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걸맥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잔글 (Dennis 사용자가 블루걸 문서를 블루걸맥주 문서로 옮겼습니다)
 
3번째 줄: 3번째 줄:
 
Blue Girl Beer(藍妹啤酒).
 
Blue Girl Beer(藍妹啤酒).
  
[[홍콩]] 및 [[마카오]] 및 중국 일부 지역<ref>주로 [[광둥성]] 일대 대도시에서 볼 수 있다.</ref>에서 판매되는 <del>자칭</del> [[필스너]] [[맥주]]. 젭센이라는 곳으로 되어 있는데 사실은 [[한국]]의 [[오비맥주]]에서 만들고 있다. 한국에서 전혀 찾아볼 수 없는 [[홍콩]] 및 [[마카오]] 한정 [[맥주]]. 알코올 도수는 5%.
+
[[홍콩]] 및 [[마카오]] 및 중국 일부 지역<ref>주로 [[광둥성]] 일대 대도시에서 볼 수 있다.</ref>에서 판매되는 <del>자칭</del> [[필스너]] [[맥주]]. 젭센이라는 곳으로 되어 있는데 사실은 [[한국]]의 [[오비맥주]]에서 만들고 있다. 알코올 도수는 5%. 한국 OEM 생산 맥주라서 그런지 별의 별 [[맥주]]를 다 수입하는 요즈음에도 한국에는 들어와 있지 않다.
  
원래 [[독일]] 브랜드였는데 [[홍콩]]의 [[젭센그룹]]이 인수한 다음 양조를 [[오비맥주]]에다가 맡겨 버렸다. 명색이 [[필스너]]라고 라벨에 써 놓았으면서 [[옥수수]]가 들어가 있다. <del>[[맥주순수령]] 따위 [[독일]] 브랜드였을 때나 지키는 거다. 게다가 [[필스너]]는 원래 체코 거잖아?</del>
+
원래 [[독일]] 브랜드였는데 [[홍콩]]의 [[젭센그룹]]이 인수한 다음 양조를 [[오비맥주]]에다가 맡겨 버렸다. 명색이 [[필스너]]라고 라벨에 써 놓았으면서 [[옥수수]]가 들어가 있다. <del>[[맥주순수령]] 따위 [[독일]] 브랜드였을 때나 지키는 거다. 게다가 [[필스너]]는 원래 체코 거잖아?</del><ref>미국 쪽으로 넘어가면 밀러 라이트 같은 아메리칸 필스너에는 옥수수가 들어간다.</ref>
  
 
맛은... 도대체 이게 왜 [[필스너]]인지 모를 정도의 맛이다. 그냥 국산 [[라거]] [[맥주]]보다 약간 나은 수준인데 심하게 평가하자면 같은 [[오비맥주]]가 만드는 [[오비골든라거]]나 [[프리미어오비]]보다도 못하다. 노블 [[홉]]이 주는 [[필스너]] 특유의 우아함도 부족하고, [[필스너우르켈]]이 가진 야성미도 부족하다. 우리들이 알고 있는 [[필스너]]와 비교하면 한마디로 묽다. [[필스너]] 특유의 황금빛 따위도 없다. <del>[[옥수수]] 넣은 [[맥주]]에 뭘 바라는 거냐.</del> 마치 카스 [[맥주]]에서 [[탄산]]만 조금 빼면 이런 맛이 나오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한국]]의 그저그런 [[페일 라거]]에 [[필스너]]를 조금 타서 만든 건 아닐까 하는 정도의 [[맥주]]다. 하긴 [[중국]] [[맥주]]들이 한국 못지 않게 맹탕들이 많은데 블루걸도 비슷하다.
 
맛은... 도대체 이게 왜 [[필스너]]인지 모를 정도의 맛이다. 그냥 국산 [[라거]] [[맥주]]보다 약간 나은 수준인데 심하게 평가하자면 같은 [[오비맥주]]가 만드는 [[오비골든라거]]나 [[프리미어오비]]보다도 못하다. 노블 [[홉]]이 주는 [[필스너]] 특유의 우아함도 부족하고, [[필스너우르켈]]이 가진 야성미도 부족하다. 우리들이 알고 있는 [[필스너]]와 비교하면 한마디로 묽다. [[필스너]] 특유의 황금빛 따위도 없다. <del>[[옥수수]] 넣은 [[맥주]]에 뭘 바라는 거냐.</del> 마치 카스 [[맥주]]에서 [[탄산]]만 조금 빼면 이런 맛이 나오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한국]]의 그저그런 [[페일 라거]]에 [[필스너]]를 조금 타서 만든 건 아닐까 하는 정도의 [[맥주]]다. 하긴 [[중국]] [[맥주]]들이 한국 못지 않게 맹탕들이 많은데 블루걸도 비슷하다.

2019년 11월 26일 (화) 00:42 기준 최신판

Blue girl draught.jpg

Blue Girl Beer(藍妹啤酒).

홍콩마카오 및 중국 일부 지역[1]에서 판매되는 자칭 필스너 맥주. 젭센이라는 곳으로 되어 있는데 사실은 한국오비맥주에서 만들고 있다. 알코올 도수는 5%. 한국 OEM 생산 맥주라서 그런지 별의 별 맥주를 다 수입하는 요즈음에도 한국에는 들어와 있지 않다.

원래 독일 브랜드였는데 홍콩젭센그룹이 인수한 다음 양조를 오비맥주에다가 맡겨 버렸다. 명색이 필스너라고 라벨에 써 놓았으면서 옥수수가 들어가 있다. 맥주순수령 따위 독일 브랜드였을 때나 지키는 거다. 게다가 필스너는 원래 체코 거잖아?[2]

맛은... 도대체 이게 왜 필스너인지 모를 정도의 맛이다. 그냥 국산 라거 맥주보다 약간 나은 수준인데 심하게 평가하자면 같은 오비맥주가 만드는 오비골든라거프리미어오비보다도 못하다. 노블 이 주는 필스너 특유의 우아함도 부족하고, 필스너우르켈이 가진 야성미도 부족하다. 우리들이 알고 있는 필스너와 비교하면 한마디로 묽다. 필스너 특유의 황금빛 따위도 없다. 옥수수 넣은 맥주에 뭘 바라는 거냐. 마치 카스 맥주에서 탄산만 조금 빼면 이런 맛이 나오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한국의 그저그런 페일 라거필스너를 조금 타서 만든 건 아닐까 하는 정도의 맥주다. 하긴 중국 맥주들이 한국 못지 않게 맹탕들이 많은데 블루걸도 비슷하다.

그래도 홍콩마카오에서는 잘 나가는 맥주라 특히 홍콩에서는 산미구엘, 칼스버그, 칭타오맥주를 비롯한 쟁쟁한 경쟁자들과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을 정도다. 게다가 가격도 비싸서 앞서 이야기한 수입맥주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비싸게 파는 상점들도 있다! 이거 가지고 한 때 우리 언론에서 맥주 한류가 어쩌고 저쩌고 한참 드립을 쳤지만 현지 사람들도 이게 한국 맥주인 걸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현지 사람들한테 블루걸이 한국에서 만든 거라고 이야기 해 주면 '그래?' 하고 놀라는 사람들이 더 많다. 일단 우리가 개발한 것도 아니고 홍콩젭센그룹이 의뢰한 대로 만드는 일종의 OEM 생산품이다. South Korea란 말도 성분표시란에 작게 쓰여 있을 뿐이고 'A PRODUCT OF JEBSEN BEER'라는 말이 오히려 더 잘 들어온다. 이걸 가지고 "홍콩맥주 한류가 인기"라고 드립을 치면 우리나라에 한국 브랜드를 단 Made in China가 많이 깔려 있는 걸 가지고 중국 사람들이 "한국에서 중국 제품이 대인기"라고 떠드는 거나 마찬가지다. 이 동네는 더워서 물처럼 벌컥벌컥 마실 수 있는 맥주가 좋은 건지. 그런데 여기보다 더 더운 싱가포르타이어맥주필리핀산미구엘맥주가 더 맛있는 건 어떻게 설명할 건데?

참고로 OB맥주는 블루걸 말고도 젭센그룹 OEM으로 손더버그(Sonderberg)라는 맥주도 만들고 있다. 이것도 말로는 필스너 스타일이라고 하지만 옥수수가 들어간다. 블루걸보다는 인지도가 많이 떨어진다.

각주

  1. 주로 광둥성 일대 대도시에서 볼 수 있다.
  2. 미국 쪽으로 넘어가면 밀러 라이트 같은 아메리칸 필스너에는 옥수수가 들어간다.