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통"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Biltong.
 
Biltong.
  
[[고기]]를 말려서 만드는 음식. 네 발 짐승과 두 발 짐승에 걸친 다양한 종류의 [[고기]]로 만들 수 있지만 [[소고기]]가 가장 널리 쓰인다. [[육포]]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지만 보통의 [[육포]]보다는 물기가 좀 더 적고 딱딱하다. 식감도 푸석푸석하다. 그렇다고 먹다가 이가 나갈 정도는 아니지만 이가 약한 사람들에게는 좀 도전하기 힘든 녀석.
+
[[고기]]를 말려서 만드는 음식. 네 발 짐승과 두 발 짐승에 걸친 다양한 종류의 [[고기]]로 만들 수 있지만 [[소고기]]가 가장 널리 쓰인다. [[육포]]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지만 보통의 [[육포]]보다는 물기가 좀 더 적고 딱딱하다. 식감도 푸석푸석하다. 그렇다고 먹다가 이가 나갈 정도는 아니지만 이가 약한 사람들에게는 좀 도전하기 힘든 녀석. 다만 요즈음 제품으로 팔리는 빌통 중에는 말만 빌통이고 [[육포]]와 식감이 그게 그거인 것도 많다. 맛만 빌통 비슷하게 낸 것일 뿐이다. 쉽게 말해 빌통맛 육포.
  
 
[[소고기]]를 [[소금]], [[설탕]], [[식초]], [[후추]]를 주원료로 한 소스에 재운 후 말린다. 옛날에는 햇빛과 바람에 며칠씩 걸려서 말렸지만 요즘은 [[오븐]]의 약한 열로 말려서 빨리 만든다. 다만 높은 열로 구워버리면 안 되고 대략 70~80도 정도로 천천히 말려야 한다. 고기를 굽거나 [[훈제]]해서 익히는 [[육포]]와는 다르다. 방법만 알면 집에서도 만들 수 있고 외국에는 실제 집에서 빌통을 만드는 사람들도 꽤 있다. <del>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술고래다.</del> [[육포]]는 [[훈제]]를 하거나 [[숯불]]에 구워서 [[훈제]]향을 내는 것이 보통이지만 <del>요즘 누가 그래. 그냥 [[훈제]]향 뿌리지.</del> 빌통은 [[훈제]]를 하지 않는다.
 
[[소고기]]를 [[소금]], [[설탕]], [[식초]], [[후추]]를 주원료로 한 소스에 재운 후 말린다. 옛날에는 햇빛과 바람에 며칠씩 걸려서 말렸지만 요즘은 [[오븐]]의 약한 열로 말려서 빨리 만든다. 다만 높은 열로 구워버리면 안 되고 대략 70~80도 정도로 천천히 말려야 한다. 고기를 굽거나 [[훈제]]해서 익히는 [[육포]]와는 다르다. 방법만 알면 집에서도 만들 수 있고 외국에는 실제 집에서 빌통을 만드는 사람들도 꽤 있다. <del>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술고래다.</del> [[육포]]는 [[훈제]]를 하거나 [[숯불]]에 구워서 [[훈제]]향을 내는 것이 보통이지만 <del>요즘 누가 그래. 그냥 [[훈제]]향 뿌리지.</del> 빌통은 [[훈제]]를 하지 않는다.
  
[[남아프리카공화국]] 특산물로 잘 알려져 있지만 그 기원은 이 나라를 정복한 보어인, 즉 [[네덜란드]]인들에게 있다고 한다. 빌통이라는 말 자체도 [[네덜란드어]] bil(엉덩이)+ tong(길쭉한 조각 또는 혀)에서 나온 것이다. 왜 엉덩이냐 하면, [[육포]]도 그렇지만 빌통도 기름이 없는 살코기로 만들어야 하는데 이걸 만들기 좋은 분위가 엉덩이살([[영어]]로는 rump)이다. 그러니까 빌통은 '길쭉한 엉덩이살' 쯤 되겠다. [[남아공]]이야 더운 나라이니 수분이 적어야 저장성이 높지만 못 먹을 정도로 돌덩이를 만들 수는 없으니, 향신료와 양념을 통해 보존성을 높인 것이 빌통.
+
우리나라에서는 '아프리카 [[육포]]'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고 세계적으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특산물이라는 인식이 많지만 그 기원은 이 나라를 정복한 보어인, 즉 [[네덜란드]]인들에게 있다고 한다. 빌통이라는 말 자체도 [[네덜란드어]] bil(엉덩이)+ tong(길쭉한 조각 또는 혀)에서 나온 것이다. 왜 엉덩이냐 하면, [[육포]]도 그렇지만 빌통도 기름이 없는 살코기로 만들어야 하는데 이걸 만들기 좋은 분위가 엉덩이살([[영어]]로는 rump)이다. 그러니까 빌통은 '길쭉한 엉덩이살' 쯤 되겠다. [[남아공]]이야 더운 나라이니 수분이 적어야 저장성이 높지만 못 먹을 정도로 돌덩이를 만들 수는 없으니, 향신료와 양념을 통해 보존성을 높인 것이 빌통.
  
 
옛날에는 [[고기]]를 오래 보관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여행용 또는 전투용 식량으로 썼지만 요즘에야 간식 아니면 [[술안주]]. [[육포]]와 비슷한 점이 많아서 [[맥주]] [[안주]]로 잘 어울린다. 하지만 [[육포]]보다 딱딱하다 보니 인기가 적은 편이고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들다.
 
옛날에는 [[고기]]를 오래 보관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여행용 또는 전투용 식량으로 썼지만 요즘에야 간식 아니면 [[술안주]]. [[육포]]와 비슷한 점이 많아서 [[맥주]] [[안주]]로 잘 어울린다. 하지만 [[육포]]보다 딱딱하다 보니 인기가 적은 편이고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들다.

2019년 3월 13일 (수) 18:05 기준 최신판

Biltong.

고기를 말려서 만드는 음식. 네 발 짐승과 두 발 짐승에 걸친 다양한 종류의 고기로 만들 수 있지만 소고기가 가장 널리 쓰인다. 육포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지만 보통의 육포보다는 물기가 좀 더 적고 딱딱하다. 식감도 푸석푸석하다. 그렇다고 먹다가 이가 나갈 정도는 아니지만 이가 약한 사람들에게는 좀 도전하기 힘든 녀석. 다만 요즈음 제품으로 팔리는 빌통 중에는 말만 빌통이고 육포와 식감이 그게 그거인 것도 많다. 맛만 빌통 비슷하게 낸 것일 뿐이다. 쉽게 말해 빌통맛 육포.

소고기소금, 설탕, 식초, 후추를 주원료로 한 소스에 재운 후 말린다. 옛날에는 햇빛과 바람에 며칠씩 걸려서 말렸지만 요즘은 오븐의 약한 열로 말려서 빨리 만든다. 다만 높은 열로 구워버리면 안 되고 대략 70~80도 정도로 천천히 말려야 한다. 고기를 굽거나 훈제해서 익히는 육포와는 다르다. 방법만 알면 집에서도 만들 수 있고 외국에는 실제 집에서 빌통을 만드는 사람들도 꽤 있다. 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술고래다. 육포훈제를 하거나 숯불에 구워서 훈제향을 내는 것이 보통이지만 요즘 누가 그래. 그냥 훈제향 뿌리지. 빌통은 훈제를 하지 않는다.

우리나라에서는 '아프리카 육포'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고 세계적으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특산물이라는 인식이 많지만 그 기원은 이 나라를 정복한 보어인, 즉 네덜란드인들에게 있다고 한다. 빌통이라는 말 자체도 네덜란드어 bil(엉덩이)+ tong(길쭉한 조각 또는 혀)에서 나온 것이다. 왜 엉덩이냐 하면, 육포도 그렇지만 빌통도 기름이 없는 살코기로 만들어야 하는데 이걸 만들기 좋은 분위가 엉덩이살(영어로는 rump)이다. 그러니까 빌통은 '길쭉한 엉덩이살' 쯤 되겠다. 남아공이야 더운 나라이니 수분이 적어야 저장성이 높지만 못 먹을 정도로 돌덩이를 만들 수는 없으니, 향신료와 양념을 통해 보존성을 높인 것이 빌통.

옛날에는 고기를 오래 보관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여행용 또는 전투용 식량으로 썼지만 요즘에야 간식 아니면 술안주. 육포와 비슷한 점이 많아서 맥주 안주로 잘 어울린다. 하지만 육포보다 딱딱하다 보니 인기가 적은 편이고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