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므라이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밥을 고기나 야채와 같은 재료들과 함께 볶은 다음, 그 위에 [[달걀]]을 얇게 부쳐서 감싸거나 씌운 요리. 일본식 퓨전요리이며 오므라이스라는 말 자체도 [[일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오믈렛]] + 라이스의 합성어다. [[일본어]]로는 오무라이스(オムライス)이며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무라이스'라고 쓰는 사람들도 많으며, 영어권에서도 Omurice라고 표기한다. 참고로 영어로 [[오믈렛]]은 omelette, 라이스는 rice로 두 단어 모두 u자가 들어가지 않는다.  
+
밥을 고기나 야채와 같은 재료들과 함께 볶은 다음, 그 위에 [[달걀]]을 얇게 부쳐서 감싸거나 씌운 요리. [[일본]]식 퓨전요리이며 오므라이스라는 말 자체도 [[일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오믈렛]] + 라이스의 합성어다. [[일본어]]로는 오무라이스(オムライス)이며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무라이스'라고 쓰는 사람들도 많으며, 영어권에서도 Omurice라고 표기한다. 참고로 영어로 [[오믈렛]]은 omelette, 라이스는 rice로 두 단어 모두 u자가 들어가지 않는다.  
  
우리나라에서는 [[중국집]]과 [[분식집]]에서 많이 내던 요리였다. [[볶음밥]]을 [[오믈렛]]으로 싸는 요리인만큼, [[중국집]]의 기본 음식 중 하나인 [[볶음밥]]에 [[달걀]]만 부쳐서 내면 되기 때문에 메뉴에 추가시키기가 쉬웠다. 특이한 것은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밥을 볶을 때 [[토마토 케첩]]을 썼다. 또한 [[달걀]]로 밥을 완전히 감싸는 스타일인 [[일본]]과는 달리<ref>일본에서도 [[볶음밥]] 위에 [[오믈렛]]을 올린 스타일도 있긴 하지만 주류는 아니다.</ref>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그냥 [[케첩]] [[볶음밥]] 위에 [[달걀지단]]을 얹는 식으로 내는 곳도 많았다. 요즈음은 중국집 메뉴에 오므라이스가 있는 곳도 많이 줄어들었고, 케첩을 쓰지 않는 곳도 늘어났다.  
+
기원은 일본식 퓨젼 양식 요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묘하게도 [[중국집]]과 [[분식집]]에서 많이 내던 요리였고 일부 [[경양식]]집에서도 만들었다. [[볶음밥]]을 [[오믈렛]]으로 싸는 요리인만큼, [[중국집]]이나 [[분식집]]의 기본 음식 중 하나인 [[볶음밥]]에 [[달걀]]만 부쳐서 내면 되기 때문에 메뉴에 추가시키기가 쉬웠다. 특이한 것은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밥을 볶을 때 [[토마토 케첩]]을 썼다. 또한 [[달걀]]로 밥을 완전히 감싸는 스타일인 [[일본]]과는 달리<ref>일본에서도 [[볶음밥]] 위에 [[오믈렛]]을 올린 스타일도 있긴 하지만 주류는 아니다.</ref>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그냥 [[케첩]] [[볶음밥]] 위에 [[달걀지단]]을 얹는 식으로 내는 곳도 많았다.<ref>예전 [[중국집]]은 [[탕수육]]도 소스에 [[케첩]]을 썼던 걸 생각해 보면 이해할 수 있다.</ref> 요즈음은 [[중국집]] 메뉴에 오므라이스가 있는 곳도 많이 줄어들었고, [[케첩]]을 쓰지 않는 곳도 늘어났다.  
  
 
우리나라에는 오므토토마토라는 체인점이 있다. 한때는 수도권 중심으로 꽤 매장을 늘려 나갔지만 많이 쇠락해서 2019년 10월 기준으로 [[인천공항]]점과 롯데월드 어드벤처점만 남아 있다. 일본 정통식 오므라이스를 표방하긴 하지만 그때문인지 가격도 1만 원 안팎으로 비싸고 맛 평가도 그닥 좋은 편이 아닌 실정이다.
 
우리나라에는 오므토토마토라는 체인점이 있다. 한때는 수도권 중심으로 꽤 매장을 늘려 나갔지만 많이 쇠락해서 2019년 10월 기준으로 [[인천공항]]점과 롯데월드 어드벤처점만 남아 있다. 일본 정통식 오므라이스를 표방하긴 하지만 그때문인지 가격도 1만 원 안팎으로 비싸고 맛 평가도 그닥 좋은 편이 아닌 실정이다.

2019년 10월 5일 (토) 20:41 기준 최신판

밥을 고기나 야채와 같은 재료들과 함께 볶은 다음, 그 위에 달걀을 얇게 부쳐서 감싸거나 씌운 요리. 일본식 퓨전요리이며 오므라이스라는 말 자체도 일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오믈렛 + 라이스의 합성어다. 일본어로는 오무라이스(オムライス)이며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무라이스'라고 쓰는 사람들도 많으며, 영어권에서도 Omurice라고 표기한다. 참고로 영어로 오믈렛은 omelette, 라이스는 rice로 두 단어 모두 u자가 들어가지 않는다.

기원은 일본식 퓨젼 양식 요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묘하게도 중국집분식집에서 많이 내던 요리였고 일부 경양식집에서도 만들었다. 볶음밥오믈렛으로 싸는 요리인만큼, 중국집이나 분식집의 기본 음식 중 하나인 볶음밥달걀만 부쳐서 내면 되기 때문에 메뉴에 추가시키기가 쉬웠다. 특이한 것은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밥을 볶을 때 토마토 케첩을 썼다. 또한 달걀로 밥을 완전히 감싸는 스타일인 일본과는 달리[1] 중국집 오므라이스는 그냥 케첩 볶음밥 위에 달걀지단을 얹는 식으로 내는 곳도 많았다.[2] 요즈음은 중국집 메뉴에 오므라이스가 있는 곳도 많이 줄어들었고, 케첩을 쓰지 않는 곳도 늘어났다.

우리나라에는 오므토토마토라는 체인점이 있다. 한때는 수도권 중심으로 꽤 매장을 늘려 나갔지만 많이 쇠락해서 2019년 10월 기준으로 인천공항점과 롯데월드 어드벤처점만 남아 있다. 일본 정통식 오므라이스를 표방하긴 하지만 그때문인지 가격도 1만 원 안팎으로 비싸고 맛 평가도 그닥 좋은 편이 아닌 실정이다.

각주

  1. 일본에서도 볶음밥 위에 오믈렛을 올린 스타일도 있긴 하지만 주류는 아니다.
  2. 예전 중국집탕수육도 소스에 케첩을 썼던 걸 생각해 보면 이해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