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코야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5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たこ焼き。
 
たこ焼き。
  
풀어보면 [[문어]](たこ)[[구이]](焼き)다. 하지만 [[문어]]를 통구이 한 게 아니라, [[문어]] 조각을 넣어서 동글동글하게 구워낸 일본식 [[풀빵]] 종류다. <del>[[붕어빵]]에는 [[붕어]]가 없어도 타코야키에는 타코가 있다.</del> 그 기원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원조급 음식은 라지오야키(ラジオ焼き), 즉 라디오야키라는 것이 있다. 생김새가 재료가 무척 비슷하지만 라지오야키는 소 힘줄을 쓴다는 게 차이가 있다. 라지오야키와 [[문어]]가 들어가는 이와시야키가 합쳐져서 타코야키가 되었다는 게 가장 유력한 설.
+
풀어보면 [[문어]](たこ)[[구이]](焼き)다. 하지만 [[문어]]를 통구이 한 게 아니라, [[문어]]넣어서 동글동글하게 구워낸 일본식 [[풀빵]] 종류다. <del>[[붕어빵]]에는 [[붕어]]가 없어도 타코야키에는 타코가 있다.</del> [[밀가루]]와 [[양배추]], 파를 주 재료로 한 반죽을 틀에 붓고 문어를 한 조각씩 넣어 구우며, 그릇에 담은 다음 타코야키소스와 [[마요네즈]], 파래가루, [[가쓰오부시]]를 위에 얹어서 낸다. [[오사카]]라면 반죽에 잘게 썬 [[베니쇼가]]도 들어간다.<ref>[[오사카]]에서는 [[오코노미야키]]에도 채썬 [[베니쇼가]]를 넣는다. [[쿠시카츠]]도 [[베니쇼가]]가 있고.</ref>
  
[[오사카]] 음식을 이야기할 때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쿠시카츠]]와 함께 손꼽는 음식이며, [[오사카]] 음식 중에 [[일본]]에서 가장 널리 퍼지고 가장 인기 있는 [[간식]] 겸 음식이다. 오사카 남쪽 번화가인 [[도톤보리]]에만 가도 타코야키 파는 가게들이 이곳 저곳에 널려 있고 타코야키 가게가 없는 동네는 [[오사카]]가 아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심지어는 가정에서 타코야키 만드는 틀을 가지고 집에서 직접 해 먹는 집들도 많을 정도다. 오사카를 대표하는 [[스트리트 푸드]]이기도 하다.
+
기원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원조급 음식은 라지오야키(ラジオ焼き), 즉 라디오야키라는 것이 있다. 생김새가 재료가 무척 비슷하지만 라지오야키는 소 힘줄을 쓴다는 게 차이가 있다. 한편 효고현 아카시에는 아카시야키라는 게 있는데 여기에는 문어가 들어가기 때문에 타코야키에게 영향을 주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여기는 [[달걀]] 노른자를 넣어서 노란색을 띤다.<ref>그래서 [[타마고야키]]라고도 부른다. 어쨌거나 문어는 조연급.</ref> 즉 라지오야키와 아카시야키가 합쳐져서 타코야키가 되었다는 게 가장 유력한 설.
  
타지에서는 간식이라는 인식이 많고 안주로도 먹지만 [[오사카]]에서는 [[간식]]이나 [[안주]]는 물론이고 심지어 밥과 함께도 먹는 다재다능한 음식이다. 실제로 오사카 타코야키 전문점에 가 보면 '타코야키 정식'이라는 것도 있다. 타코야키, 밥, 미소시루가 기본이고 절임이나 [[달걀말이]] 같은 다른 반찬 한 두 가지가 더 나오기도 한다.  
+
[[오사카]] 음식을 이야기할 때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쿠시카츠]]와 함께 손꼽는 음식이며, 오사카를 대표하는 [[스트리트 푸드]]이기도 하다.  [[오사카]] 음식 중에 [[일본]]에서 가장 널리 퍼지고 가장 인기 있는 [[간식]] 겸 음식이다. 오사카 남쪽 번화가인 [[도톤보리]]에만 가도 타코야키 파는 가게들이 이곳 저곳에 널려 있고 타코야키 가게가 없는 동네는 [[오사카]]가 아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심지어는 가정에서 타코야키 만드는 틀을 가지고 집에서 직접 해 먹는 집들도 많을 정도다. 타코야키 믹스와 잘게 자른 문어는 슈퍼마켓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으므로 집에서 만들어 먹기에도 간편하다.
  
우리나라에서도 꽤 퍼져서 타코야키 파는 곳을 쉽게 볼 수 있으며 타코야키 푸드트럭도 꽤 있다. 가루비와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해태제과에서는 타코야키 스낵을 내놓기도 했다. 문어 분말이 찔끔 들어 있긴 하지만 맛은 그냥 타코야키 소스맛이다.
+
타지에서는 간식이라는 인식이 많고 안주로도 먹지만 [[오사카]]에서는 [[간식]]이나 [[안주]]는 물론이고 심지어 밥과 함께도 먹는 다재다능한 음식이다. 실제로 [[오사카]]의 타코야키 전문점에 가 보면 '타코야키 정식'이라는 것도 있다. 타코야키, 밥, [[미소시루]]가 기본이고 절임이나 [[달걀말이]] 같은 다른 반찬 한 두 가지가 더 나오기도 한다.
 +
 
 +
우리나라에서도 꽤 퍼져서 타코야키 파는 곳을 쉽게 볼 수 있으며 타코야키 푸드트럭도 꽤 있다. 가루비와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해태제과에서는 타코야키 스낵을 내놓기도 했다. [[문어]] 분말이 찔끔 들어 있긴 하지만 맛은 그냥 타코야키 소스맛이다.
 +
 
 +
먹을 때 조심해야 하는 음식 중 하나다. [[풀빵]] 종류가 다 그렇지만 이놈은 작고 동글동글하기 때문에 안이 정말로 뜨겁다. 멋 모르고 그냥 먹었다가는 입 안을 홀랑 데일 수 있으니 먹어본 적 없다면 주의하자.
  
 
{{각주}}
 
{{각주}}
 +
 +
[[Category:일본음식]]

2019년 7월 12일 (금) 00:40 기준 최신판

たこ焼き。

풀어보면 문어(たこ)구이(焼き)다. 하지만 문어를 통구이 한 게 아니라, 문어를 넣어서 동글동글하게 구워낸 일본식 풀빵 종류다. 붕어빵에는 붕어가 없어도 타코야키에는 타코가 있다. 밀가루양배추, 파를 주 재료로 한 반죽을 틀에 붓고 문어를 한 조각씩 넣어 구우며, 그릇에 담은 다음 타코야키소스와 마요네즈, 파래가루, 가쓰오부시를 위에 얹어서 낸다. 오사카라면 반죽에 잘게 썬 베니쇼가도 들어간다.[1]

기원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원조급 음식은 라지오야키(ラジオ焼き), 즉 라디오야키라는 것이 있다. 생김새가 재료가 무척 비슷하지만 라지오야키는 소 힘줄을 쓴다는 게 차이가 있다. 한편 효고현 아카시에는 아카시야키라는 게 있는데 여기에는 문어가 들어가기 때문에 타코야키에게 영향을 주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여기는 달걀 노른자를 넣어서 노란색을 띤다.[2] 즉 라지오야키와 아카시야키가 합쳐져서 타코야키가 되었다는 게 가장 유력한 설.

오사카 음식을 이야기할 때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쿠시카츠와 함께 손꼽는 음식이며, 오사카를 대표하는 스트리트 푸드이기도 하다. 오사카 음식 중에 일본에서 가장 널리 퍼지고 가장 인기 있는 간식 겸 음식이다. 오사카 남쪽 번화가인 도톤보리에만 가도 타코야키 파는 가게들이 이곳 저곳에 널려 있고 타코야키 가게가 없는 동네는 오사카가 아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심지어는 가정에서 타코야키 만드는 틀을 가지고 집에서 직접 해 먹는 집들도 많을 정도다. 타코야키 믹스와 잘게 자른 문어는 슈퍼마켓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으므로 집에서 만들어 먹기에도 간편하다.

타지에서는 간식이라는 인식이 많고 안주로도 먹지만 오사카에서는 간식이나 안주는 물론이고 심지어 밥과 함께도 먹는 다재다능한 음식이다. 실제로 오사카의 타코야키 전문점에 가 보면 '타코야키 정식'이라는 것도 있다. 타코야키, 밥, 미소시루가 기본이고 절임이나 달걀말이 같은 다른 반찬 한 두 가지가 더 나오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꽤 퍼져서 타코야키 파는 곳을 쉽게 볼 수 있으며 타코야키 푸드트럭도 꽤 있다. 가루비와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해태제과에서는 타코야키 스낵을 내놓기도 했다. 문어 분말이 찔끔 들어 있긴 하지만 맛은 그냥 타코야키 소스맛이다.

먹을 때 조심해야 하는 음식 중 하나다. 풀빵 종류가 다 그렇지만 이놈은 작고 동글동글하기 때문에 안이 정말로 뜨겁다. 멋 모르고 그냥 먹었다가는 입 안을 홀랑 데일 수 있으니 먹어본 적 없다면 주의하자.

각주

  1. 오사카에서는 오코노미야키에도 채썬 베니쇼가를 넣는다. 쿠시카츠베니쇼가가 있고.
  2. 그래서 타마고야키라고도 부른다. 어쨌거나 문어는 조연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