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어

내위키
Dennis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19년 9월 15일 (일) 20:25 판

Beer. 맥주를 뜻하는 영어 단어 맞다. 하지만 맥주 말고도 '비어' 항목을 따로 둔 이유가 있다.

1 곡물로 만든 술

보통 우리가 잘 아는 맥주를 뜻하고 세계적으로도 통상 맥주를 뜻하지만, 넓은 뜻으로는 곡물을 주 재료로 담은 을 뜻한다. 이와 상대되는 개념으로 과일을 주 재료로 담은 와인이 된다. 흔히 포도주와인이라고 부르지만 넓은 뜻으로 보면 과일로 담은 은 모두 와인에 속한다. 다만 포도주의 비중이 워낙에 높고 전 세계에 널리 퍼져 있으니 그냥 와인으로 퉁치는 것. 비슷하게 보통은 비어=맥주다. 다만 밀맥아를 사용한 맥주도 은근히 많다.[1][2]

막걸리청주를 라이스 와인(rice wine)이라고 부르는데. 사실 와인과일발효시킨 을 뜻하는 말이므로 비어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라이스 와인한국일본에서 억지로 밀어붙이는 것에 가깝다. 라이스 비어는 왠지 싸보이고 와인이 고급스럽잖아.

일본은 麦酒(ばくしゅ)란 말을 놔두고 비어(ビール, 비루)라고 부른다. 한편 일본에는 제3비어(제3맥주)라는 것도 있는데 이건 맥아가 아주 적게 들어가거나 심지어는 보리는 전혀 안 들어가고 콩단백과 같은 원료를 써서 맥주와 비슷하게 만드는 이다. 그런데 '비어'의 원래 뜻을 생각해 보면 제3비어도 비어이긴 하다. 자세한 내용은 제3맥주 항목 참조.

1.1 만드는 방법

과일탄수화물을 대부분 당분 형태로 가지고 있으므로 효모만 넣으면 바로 발효가 되지만 곡물탄수화물을 대부분 녹말로 가지고 있으며 당분이 적기 때문에 이대로는 이 안 된다. 따라서 1단계로 곡물탄수화물전분으로 바꿔 줘야 한다. 당화효소가 이러한 일을 맡는다. 자세한 것은 당화효소 항목 참조.

1단계 과정을 통해서 녹말당분으로 전환되면 2단계로 효모를 투입해서 을 만든다. 누룩처럼 당화효소효모를 같이 가지고 있어서 두 가지 단계를 한 방에 퉁칠 수도 있는데, 이 경우에 당화효소전분당분으로 바꾸려면 시간이 걸리므로 초기 단계에 당분이 너무 적으면 효모가 굶어죽어서 발효가 시망해 버릴 수 있다. 그 때문에 일단 임시 생계대책으로 설탕을 약간 넣어주기도 한다. 와인도 샵탈리제이션이라는 비슷한 짓을 한다. 다만 와인 쪽은 알코올 도수를 높이는 것이 목적.

과일은 수분이 많으므로 따로 물을 넣지 않고 과즙만으로 술을 담는 경우가 많지만 곡물은 수분이 별로 없기 때문에 을 만들려면 물을 따로 넣어줘야 한다. 그래서 비어를 만들 때에는 이 중요하다. 그냥 수돗물을 잘 걸러내서 쓰기도 하고, 지하수를 개발해서 퍼올려 쓰기도 한다. 하이트가 처음에 히트를 기록한 이유도 '150 미터 천연 지하 암반수'를 앞세운 광고가 먹혀 들어갔기 때문. 그래서 물 좋은 맥주는 물 좋은 나이트에 팔려간다.

2 그냥 음료

'Beer'란 이름이 붙어 있는데 그냥 음료인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진저비어(ginger beer). 영국에는 말 그대로 생강이 들어간 맥주도 있지만 대부분은 알코올이 없는 음료다. 발효과정을 거치기는 하는데 효모가 아닌 진저비어 플랜트(ginger beer plant)라는 다른 종류의 미생물을 주로 쓴다.[3] 호주주류 전문매장에서만 을 살 수 있기 때문에 편의점 사러 갔다가는 낭패보기 십상인데, 편의점 냉장고 뒤지다가 진저비어를 보고, '앗! 이거다!' 하고 샀다가는 심히 메롱이다.

3 각주

  1. 밀맥주라고 해서 밀맥아로만 만드는 건 아니고 보리를 섞어서 만든다.
  2. 밀을 한자로는 '소맥', 보리는 '대맥'이라고 하므로 밀맥아로 만든 술도 한자로 쓰면 맥주라고 할 수 있다.
  3. 이름에 plant가 들어가 있지만 홉 같은 식물이 아니라 빻은 곡물을 혼합해서 미생물을 배양시키는 것으로 누룩과 비슷하다. 제빵과 양조에서 효모를 따로 배양해서 사용하는 방법이 개발되기 전에는 발효를 위해 널리 쓰였지만 지금은 효모에게 자리를 내 준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