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츠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교통)
(교통)
 
11번째 줄: 11번째 줄:
 
==교통==
 
==교통==
  
[[후쿠오카]]와 가깝고 [[후쿠오카]]와 같은 생활 권역으로 묶여 있다. 철도 교통의 중심지인 [[카라츠역]]은 [[JR]] 카라츠선과 치쿠하선이 지나가며, [[후쿠오카]] 시영 지하철 공항선이 메이노하마여에서 치쿠하선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지하철로 [[후쿠오카]]까지, 더 나아가 [[후쿠오카공항]]까지도 갈 수 있다. 다만 [[JR]] 발행 패스를 가지고 이쪽으로 가려는 사람들은 주의가 필요한데, 패스로 이쪽을 가는 건 가능하지만 시영 지하철 구간인 [[후쿠오카공항역]]-[[하카타역]]-[[나카스카와바타역]]-[[텐진역]]-[[메이노하마역]]까지는 [[JR]] 패스 적용 구간이 아니기 때문에 이 구간은 승차권을 따로 사야 한다. 곧바로 갈 수도 있고 환승을 하더라도 환승 개찰구를 따로 거치거나 하는 건 아니므로 처음 출발할 때 메이노하마역까지 왕복표를 사서 [[카라츠역]] 또는 [[니시카라츠역]]까지 가고 나갈 때 개찰구에서 패스를 보여주면 된다.
+
[[후쿠오카]]와 가깝고 [[후쿠오카]]와 같은 생활 권역으로 묶여 있다. 철도 교통의 중심지인 [[카라츠역]]은 [[JR]] 카라츠선과 치쿠히선이 지나가며, [[후쿠오카]] 시영 지하철 공항선이 메이노하마역에서 치쿠히선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지하철로 [[후쿠오카]]까지, 더 나아가 [[후쿠오카공항]]까지도 갈 수 있다. 다만 [[JR]] 발행 패스를 가지고 이쪽으로 가려는 사람들은 주의가 필요한데, 패스로 이쪽을 가는 건 가능하지만 시영 지하철 구간인 [[후쿠오카공항역]]-[[하카타역]]-[[나카스카와바타역]]-[[텐진역]]-[[메이노하마역]]까지는 [[JR]] 패스 적용 구간이 아니기 때문에 이 구간은 승차권을 따로 사야 한다. 곧바로 갈 수도 있고 환승을 하더라도 환승 개찰구를 따로 거치거나 하는 건 아니므로 처음 출발할 때 메이노하마역까지 왕복표를 사서 [[카라츠역]] 또는 [[니시카라츠역]]까지 가고 나갈 때 개찰구에서 패스를 보여주면 된다.
  
 
[[후쿠오카]]에서 니시카라츠역 또는 카라츠역까지 가는 열차는 한 시간에 1-2대 꼴로 뜸하기 때문에 미리 시간표 확인을 해 두는 것이 좋다. 아니면 중간에 치쿠젠마에바루역에서 갈아타는 것도 방법인데, [[후쿠오카]] 교통국 소속 지하철은 메이노하마역 또는 치쿠젠마에바루역 종착이기 때문에 열차가 좀 더 자주 있고, 니시카라츠역에서 치쿠젠마에바루역까지만 가는 [[JR]] 열차도 [[후쿠오카공항]]행보다는 자주 있기 때문. 완전히 [[JR]] 구간으로만 [[후쿠오카]]까지 가려면 카라츠선 열차를 타고 사가역까지 간 다음 여기서 특급 카모메로 갈아타고 [[하카타역]]으로 갈 수 있다. <del>더 정신 나간 방법은 사가역에서 신토스역까지 특급을 타고 간 다음에 신토스역에서 [[신칸센]]으로 갈아타면...</del> 시간은 이쪽이 더 걸리지만 패스는 가지고 있고 지하철 구간 요금 몇백 엔조차도 아깝다면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다.
 
[[후쿠오카]]에서 니시카라츠역 또는 카라츠역까지 가는 열차는 한 시간에 1-2대 꼴로 뜸하기 때문에 미리 시간표 확인을 해 두는 것이 좋다. 아니면 중간에 치쿠젠마에바루역에서 갈아타는 것도 방법인데, [[후쿠오카]] 교통국 소속 지하철은 메이노하마역 또는 치쿠젠마에바루역 종착이기 때문에 열차가 좀 더 자주 있고, 니시카라츠역에서 치쿠젠마에바루역까지만 가는 [[JR]] 열차도 [[후쿠오카공항]]행보다는 자주 있기 때문. 완전히 [[JR]] 구간으로만 [[후쿠오카]]까지 가려면 카라츠선 열차를 타고 사가역까지 간 다음 여기서 특급 카모메로 갈아타고 [[하카타역]]으로 갈 수 있다. <del>더 정신 나간 방법은 사가역에서 신토스역까지 특급을 타고 간 다음에 신토스역에서 [[신칸센]]으로 갈아타면...</del> 시간은 이쪽이 더 걸리지만 패스는 가지고 있고 지하철 구간 요금 몇백 엔조차도 아깝다면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다.

2019년 1월 8일 (화) 18:54 기준 최신판

からつし(唐津市)。

카라츠성에서 바라본 시가지 모습.

일본 큐슈 사가현에 있는 도시. 한자를 보면 한국의 당진시와 정확히 똑같지만 두 도시는 별 관련이 없으며 자매결연은 서귀포시와 맺고 있다.

옛날 우리나라와 무역에서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곳 중 하나다. 부산에서는 카라츠항이 후쿠오카하카타항보다 더 가깝다. 중국과 무역도 활발했던 곳으로, 여기와 당진시 모두 당나라(唐)와 교역했던 나루(津)라는 뜻으로 도시 이름이 붙은 것. 이런 교역의 영향으로 도자기 제조 산업이 상당히 발달해 온 도시다. 도시 곳곳에 도자기 가마와 전시장, 판매장들이 있으며 카라츠야키(唐津焼)이라는 이름으로 무척 유명하다. 한국에서 도자기 관련 공부를 하고 있거나 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꽤 유명한 도시.

일본에서 가장 서쪽에 있는 큐슈에서도 한국 및 중국과 가장 가까운 입지 조건 덕분에 교역이 활발하던 시대에는 산업과 금융도 융성했지만[1] 후쿠오카로 주도권이 넘어간 이후로는 쇠퇴 일로를 걸어서 지금은 후쿠오카 생활권에 묶인 중소도시 신세로 전락한 상태.[2] 카라츠항 역시도 이제는 근해 어업이나 근교 섬 연락선 정도가 다니는 정도로 위상이 많이 쪼그라들었다.

1 교통

후쿠오카와 가깝고 후쿠오카와 같은 생활 권역으로 묶여 있다. 철도 교통의 중심지인 카라츠역JR 카라츠선과 치쿠히선이 지나가며, 후쿠오카 시영 지하철 공항선이 메이노하마역에서 치쿠히선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지하철로 후쿠오카까지, 더 나아가 후쿠오카공항까지도 갈 수 있다. 다만 JR 발행 패스를 가지고 이쪽으로 가려는 사람들은 주의가 필요한데, 패스로 이쪽을 가는 건 가능하지만 시영 지하철 구간인 후쿠오카공항역-하카타역-나카스카와바타역-텐진역-메이노하마역까지는 JR 패스 적용 구간이 아니기 때문에 이 구간은 승차권을 따로 사야 한다. 곧바로 갈 수도 있고 환승을 하더라도 환승 개찰구를 따로 거치거나 하는 건 아니므로 처음 출발할 때 메이노하마역까지 왕복표를 사서 카라츠역 또는 니시카라츠역까지 가고 나갈 때 개찰구에서 패스를 보여주면 된다.

후쿠오카에서 니시카라츠역 또는 카라츠역까지 가는 열차는 한 시간에 1-2대 꼴로 뜸하기 때문에 미리 시간표 확인을 해 두는 것이 좋다. 아니면 중간에 치쿠젠마에바루역에서 갈아타는 것도 방법인데, 후쿠오카 교통국 소속 지하철은 메이노하마역 또는 치쿠젠마에바루역 종착이기 때문에 열차가 좀 더 자주 있고, 니시카라츠역에서 치쿠젠마에바루역까지만 가는 JR 열차도 후쿠오카공항행보다는 자주 있기 때문. 완전히 JR 구간으로만 후쿠오카까지 가려면 카라츠선 열차를 타고 사가역까지 간 다음 여기서 특급 카모메로 갈아타고 하카타역으로 갈 수 있다. 더 정신 나간 방법은 사가역에서 신토스역까지 특급을 타고 간 다음에 신토스역에서 신칸센으로 갈아타면... 시간은 이쪽이 더 걸리지만 패스는 가지고 있고 지하철 구간 요금 몇백 엔조차도 아깝다면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다.

참고로 후쿠오카에서 치쿠하선을 통해 카라츠로 갈 때는 바닷가를 끼고 가는 구간이 있으며 경치가 좋다. 다만 이쪽으로 운행하는 열차는 롱시트이기 때문에 경치 구경은 그리 편하지 않은데, 다만 이쪽으로 나가면 출퇴근 시간이 아니면 손님이 많지는 않은 편이라 좀 편하게 몸을 돌려서 경치를 볼 수는 있다.

버스를 이용할 경우에는 하카타교통센터 또는 텐진버스터미널에서 카라츠행 버스를 타면 되며 1시간 반 정도 걸린다. 시간으로 보면 철도를 이용하는 편이 더 낫다.

시내교통은 버스와 택시가 있지만 중소도시들이 그렇듯 버스는 배차간격이 영 뜸해서 별 도움은 안 된다. 다만 주요 관광지들은 걸어가도 될 거리이기 때문에 정말 걷는 게 귀찮은 사람들이 아니라면 관광을 위해서 버스를 탈 필요는 없다.

2 관광

후쿠오카에서 지하철 타고 한 시간 반 안에 갈 수 있으며, 도시 크기는 작지만 볼거리가 쏠쏠하게 있는 편이라 관광객들이 많지는 않아도 그럭저럭 있는 편이다. 주요 관광지에서는 한국인 관광객들의 모습도 쉽게 볼 수 있다. 시내 관광으로 한정할 경우 카라츠역에서 카라츠성까지 걸어가면서 여러 가지 관광지들을 둘러본 다음 역으로 돌아오면 반나절이면 충분하다.

일단 가장 유명한 곳은 카라츠성. 특히 바닷가를 끼고 있는 독특한 입지 덕분에 인기가 있다. 바다 앞 언덕에 터를 잡고 있어서 천수각에 안 들어가도 전망이 좋은 편이며, 천수각에 올라가면 바다와 도시의 전망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다만 앞쪽에 섬들이 좀 있어서 수평선이 훤히 보이는 탁 트인 바다 전망은 아니다.

그밖에는 구 카라츠은행 본점, 카라츠신사와 그 옆에 있는 히키야마[3]전시장, 이 중 카라츠신사와 구 카라츠은행 본점은 관람료를 받지 않는다.

범위를 시내 바깥으로 넓혀 보면 카라츠 북쪽에 있는 어촌 요부초에 있는 아침 시장이 유명하다. 일본의 3대 아침 시장 어쩌고 하는 드립도 볼 수 있지만 막상 가 보면 규모는 작고 그냥 동네 시골 장터 같다. 오징어로 유명하며, 이 지역 식당은 한 마리를 그대로 회를 쳐서 오징어 모양 그대로 제공하는 이카이키즈쿠리(イカ活き造り)이 유명하다는데 사실 이건 후쿠오카시키타큐슈시와 같은 북큐슈 해안 도시에서는 대체로 다 하기 때문에 꼭 여기서 먹어야 할 이유는 없다. 시골 동네들이 다 그렇듯 교통이 불편하기 때문에 자가용이나 렌터카가 없으면 가기에 불편하다. 게다가 아침시장은 새벽에 열어서 오전 11시면 끝이라서 아예 작정하고 1박 하면 모를까, 대중교통으로 맞춰 가기는 무척 어렵기도 하다.

3 각주

  1. 사가현에 기반을 둔 은행인 사가은행은 창립 당시에는 이름이 카라츠은행일 정도였다.
  2. 저 멀리 홋카이도오타루시도 한때는 항구를 중심으로 한 교역과 산업, 금융이 활발했지만 지금은 삿포로에게 주도권을 넘겨주고 중소도시 신세다. 근대 시절 잘나갔던 시절의 흔적들은 이제는 관광지로 활용된다는 점에서도 공통점이 있다.
  3. 11월 초 카라츠쿤치 축제 때 쓰는 큰 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