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초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Anchovy.
 
Anchovy.
  
영어권에서는 다양한 용어로 쓰인다. 원래는 [[멸치]]과의 작은 생선들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고, 이를 이용한 음식도 아시아와 유럽을 중심으로 다양하게 존재한다. 예를 들어 한국의 마른 [[멸치]]를 영어권에서는 dried anchovy라고 부른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앤초비'라고 하면 [[멸치]]과에 속한 생선을 뼈를 제거하고 [[소금]]에 절인 다음, [[올리브유]]에 담가서 병이나 [[통조림]]으로 만든 음식을 뜻한다. [[유럽]]의 지중해 지역 국가에서 이런 식으로 많이 먹는다. [[스페인]]에서는 [[식초]]를 사용해서 절이며 보케로네스 엔 비나그레(Boquerones en vinagre)라고 부른다. 흔히 서양식 [[멸치젓]]이라고도 부르는데, 둘 사이는 닮은 점도 다른 점도 많다.
+
영어권에서는 다양한 용어로 쓰인다. 원래는 [[멸치]]과의 작은 생선들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고, 이를 이용한 음식도 아시아와 유럽을 중심으로 다양하게 존재한다. 예를 들어 한국의 마른 [[멸치]]를 영어권에서는 dried anchovy라고 부른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앤초비'라고 하면 [[멸치]]과에 속한 생선을 뼈를 제거하고 [[소금]]에 절인 다음, [[올리브유]]에 담가서 병이나 [[통조림]]으로 만든 음식을 뜻한다. [[유럽]]의 지중해 지역 국가에서 이런 식으로 많이 먹는다. [[스페인]]에서는 [[식초]]를 사용해서 절이며 보케로네스 엔 비나그레(boquerónes en vinagre)<ref>boquerónes는 멸치(boquerón)의 복수형, en은 영어 전치사 in과 비슷한 뜻, vinagre는 [[식초]]를 뜻한다. 즉 '멸치 in [[식초]]'란 뜻.</ref>라고 부른다. 흔히 서양식 [[멸치젓]]이라고도 부르는데, 둘 사이는 닮은 점도 다른 점도 많다.
  
우리나라는 [[멸치젓]]을 액젓으로 끓여서 즙만 내서 사용하고 건더기는 버리지만 앤초비는 고기 그 자체를 먹는 게 목적이다. 따라서 앤초비는 소금에 절이는 정도지 멸치젓처럼 많이 삭히지 않는다. 코를 찌를 정도로 강렬한 냄새가 나는 [[멸치젓]]과는 달리 앤초비는 오히려 향미가 원래 멸치보다 부드럽다. 병이나 [[통조림]]을 해서 한번 익히기 때문에<ref>병이나 캔 안에서 숙성되면서 생겨나는 맛도 중요하다.</ref> 잘게 썰어서 [[샐러드]]에 넣거나, [[올리브]]와 함께 짓이겨서 [[파테]]를 만들거나 해서 아예 그냥 먹는 방법도 많이 있다. 다양한 음식에 특유의 짜고 감칠맛이 작살인 특유의 맛을 더하기 위해서도 종종 쓰인다. [[파스타]]와 [[피자]]를 비롯해서 [[이탈리아음식]]에서 종종 앤초비가 들어간 것들을 볼 수 있다.
+
우리나라는 [[멸치젓]]을 끓여서 즙만 내서 사용하고 건더기는 버리지만 앤초비는 고기 그 자체를 먹는 게 목적이다. 따라서 앤초비는 [[소금]]에 절이는 정도지 [[멸치젓]]처럼 많이 삭히지 않는다. 코를 찌를 정도로 강렬한 삭힌내 나는 [[멸치젓]]과는 달리 앤초비는 오히려 향미가 원래 [[멸치]]보다 부드럽다. 병이나 [[통조림]]을 해서 한번 익히기 때문에<ref>병이나 캔 안에서 숙성되면서 생겨나는 맛도 중요하다.</ref> 잘게 썰어서 [[샐러드]]에 넣거나, [[올리브]]와 함께 짓이겨서 [[파테]]를 만들거나 해서 아예 그냥 먹는 방법도 많이 있다. 다양한 음식에 특유의 짜고 감칠맛이 작살인 특유의 맛을 더하기 위해서도 종종 쓰인다. [[파스타]]와 [[피자]]를 비롯해서 [[이탈리아음식]]종종 앤초비가 들어간 것들을 볼 수 있다.
  
 
{{각주}}
 
{{각주}}

2019년 6월 12일 (수) 10:58 기준 최신판

Anchovy.

영어권에서는 다양한 용어로 쓰인다. 원래는 멸치과의 작은 생선들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고, 이를 이용한 음식도 아시아와 유럽을 중심으로 다양하게 존재한다. 예를 들어 한국의 마른 멸치를 영어권에서는 dried anchovy라고 부른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앤초비'라고 하면 멸치과에 속한 생선을 뼈를 제거하고 소금에 절인 다음, 올리브유에 담가서 병이나 통조림으로 만든 음식을 뜻한다. 유럽의 지중해 지역 국가에서 이런 식으로 많이 먹는다. 스페인에서는 식초를 사용해서 절이며 보케로네스 엔 비나그레(boquerónes en vinagre)[1]라고 부른다. 흔히 서양식 멸치젓이라고도 부르는데, 둘 사이는 닮은 점도 다른 점도 많다.

우리나라는 멸치젓을 끓여서 즙만 내서 사용하고 건더기는 버리지만 앤초비는 고기 그 자체를 먹는 게 목적이다. 따라서 앤초비는 소금에 절이는 정도지 멸치젓처럼 많이 삭히지 않는다. 코를 찌를 정도로 강렬한 삭힌내 나는 멸치젓과는 달리 앤초비는 오히려 향미가 원래 멸치보다 부드럽다. 병이나 통조림을 해서 한번 익히기 때문에[2] 잘게 썰어서 샐러드에 넣거나, 올리브와 함께 짓이겨서 파테를 만들거나 해서 아예 그냥 먹는 방법도 많이 있다. 다양한 음식에 특유의 짜고 감칠맛이 작살인 특유의 맛을 더하기 위해서도 종종 쓰인다. 파스타피자를 비롯해서 이탈리아음식에 종종 앤초비가 들어간 것들을 볼 수 있다.

각주

  1. boquerónes는 멸치(boquerón)의 복수형, en은 영어 전치사 in과 비슷한 뜻, vinagre는 식초를 뜻한다. 즉 '멸치 in 식초'란 뜻.
  2. 병이나 캔 안에서 숙성되면서 생겨나는 맛도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