 좌석은 물론 기내식이나 음료도 비즈니스 클래스와도 당연히 차이가 나고, 좌석은 180도 젖혀지는 풀플랫은 기본. 중장거리 정도라면 식사 후 승무원이 좌석에 시트를 깔고 침대를 만들어 준다. 기내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가운도 별도 제공된다.

최근 들어서 항공사들 사이에 고급화도 요금 올려받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면서 퍼스트 클래스를 업그레이드시킨 퍼스트 스위트 클래스도 등장하고 있다. 아예 좌석을 작은 방처럼 독립된 공간으로 만들고 문까지 달아서 여닫을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 그렇다고 완전히 막힌 것은 아니고 화장실 큰거 보는 데처럼 천장 쪽은 막혀 있지 않으니 애인 불러다가 19+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시면 심히 곤란하시다. 근데 한 명도 아니고 둘이서 퍼스트 클래스에 타려면 가격이 도대체... ㅎㄷㄷ. 아랍에미레이트 쪽 항공사들은 더더욱 극단적인 고급화를 추구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에티하드항공은 스위트보다 더 윗급인 아파트먼트와 레지던스를 제공하는데, 아파트먼트는 침대에 안락의자가 설치되어 있고 샤워실까지 제공된다. A380에만 설치되어 있는 레지던스는 아파트먼트보다도 한술 더 뜨는데, 거실과 침실이 분리되어 있고 침실에는 더블 베드가, 거실에는 소파와 식탁이 설치되어 있다. 여기에 전용 샤워실까지 딸려 있다. 그냥 호텔방 하나를 쓰는 거나 마찬가지다.

최근 들어 미국의 항공사들이 국제선 노선에서 퍼스트 클래스를 없애는 추세라고 한다. 비즈니스 클래스 서비스가 고급화 경쟁을 하다 보니 굳이 퍼스트 클래스 탈 필요 있어? 하는 분위기라 그런 듯. 그 대신 비즈니스와 이코노미 사이에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만드는 항공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2015년 들어서는 아시아나항공A380을 제외한 모든 비행기의 퍼스트 클래스를 없애기로 방침을 세웠고 2019년에는 아예 퍼스트 클래스를 폐지해 버렸다. A380의 퍼스트 클래스 좌석은 그대로 운영하는 대신 '비즈니스 스위트'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는 비즈니스 클래스와 같다. 반면 대한항공은 상용 수요도 많고 땅콩 봉지를 꼭 뜯어서 주는 서비스 고급화를 내세우는 관계로 상당수 노선에 퍼스트 클래스가 있는 항공기를 넣어 왔지만 역시 2019년 하반기 들어서 퍼스트 클래스를 대폭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은 퍼스트-비즈니스-이코노미의 3 클래스가 국제선 항공편의 기본 클래스 배치였지만 이제는 비즈니스-프이코-이코노미 3클래스를 배치한 항공기들도 있고, A380 정도 되면 대차게 퍼스트-비즈니스-프이코-이코노미 4 클래스를 집어넣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싱가포르항공.

2 열차

우리나라 열차에도 1등석이라 볼 수 있는 특실이 제공된다. 예전에는 통일호, 무궁화호, 새마을호에도 있었지만 지금은 거의 사라졌고 KTX에만 남아 있다. 2-2열인 일반석과는 달리 1-2석 배열이고 좌석 간 간격도 더 넓다. 그것 말고는 입석 승객이 들어올 수 없고 생수비스킷 정도 간단하게 가져다 먹을 수 있는 게 전부다.

반면 유럽 열차의 퍼스트 클래스는 비행기처럼 식사와 음료, 도 제공되고 라운지도 있다. 비행기와는 달리 간이 조리 시설을 열차 안에 둘 수도 있고, 중간 역에서 조리된 음식을 실어서 바로 제공할 수도 있으니 음식의 질에서는 오히려 기내식보다 나을 수도 있다. 대신 비행기 퍼스트 클래스에서 제공되는 돔페리뇽 같은 건 기대하지 말자. 하지만 호화로운 관광열차라면 또 얘기가 달라져서 비행기 1등석 뺨치는 식사와 와인이 제공되는 열차들도 있다.

3 고속버스

우리나라에서는 우등고속버스가 일종의 1등석 구실을 해 왔는데 2014년에는 우등보다 한 단계 더 높은 퍼스트 클래스 고속버스를 도입할 예정이었다. 3열 28석 배열이었던 우등보다도 더 널찍한 2열 18석 배열로 등받이를 완전히 젖혀서 누워서 갈 수 있을 정도로 크고 아름다운 좌석을 자랑한다. 가격은 우등고속KTX의 중간 정도로 계획했다. [1] 그러나 시범 운행만 하고 흐지부지 된 듯... 했으나, 2016년 하반기부터 다시 '프리미엄 고속버스'란 이름으로 퍼스트 클래스 고속버스를 운영한다는 소식이 나왔다. 예전의 18석보다는 한 줄을 더 넣은 21석으로 배열할 예정이라서 좌석은 퍼스트보다는 비즈니스 클래스에 가까울 듯. 어쨌거나 프리미엄-퍼스트, 우등-비즈니스, 일반-이코노미 정도로 대응시킬 수 있겠다. 2016년 11월부터 드디어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정식 운행을 시작했다. 가격은 KTX보다는 싸고 ITX-새마을보다는 조금 비싼 수준.

4 각주

  1.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7/28/2013072801725.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